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개월만에 복귀하는 '암바대마왕' 윤동식의 대전 상대가 결정되었습니다.  

UFC의 신인 파이터 발굴용 TV 리얼리티 쇼 TUF 시즌 7의 미들급 파이널리스트 겸 미국 명문 팀 퀘스트 소속의 종합격투가인 제시 테일러(Jesse Taylor)는 최근 자신의 홈페이지를 통해 오는 7월 20일 일본 사이타마 수퍼 아레나에서 개최되는 드림 10 '2009 웰터급 GP 결승전'에서 윤동식과 일전을 벌인다고 밝혔습니다.

제시 테일러는 현재 15전 12승 3패의 우수한 전적을 가지고 있으며, 미국 유수의 레슬링 대회에서 상위권에 입상할 정도의 뛰어난 레슬링 실력을 지니고 레슬러로 미국의 중소단체 Total Combat과 KOC의 미들급 타이틀을 가지고 있는 더블 챔피언이기도 합니다.

               [10개월여만에 복귀하는 윤동식과 그의 상대 제시 테일러. 제공=DREAM/ZUFFA]

타격과 파운딩도 제법 묵직하고, 그 타격에 희생당한 파이터로는 실력파로 이름 높은 드류 피켓마저 포함되어 있는 탓에 타격이 가벼운 편인 윤동식이 스탠딩에서 맞불을 놓을 만한 상대는 아닙니다. 반면에 모든 패배가 서브미션일 정도로 그래플링에 대한 이해도가 높지 않아 그래플링에서는 윤동식이 손쉬울 승리를 거둘 가능성도 적지 않습니다.

제시 테일러에게는 한 가지 흥미로운 일화가 있습니다. TUF의 7번째 시즌 미들급 정규 캐스팅 맴버로 들어간 테일러는 뛰어난 실력으로 타 파이터들을 제압하며 결승전 출전권을 손에 넣었으나 술에 취해 UFC에서 빌려준 리무진의 유리창을 발로 박살 내는가하면, 호텔에서 여성을 위협하고 호텔보안요원에게 자신은 UFC 파이터라고 고함을 지르는 물의를 일으킵니다.

테일러가 난동을 피우는 모습을 호텔 보안 카메라로 고스란히 지켜본 UFC 대표 다나 화이트는 크게 분노, 테일러의 결승전 후보 자격을 박탈하는 전무후무한 특단의 조치를 취합니다. 몇 달 후 테일러는 화이트에게 용서를 빌고 본래 자신의 TUF 결승전 상대였던 CB 댈러웨이와 다시 격돌하나 보기좋게 서브미션에 패하며 UFC에서 쫓겨 나고 맙니다. 

이렇게 주사(酒事)로 인해 북미 최대단체에서 쫓겨나는 불상사로 인해 본의아니게 유명해지게 된 테일러이지만 결코 가벼이 볼 상대는 아닙니다. UFC에서 떠난 이후 웰터급으로 데뷔해 어려울 것이라던 드류 피켓을 오히려 TKO로 잡아내는가 하면 두개의 중소단체의 미들급 벨트를 따내며 6연승 가도를 달리고 있습니다.  

테일러의 최근 경기는 바로 약 1주일 전 경기였던 북미단체 Total Combat의 미들급 타이틀 전. 열흘이 채 못되어 윤동식과, 그것도 오래시간의 비행으로 컨디션 저하가 동반되는 일본에서 경기를 가지겠다고 나선 것은 얼핏 무모해보이기도 하지만 그만큼 테일러 스스로가 자신의 실력에 자신이 있다는 뜻이며, 테일러의 컨티션이 최고조라는 반증이기도 합니다.  

4연승을 거두다 지난 게가드 무사시 및 앤드류스 나카하라 전에서 연패를 기록해 어느 정도 상세의 기세가 꺾인 윤동식은 자신의 장점과 상대 테일러의 약점과 테일러가 무리한 경기를 하고 있다는 점을 최대한 이용해 이번 테일러 전을 연패 탈출의 기회로 삼아야 할 듯합니다.

Posted by kungfu45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광민 2009.07.18 00: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윤동식 오랜만에 경기를 갖는듯 하네요 꼭 이기길 빌께요 오쓰

  2. BlogIcon 김용직 기자 2009.07.19 18: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0개월만의 경기면 그 사이 한두번은 부킹 됐다가 이쪽이든 저쪽이든 사정으로 빠그러졌다는 뜻인?
    동식이는 격투기 선수하면서도 유도쪽 복귀도 동시에 메자스코토를 하고 있는데...
    용인대 파벌 반대가 장난 아니라 함.
    근데 전기영 교수 같은 경우는 교수로도 받아주고...
    미운털이 박혔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