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Bellator MMA 276 의 공식 포스터]

프로 전승의 한국계 파이터이자 미들급 3위 랭커인 '인간 치트코드' 조니 에블렌(30, 미국)이 압도적인 경기력을 발휘, 판정승을 거두고 롱타임 챔피언 게가드 무사시와의 타이틀 전 기회를 손에 넣었다. 

한국 시각으로 13일, 미국 미조리 주 세인트 루이스 현지 시각으로 12일 패밀리 아레나(The Family Arena)에서 개최된 벨라토르의 280번째 경기이자 276번째 넘버링 이벤트인 Bellator MMA276 'Borics vs Burnell' 에 출전, 7번째 벨라토르 경기에 나선 에블렌은 지난 경기에서 타이틀 전까지 치렀던 UFC출신의 체급 1위 존 솔터(36, 미국)와 격돌했다.

가볍게 라이트 훅을 맞추며 포문을 열였던 에블렌은 테이크 다운을 성공, 삼각 후 팔을 잡혔으나, 끈적한 컨트롤로 상대를 눌러두며 첫 라운드를 가져가는데 성공했다. 잽과 바디, 라이트를 꼽아나가며 솔터를 몰아가던 에블렌은 발목 태클로 또 한번의 테이크 다운을 만들어 2R까지 연달아 챙겨냈다. 

마지막 라운드, 하이와 바디의 킥 컴비네이션으로 상대를 압박하면서 스타트를 끊은 에블린은 바디와 잽 등의 압박으로 가볍지만 거리를 내주지 않았고 종료 약 1분여를 남겨두고 버티던 상대에 더블 렉을 성공, 매 라운드 한번씩에 테이크 다운을 성공, 종료 직전 묵직한 파운딩 한 방으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30-27, 29-28, 29-28의 압승. 
 
흔치 않은 동체급 동위 랭커 간의 대결이자 차차기 페더급 타이틀 도전자 결정전에서는 2위 아담 보리치(28, 헝가리)가 전 UFC 리거이자 케이지워러어스 챔프의 2위 랭커 매즈 버넬(28, 덴마크)을 판정으로 잡아냈다. 극초반부터 피격을 가고하고 근접 타격전을 거는 버넬의 바디샷과 훅에 애를 먹기도 했었던 보리치였으나 끊임없이 장기인 플라잉 니 킥과 엘보, 카프킥을 퍼부었고 경기 유일의 플래쉬 다운과 두 차례의 테이크 다운까지 성공시키고, 거리를 지켜냈다. 명승부.

UFC 출신의 전 라이트헤비급 타이틀 홀더로 2위 필 데이비스(37, 미국)는 홈라운더인 4위 쥴리어스 앙글리카스(30, 리투아니아)를 압도적인 레슬링 우위로 제압, 판정승을 거뒀다. 2R 스트레이트에 눈을 당해 작은 컷이 나기도 했던 데이비스는 그러나 1R부터 테이크 다운을 성공, 상위 포지션을 잡고 앙글리카스를 괴롭혔다. 마지막 3R, 경기 중반에도 테이크 다운을 뽑은 데이비스는 스트레이트 암 바, 기무라 등의 서브미션과 찌그러뜨리기 등으로 우세를 놓치 않았다. 3-0 승리.

[Bellator MMA 276 'Borics vs Burnell' 결과]     
11경기: 아담 보리치 > 매즈 버넬 (판정 3-0) 
10경기: 필 데이비스 > 줄리어스 앙글리스커스 (판정 3-0) 
09경기: 조니 에블렌 >존 셜터 (판정 3-0)  
08경기: 제이제이 윌슨 < 가지 라바다노프 (판정 0-3) 
07경기: 알렉스 폴리치 > 조제 아우구스투 아제베두 (리어네이키드 초 3R 0:49)   
06경기: 로메로 코튼 > 프레디 샌도벌 (TKO 1R 1:39)  
05경기: 다이에나 아바사라고프 > 키라 바타라 (판정 3-0) 
04경기: 제임스 에드쿡 < 코디 로 (KO 1R 1:17)
03경기: 로만 파랄두 < 케빈 레이포드 (TKO 1R 0:44)
02경기: 조던 하워드 > 트레버 워드 (TKO 2R 3:24) 
01경기: 니코 알카라즈 > 스탠턴 캐처사이드 (아메리카 2R 2:00) 

반응형
Posted by kungfu45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