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UFC 277 의 공식 포스터]

국내 유일의 여성 UFC 리거 '불주먹' 김지연(32, 프리)이 분전했으나 판정패를 기록, 4연패에 빠졌다.  

한국 시각으로 31일, 개최지인 미국 텍사스 주 댈러스 현지 시각으로 30일 개최된 UFC 227에 출전한 김지연은 본래 상대였던 마리아 아가포바의 부상으로 급히 올라왔으나 계체 통과에 실패한 UFC 2승 2패 중인 밴텀급 리거로 라모나 파스쿠얼을 꺾은 바 있는 조슬린 에드워즈(26, 파나마)를 상대로 9번째 UFC 경기에 참전했다. 

[조슬린 에드워즈와 타격전을 벌이는 김지연]

초반 펀치와 킥의 대결, 스탭을 살린 거리를 둔 아웃복싱으로 킥 중심의 에드워즈에 맞선 김지연은 크게 데미지를 입히지는 못했지만 활발한 페인트를 섞은 오버 핸드 라이트, 카운트 바디 스트레이트로 나쁘지 않은 첫 라운드를 보냈으나, 미들킥 피격수에서 밀렸다. 

2R, 코에서 출혈을 보였으나 여전히 활발한 움직임의 김지연,  조금씩 에드워즈의 에너지 레벨이 떨어져 가는 가운데 고개가 크게 꺾일 정도의 원투의 라이트 스트레이트 등이 에드워즈에게 작렬했다. 라운드 막판 에드워즈가 테이크 다운을 시도했으나 뒤집으며 라운드를 마쳤다. 

마지막 3R 초반부터 밀고 들어오는 상대에 적절한 카운터를 맞춘 김지연은 클린치로 밀고 들어오는 상대의 클린치를 뒤집었으나, 업어치기 식 테이크 다운을 당했다. 뒤이은 암 바는 어렵잖게 탈출했으나, 떨어지면서 날린 후속타에 가볍게 피격당했던 김지연은 막판 난타전에서 큰 데미지는 아니지만 몇 차례 피격당하며 경기를 마무리했다. 

경기 종료 후 판정에서 첫 레프리로부터 우세를 받았던 김지연은 그러나 나머지 두 명의 레프리가 연달아 에드워즈의 우세를 선언, 2-1 스플릿 판정으로 1패를 추가하고 말았다.   

[누네스 피투성이가 된 페냐와 타격을 교환하고 있다]

현 페더급과 전 밴텀급 여왕 아만다 누네스(34, 브라질)은 5개의 라운드를 모두 가져가는 완승으로 타이틀 탈환과 복수에 성공했다. 타이틀을 가져간 챔프 쥴리아나 페냐(32, 미국)로부터 1R 2차례, 2R 3차례 펀치 카운터로 다운을 뽑아내며 일찌감치 흐름을 빼앗은 누네스는 3R 허리 후리기를 시작으로 테이크 다운과 압박을 시작했다. 타이트했던 암 바를 비롯, 오모플라타, 삼각 등 페냐의 서브미션 항거가 이어졌지만, 엘보, 알리 스탠스의 파운딩으로 누네스가 내내 우세를 놓지 않았다. 

[무너진 카라-프랑스에 파운딩을 가하는 모레노]

잠정 플라이급 타이틀 전 겸 양자간 2차전에서는 전 챔프 겸 1위 브랜던 모레노(28, 멕시코) 카이 카라-프랑스(29, 뉴질랜드)를 다시 한번 격파. 다시 한번 타이틀을 노리게 됐다. 1R을 탐색전으로 보내고, 2R 클린치에서 우위를 가져가는 듯 했던 모레노는 3R 초반 두부의 파운딩 연타와 엘보로 인한 컷, 쌓인 로우킥 데미지로 고전했다.그러나 3R 후반 펀치로 상대를 물러나게 했던 모레노의 미들킥이 복부에 직격당한 카라-프랑스가 다운, 파운딩에 저항하지 못하고 무너졌다. 

[루이스가 파블로비치의 타격에 흔들리고 있다]

헤비급 5위의 홈그라운드 데릭 루이스(37, 미국)와 만난 11위 세르게이 파블로비치(30, 러시아)는 카운터 히트 후를 놓치지 않은 러쉬로 빠른 승리를 거두고 탑5 진입 달성했다. 초반 러쉬를 걸어오는 루이스의 머리를 오른 쪽 팔뚝을 휘둘러 균형으 무너뜨진 파블로비치는 레프트와 라이트, 어퍼로 뒷 걸음치게 만들었다. 즉시 루이스를 쫒아간 파블로비치가 루이스를 앞으로 무너뜨렸고 레프리 댄 머글리아타의 스탑이 이어졌다. 소요시간 55초.

