웰터급에서 또 한번의 실패로 아쉬움을 곱씹어야 했던 천재 파이터이자 하와이 교포 비제이 팬이 통쾌한 서브미현 한판 승이로 지난 패배의 울분을 털어냈습니다.

올해 1월 웰터급 챔피언 조르주 생 피에르와의 웰터급 타이틀 전에서 완패한데다가 경기시 생피에르의 바셀린 사용에 조금은 과도한 비판으로 비난을 들어야 했던 비제이 팬은 한국시각으로 9일, 미국 필라델피아에서 개최된 UFC 101 'Declaration'에서 출전, TUF 시즌 1 출신의 실력파 파이터 케니 플로리언을 상대로 라이트급 타이틀 방어전에 나섰습니다.

     [UFC 101에서 챔피언다운 뛰어난 경기력을 선보인 비제이 팬과 앤더슨 실바. 제공=ZUFFA]

이전과는 다르게 차분한 경기 운영을 보여준 비제이 팬은 4라운드 중반까지 웰터급 타이틀전에서 조르주 생 피에르가 썼던 철망으로 밀어 붙이면서 테이크다운 시도로 체력을 깎는 상대 케니 플로리언의 전법에 어느 정도 말리는 듯한 모습을 보이며 경기를 스무스하게 풀지 못하며 고전했습니다. 

그러나 그것도 오래가지는 못했습니다. 다시한번 자신을 철장으로 밀어 붙이려는 플로리언을 이 경기의  첫번째이자 유일한 테이크다운으로 쓰러뜨리며 하프가드 획득에 성공한 비제이 팬은 상대 플로리언의 주무기인 엘보 파운딩 등으로 압박을 시작, 풀마운트와 백마운트를 오가는 한 수 위의 그래플링 실력을 선보이기 시작했습니다. 

다시 한번 백마운트를 잡아낸 비제이 팬은 포지션을 잡은 채로 힐킥을 플로리언의 옆구리에 쑤셔 넣는 등 여유로운 경기를 펼쳐나가다 플로리언의 손이 비어 있는 틈을 놓치지 않고 리어네이키드 초크로 잠그는 데 성공, 탭 아웃을 받아 내며 타이틀을 지켜냄과 동시에 웰터급에서의 패배의 울분을 씻어낼 수 있었습니다.
 
최근 지루한 경기로 적잖은 비판을 받았으나, 전 UFC 라이트헤비급 포레스트 그리핀과의 라이트헤비급 데뷔 전으로 기대를 모았던 미들급 챔피언 앤더슨 실바는 노가드를 지속할 정도의 뛰어난 동체 시력과 몇 번이나 상대를 무릎 꿇릴 정도의 강력한 카운터 타격으로 경기를 유리하게 이끌어가다 펀치러쉬를 걸어오는 포레스트의 턱에 카운터로 손쉬운 TKO 승을 거뒀습니다. 

[UFC 101 'Declaration' 경기결과]

11경기비제이 팬 > 케니 플로리언 (리어네이키드 초크 4R 3:54)(라이트급 타이틀전)

10경기: 앤더슨 실바 > 포레스트 그리핀 (TKO 1R 3:23)

09경기쉐인 넬슨 < 애런 라일리 (판정 3-0)

08경기: 아밀 사둘라 < 조니 핸드릭스 (TKO 1R 0:29)

07경기: 켄달 그로브 < 히카르도 알메이다 (판정 3-0)
06
경기조쉬 니어 < 커트 펠그리노 (판정 3-0)

05경기: 탐댄 맥크로리 < 존 하워드 (판정 2-1)

04경기테일즈 레이트 < 알레시오 사카라 (판정 2-1)

03경기매튜 리들 > 댄 크레이머 (판정 3-0)

02경기: 조지 소티로폴리스 > 조지 루프 (암락 2R: 1:59)

01경기제시 레녹스 > 다닐로 빌포르 (TKO(컷) 1R 3:37) (오프닝)


