반응형

[UFC FIght Night 198 의 공식 포스터]

로드FC 밴텀급 타이틀 홀더 강경호(37,  부산 팀매드)가 판정패하며 UFC 4연승 달성에 실패했다.

한국 시각으로 21일, 개최지인 미국 라스베가스 엔터프라이즈 현지 시각으로 20일, UFC 에이팩스에서 개최된 UFC Fight NIght 198에 출전한 강경호는 타격에서 우세를 보여주었으나 ADCC 챔프를 지낸 탑클래스 주지떼로로 30전 이상의 전적을 가진 베테랑 하니 야히야(37, 브라질)에게 그라운드에서 압도당해 심판 전원일치 판정으로 패했다. 

[발꿈치 찍기로 그라운드의 야히야를 공략하는 강경호]

1R, 킥 캐치에 그라운드로 딸려갔으나, 백을 내주면서 스탠딩에 성공한 강경호는 스트레이트, 잽, 어퍼 등으로 두들기다 훅으로 플래쉬 다운까지 뽑아냈다. 완전히 밀린 야히야의 필사의 태클을 여유롭게 끊어낸 강경호는 무난히 첫 라운드를 가져갈 수 있었으나  2R, 로우를 기다린 상대의 태클에 백을 잡히고 라운드 내내 깔려있어야 했다. 

[야히야의 초크 공격에 힘겨워하는 강경호]

3R, 초반 펀치 러쉬로 상대를 그로기 직전까지 몰았던 강경호는 상대의 프론트 초크 시도를 뜯어내지 못하고 다시금 그라운드로 빨려들어갔다. 최대한 암 트라이앵글 등 서브미션을 내주지 않고 바디락으로 저지의 스탠딩 선언을 기다리려던 강경호였으나, 이미 이를 인지한 야히야의 지속적인 움직임에 2R이랑 같은 결말을 맞이하고 말았다. 

[비에이라에게 펀치를 허용하는 테이트

전 스트라이크 포스 & UFC 여성 밴텀급 여왕 겸 현 체급 8위 미샤 테이트(35, 미국)는 7위 케틀린 비에이라(30, 브라질)에게 복귀 후 첫 패배를 기록했다. 긴 상대의 펀치 거리를 깨지 못하고 카운터에 피격 당하며 힘들어했던 테이트는 중반부터 특유의 뚝심을 살려 압박, 몇 차례의 타격 클린히트와 클린치를 만들어냈다. 4R에는 한 차례 테이크 다운까지 성공시켰던 테이트는 그러나 후반 상대가 어퍼를 들고나오면서 초반보다 더욱 고전, 안면에 출혈까지 발생했다. 3-0 패배. 

[펀치를 교환하는 브레디와 키에사]

웰터급 6위를 마크 중인 TUF 15 우승자이자 그래플러 마이클 키에사(33, 미국)는 14승 무패의 14위 랭커 션 브래디(28, 미국)와의 난전 끝에 판정패,  월장 후 첫 연패에 빠졌다. 상대의 파워에 밀려 두 차례의 슬램과 백에서의 컨트롤로 1R을 빼앗긴 키에사는 테이크 다운과 백 컨트롤로 2R까지 빼앗겼다. 3R, 훅으로 그로기를 뽑은 키에사가 연달아 펀치를 히트, 테이크 다운 백을 뜯고 일어나 업어치기 후 상위 파운딩으로 경기를 마쳤으나, 단 한명의 저지의 지지도 얻지못했다.    

[레프트 오버 언더 훅을 우드의 안면에 꽃는 산토스]

브라질 컨텐더 리거 겸 여성 플라이급 10위 랭커 타일라 산토스(28, 브라질)는 5위 랭커 조앤 우드(34, 스코틀랜드)를 잡아내고 체급 여왕 발렌티나 쉐브첸코와의 대전 가능성을 높였다. 훅 중심의 파워 펀치로 상대를 압박해대던 산토스는 1R 90초를 남기고 라이트 훅으로 첫 다운을 뽑아냈다. 30여 초 후 타격 압박 끝에 원투로 재자 다운을 만든 산토스는 우드에게 업혀 RNC를 시작, 한 차례 우드가 뜯어낸 그립을 기어코 완성, 1R 종료 11초를 남기고 탭을 받아냈다. 

[UFC Fight Night 198 'Vieira vs Tate']
11경기: 케틀린 비에이라 > 미샤 테이트 (판정 3-0) 
10경기: 마이클 키에사 < 션 브래디 (판정 0-3) 
09경기: 조앤 우드 < 타일라 산토스 (TKO 1R 4:49) 
08경기: 하니 야히야 > 강경호 (판정 0-3) 
07경기: 데이비 그랜트 < 애드리언 야네즈 (판정 1-2)
06경기: 터커 루츠 < 팻 사바티니 (판정 0-3) 
05경기: 라파 가르시아 > 나탄 네비 (판정 3-0) 
04경기: 로마 룩분미 < 루피타 고디네즈 (판정 0-3)    
03경기: 코디 더든 > 아오르 치랑 (판정 3-0) 
02경기: 션 모리아노 < 샤일란 누르단비에커 (판정 0-3) 
01경기: 루아나 핀헤이루 > 샘 휴즈 (판정 3-0) 

반응형
Posted by kungfu45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