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운터에 다운된 김은수를 덮치는 오일학\

로드 FC와 아프리카 TV가 공동주최하는 MMA 이벤트 아프리카 로드 챔피언쉽의 3번째 대회가 17일, 서울 잠실 롯데월드에 위치한 핫식스 아프리카 콜로세움에서 개최됐다. 

팀 스트롱울프의 중량급 기대주 오일학(18)은 초살 KO승으로 팀을 몰 수 패 위기에서 구해냈다. 고동혁, 한민형 등 팀 메이트들이 앞선 경기에서 전원 패배한 상황에서 베테랑 김은수(37, 위너스 멀티짐/팀 루츠)와 조우한 오일학은 훅을 휘두르며 들어오는 상대의 관자돌이를 카운터 양 훅으로 격추, 다운을 뽑아냈다. 전투능력을 상실한 김은수를 레프리가 뛰어들며 구해냈고, 승부가 결정됐다.  

한국판 아오키 신야로 주목받는 김동현의 제자 박시원(18, 팀 스턴건)은 다소 싱거운 판정승으로 5연승을 기록했다. 초반 KBA 챔프 출신의 박찬수(24, 싸비MMA)를 상대로 카운터 훅과 잽, 앤더슨 시우바를 연상시키는 프런트 킥 등 절정의 타격감 보여주며 한판승 추가의 기대감을 높였던 박시원은 계속 밀고 들어오는 박찬수의 압박에 후반 다소 지리한 경기를 펼쳤다. 허나 1R 타격서 압도적 우세와 2R 케이지 그립 반칙에 힘입어 무사히 심판 전원일치 승리를 챙겼다. 

양지용(24, 제주 팀더킹)은 근사한 타격 컴비네이션으로 프로 2번째 승리를 챙겼다. 자신과 마찬가지로 프로 2승 째를 노리는 한민형(20, 팀 스트롱울프)을 첫 라운드 초반 양손 원투 컴비네이션으로 스턴상태에 빠뜨린 양지용은 펀치와 하이킥 컴비네이션을 꽃은 후 훅으로 상대를 격침, 다운시켰다. 긴급히 레프리가 뛰어들어 한민형을 보호했고, 아직 정신이 있던 한민형이 튀어오르듯 일어섰으나 이미 승부는 결정된 뒤였다. 

장대영의 팀 메이트 지영민(22, 병점MMA)는 상대의 빈틈을 놓치지 않은 파운딩으로 1승을 추가, 3승째를 손에 넣었다. 재미있는 경기로 고평가 를 받지만 프로 데뷔 후 승리가 없는 고동혁(23, 팀 스트롱울프)과 맞붙은 지영민은 2R 중반 테이크 다운을 내줬으나, 스탠딩에 성공했다. 고동혁이 무리한 쇼타임 킥을 시도하다 넘어졌고, 이를 놓치지 않은 지영민이긴 리치를 이용한 핀 포인트 파운딩으로 안면을 연사, 레프리의 경기 중지를 이끌어냈다. 

[Africa Road Championship 003 결과]      
08경기: 김은수 < 오일학 (KO 1R 0:07) * 97kg 계약 
07경기: 배동현 < 류기훈 (판정 0-3) 
06경기: 박찬수 < 박시원 (판정 0-3) * 72kg 계약

05경기: 양지용 >
한민형 (판정 1R 1:29) * 69kg 계약
04경기: 지영민 > 고동혁 (TKO 2R 2:35) 
03경기: 신유진 >
김유정 (판정 2-1)   
02경기: 기노주 > 정승호 (판정 2-1) * 90kg 계약
01경기: 김윤중 < 민신희 (판정 0-3)

Posted by kungfu45

댓글을 달아 주세요

[Africa Road Championship 002 공식포스터]

로드FC와 아프리카TV의 합작 이벤트 AFRICA ROAD CHAMPIONSHIP의 두 번째 대회가 18일, 롯데월드에 위치한 핫식스 아프리카 콜로세움 특설 케레이지에서 개최됐다. 

1차전에서 서밍으로 찝찝하게 끝났던 문근트슈즈 난딘에르덴33, 몽골)과 김세영(30, 팀 코리아 MMA)의 2차 전은 김세영의 부상으로 역시 찝찝하게 끝나는 결과를 맞이했다. 초반 연달아 훅을 성공시켰으나, 크로스 카운터의 플래쉬 다운 두 방을 내줬던 김세영은 로우블로우에 금적을 피격, 한동안 회복시간을 가져야 했다. 시합 재계 후, 훅을 냈던 김세영에게 손부상이 발생, 주저앉아 버렸다. 난딘에르덴이 파운딩으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맞짱의 신 리거 세르게이 최(31, 러시아)는 프로 데뷔 전에서 단발 펀치로 초살 KO승을 거두며 관계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로우킥에 흔들리기도 했지만 36전의 낙무아이 황창환(24, 팀 피니쉬)을 상대로 잽과 훅 등 빠른 러쉬 등 대담하고 스피디한 타격을 피력한 세르게이는 압박으로 상대를 케이지 쪽으로 모는 데 성공했다.  앞손 잽페인트에 이은 라이트가 황창환에게 작렬했다. 즉시 들러붙은 세르게이의 러쉬가 이어졌고, KO로 이어졌다.  

김동현의 제자 박시원(18, 팀스턴건)은 짧은 30초 서브미션 룰 제한에도 불구, 서브미션 한판 승을 뽑아냈다. 무에타이와 태권도, 슛복싱을 오가는 몽골리안 스트라이커 블렛 친군(24, 몽골)의 데뷔 전 상대로 나선 박시원은 첫 라운드부터 탑 마운트를 뽑아내는 등 그라운드에서 우세를 보였다. 시간 제한 탓에 다 잡은 암 트라이앵글 초크를 놔줘야 했던 박시원은 그러나, 2R 중반 스크램블 끝에 상대의 백에 점프, 기습적인 RNC를 완성해 냈다. 

현역 여고생 파이터 신유진(16, 송탄 MMA)은 복서다운 빠른 스피드의 펀치 연사로 상대인 박지수(20, 로드짐 군산)을 제압, 프로 커리어 첫 연승행진을 시작했다. 초반부터 상대보다 빠른 펀치 연사로 경기를 전개해 나가던 신유진은 박지수로부터 카운터를 허용, 왼쪽 눈에 부상을 입기도 했으나, 꾸준히 펀치로 압박, 상대를 케이지 벽에 모는데 성공했다. 박지수 카운터를 내려 애썼으나, 안면과 바디를 번갈아 가며 쏟아지는 펀치 샤워에 견디지 못하고 주저 앉아 버렸다. 

[Africa Road Championship 002 결과]      
08경기: 문근트슈즈 난딘에르딘 > 김세영 (KO 2R 1:58) * 75kg 계약 
07경기: 신동국 < 소얏트 바자르바예프 (판정 1-2) 
06경기: 조경의 < 박찬수 (판정 0-3) * 75kg 계약

05경기: 유재남 <
 이정현 (판정 0-3) 
04경기: 황창환 < 세르게이 최 (TKO 1R 0:47) 
03경기: 블렛 친군 
< 박시원 (리어네이키드 초크 2R 2:17)   
02경기: 박지수 < 신유진 (KO 1R 2:20) * 53kg 계약
01경기: 김이삭 < 양지용 (판정 0-3) * 68kg 계약

Posted by kungfu45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