[페레즈의 양 손 째로 안면을 조이고 있는 판토자]

플라이급 4위 알렉산드레 판토자(32,브라질)는 시작하자마자 건 승부수였던 서브미션으로 손쉬운 1승을 챙겨냈다.  6위 알렉스 페레즈(30, 미국)에게 펀치 러쉬를 걸었다 상대가 받아치자 클린치 스핀 테이크 다운을 걸었던 판토자는 상대가 균형을 잃고 넘어지자 즉시 페레즈의 등에 업혔다.  페레즈가 차분히 대응하며 일어섰으나, 이미 판토자가 다리로 바디락을 감아버린 상태, 결국 그립싸움 끝에 판토자가 페레스의 목을 잠그는데 성공, 탭을 이끌어냈다.  

[경기 후 스미스가 부축을 받으며 케이지를 떠나고 있다]

라이트헤비급 4위 마고메드 앙칼라에프(30, 러시아)는 경기 중 발목 부상을 입은 체급 5위이자 전 타이틀 도전자 앤서니 스미스(36,미국)를 파운딩으로 제압, 타이틀 전을 목전에 두게 됐다. 1R 앙칼라예프는 로우킥과 킥 체크로 스미스에 다리에 적잖은 데미지를 안겼다. 데미지를 회복하지 못했던 스미스는 태클이 여의치 않자, 셀프가드까지 시도했으나, 결국 앙칼라예프가 파운딩을 개시했고, 일어나려다 발목이 부러진 것을 깨닳은 스미스가 반격을 못하자 레프리가 스탑을 선언했다. 

[알베스의 목에 하이킥을 감아차는 도버]

30전 이상 20승 이상의 155파운더 간 일전에서는 경기 내내 짬짬히 바디를 두들긴 드류 도버(33, 미국)이 하파엘 알베스(31, 브라질)를 바디샷에 이은 파운딩으로 제압, 25번째 승리를 챙겼다. 초반, 폭발적인 상대의 태클에 누워 1R 대부분을 보내거나 눈이 크게 붓기도 한 도버는 특유의 타격으로 압박을 계속해 나갔다. 3R, 초중반 몸을 뒤로 빼고 있던 알베스가 스트레이트의 갈비뼈를 직격당한 후 아픔을 견디지 못하고 다운, 도버가 파운딩으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펀치 크로스를 교환하는 푸켓과 모랄레스]

13전 전승 기대주 마이클 모랄레스(23, 에쿠아르도)는 3개 중소 단체 챔프 아담 푸켓(33, 미국)을 감각적인 타격으로 격파, UFC 입성 전에서 TKO승을 챙겼다. 1R, 클린치 레그 트립을 내주기도 했지만 한 수 위의 타격으로 경기를 리드하던 모랄레스는 3R 초반 펀치 카운터로 한 차례 격추, 결국 케이지로 몰아넣었다. 푸켓의 펀치를 흘린 모랄레스가 슥빡성 라이트로 또 한번 다운을 뽑아내고, 쓰러진 푸켓이 급히 태클을 시도했지만, 레프리 허브 딘이 경기를 중단시켰다.

[네루메리아누가 카운터 펀치ㄹㄹ 포테리아의 안면에 집어넣고 있다]

삼비스트 겸 켄포 가라데카 니콜라이 네루메리아누(27, 루마니아)는 단체 신입 이호르 포테리아(26, 우크라이나)를 스탠딩 TKO로 꺾고 UFC 4연승을 이어갔다.  압도적인 그래플링 상대의 스태미너를 죽이는데 성공, 1R을 가져간 네루메리아누는 2R 포테리아와 본격적인 타격전을 개시했다. 페인트 태클 후 클린치 니 킥 두 방으로 흐름을 잡은 네루메리아누가 마우스피스를 상실한 포테리아의 맹타 샤워를 퍼부었고, 다시 플라잉 니 킥이 꽃히자 보다못한 레프리가 경기를 중단시켰다.  

[UFC 277 ' Peña vs. Nunes 2 ' 결과]     
13경기: 쥴리아나 페냐 < 아만다 누네스 (판정 0-3) * 女 밴텀급 타이틀 전 
12경기: 브랜던 모레노 > 카이 카라-프랑스 (TKO 3R 4:34) * 플라이급 잠정 타이틀 전
11경기: 데릭 루이스 < 세르게이 파블로비치 (TKO 1R 0:55)  
10경기: 알렉산드레 판토자 > 알렉스 페레즈 (리어네이키드 초크 1R 1:31) 
09경기: 마고메드 앙칼라에프  > 앤서니 스미스 (TKO 2R 3:09) 
08경기: 알렉스 모로노 > 매튜 세멜스버거 (판정 3-0)    
07경기: 드류 도버 > 하파엘 알베스 (KO 3R 1:30)
06경기: 돈 텔 마예스 < 함디 압델와합 (판정 1-2) 
05경기: 드라카 클로즈 > 라파 가르시아 (판정 3-0)
04경기: 마이클 모라에스 > 아담 푸겟 (TKO 3R 1:09)
03경기: 조슬린 에드워즈 > 김지연 (판정 2-1) * 62.36kg 계약 
02경기: 니콜라이 네구메리아누 > 이호르 포티에리아 (TKO 2R 3:33)
01경기: 오라이언 코시 < '블러드 다이아몬드' 마이크 마테타 (판정 3-0) * 78.24kg 계약

* 사진=Getty Image

반응형
Posted by kungfu45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