Posted by kungfu45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milyung.tistory.com BlogIcon 미령 2009.08.09 15: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앤더슨실바는 대단하더군요. 사실 좋아하는 인물은 아닙니다만 인정할 수 밖에 없더군요.
    효도르랑 붙으면 참 재미있을것 같습니다.
    뭐랄까... 그리핀은 피터아츠를 떠올리게 하더군요. 느린것이...
    그리핀이 느린게 아니라 실바가 정말 빠른듯...
    그 슬림한 몸을 보면 당연히 빠르겠지라는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타격센스랄까? 그런건 둘째 치더라도요...
    그런데 그런몸이면서 근력도 어느누구에게 딸리지 않는다는것이 더욱 신기합니다.
    뭐 효도르도 비슷한 과인듯 합니다. 몸에 지방을 쒸워서 좀 더 무거운 급에서 활동하고 있을뿐...
    그런데 둘의 큰 차이는 효도르는 진지함이나 뭐 성격적으로 참 괜찮게 느껴지는 반면(착하다라기 보다는 예의를 차릴줄 알고 현명한듯) 실바는 뭔가... 성격이 좀 안받쳐주는 느낌입니다.

  2. 시우바 2009.08.11 11: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위에 미령님 의견 듣고 한마디 씁니다

    앤더스 실바는 인터뷰나 경기 외적 면으로 봤을때
    시건방지다는 말을 들을만한 구석이 없는 선수 입니다

    게다가 경기 시작 전 선수소개시 사방으로 깍듯하게 허리숙여 인사를 하고
    경기 후에도 마찬가지로 사방으로 깍듯하게 인사합니다

    단 경기 중 상대에게 거슬리는 매너를 보여주는 건 사실인데
    예를 들면 과하게 모션을 취한다든가 오버해서 상대에게 악수를 권한다든가

    저는 그건 어디까지나 심리전 수준으로 밖에 안보입니다
    인터뷰도 거지같이 하고 평소에 진상이나 부리고 다니면 모를까

    앤더슨 실바는 그런 선수는 아니거든요
    앤더슨 실바의 경기 중 심리전에 상대방 선수들 뿐만 아니라 미령님까지 낚이신 듯하네요

    포레스트 그리핀은 진흙탕귀공자 답게 많이 맞고 많이 때리는 선수죠
    매에는 장사 없다고 턱이나 안면은 많이 맞을수록 맷집이 떨어집니다

    그리핀이 이번에 쉽게 턱이 나갔다고 하는건 아마 그런 차원에서 후유증 비슷하게 나온게 아닌가
    하고요 그리핀은 이제 슬슬 스타일을 정교하게 가다듬어야 할때가 아닌가 합니다

  3. 시우바 2009.08.11 11: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앤더슨 실바가 이번에 승리하고 두체급 먹는다 어쩐다 하는데
    아직은 설레발이라고 봅니다

    일단 시합이란건 어디까지나 상성이 상당히 중요하기 때문에
    라시드 에반스나 퀸튼잭슨하고 붙여봤으면 재밌을 것 같겠네요

    효도르랑은 솔직히 체급땜에 안될것같네요

  4. 김용직 기자 2009.08.11 14: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효돌이한테 쳐맞다는 데 우리집 강아지 밥그릇을 건다.
    쫄리면 뒈지시든지.

  5. 료토 마치다 2009.10.21 21: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앤더슨 라잇헤비 오면 어찔건데?ㅋㅋ??

  6. Favicon of http://ㅂ BlogIcon 무리유 닌자 후아 2009.10.22 11: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라잇헤비 오면 어쩔건데? ㅋㅋ?? two.
    내 동생 쇼군한테 캐발릴 거면서 ㅋㅋㅋ

  7. Favicon of http://ㅂ BlogIcon 식인어 2009.10.22 11: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ㅋ

    나 누구게? 나 앤실 힐훅으로 잡은 인간 ㅋㅋㅋ

    지금 나 일본 탑5 안에도 못드는데 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