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ONE 156 의 공식 포스터]

아시아 메이저 원챔피언쉽에 출전한 한국 파이터 4인방이 2승 2패의 성적을 거뒀다.  

22일, 싱가폴 인도어 스타디움(Singapole Indoor Stadium)에서 개최된 원챔피언쉽의 156번째 넘버링 이벤트인 One Championship 156 'Reloded' 에 출전한 4인방 중 더블지 챔프 진태호(33, 로닌크루)와 로드 FC 챔프 송민종(30, 몬스터하우스)는 서브미션으로 1승을, 우성훈(29, 팀매드), 박대성(28, 프리)는 탑 클래스 주지떼로 들에게 각각 판정과 TKO로 패해 희비가 갈렸다.  

전 ROAD FC 플라이급 챔프 송민종은 서브미션으로 연승을 시작했다. 권원일과도 난전을 벌인 바 있는 터프한 중화 타격가 첸루이(25)를 사우스포에서 숄더 쉴드와 미들, 로우 킥으로 근접거리에서 폭발적인 상대의 복싱 콤보를 중화시키던 송민종은 두 차례 테이크 다운으로 1R을 챙기며 우세를 잡기 시작했다. 2R, 테이크 다운을 반복하던 송민종은 사이드에서 몸을 뒤집던 백을 캐치, 훅 등으로 만들어가던 도중 팔에 정신이 팔린 첸의 목을 캐치, 기절시켜 버렸다.    

욧카이카우를 초살시킨 우성훈(29, 팀매드)은 그래플링에서 밀려 판정으로 패배,  연승 쌓기에 실패했다. 노기 세계 챔프를 지낸 주지떼로 윈드손 하모스(29)에게 인사이드 로우킥-훅의 플래쉬 다운, 하이킥과 펀치 컴비네이션 등을 안겨주며 초반 좋은 경기를 펼쳤던 우성훈은 그러나 1R 후반에서 밀린 테이크 다운을 허용, 그래플링에 시달려야 했다. 2R을 잃은 우성훈은 3R에서 좋은 테이크 다운 방어를 선보였지만, 이렇다할 히트를 남기지 못한 채 경기를 마치고 말았다.    

더블지 77kg급 챔프 진태호(33, KTT/로닌크루)는 카운터 서브미션으로 승리하는 인상적인 경기로 단체 첫 승을 신고했다. 최근 2연패 중이지만 벤 에스크런이나 오카미 유신 등 네임드와의 경험을 가진 말레이시안 프랜차이즈 스타 아길란 타니(26)와 만난 진태호는 초반 상대의 레슬링에 밀리며 쉽지 않은 경기가 풀리지 않았다. 그러나 이도 잠시 진태호가 스탠딩에서 기무라를 캐치했고, 그립을 유지한 채 그라운드까지 돌입, 그대로 탭까지 받아냈다.

2년 만에 복귀 전에 나선 '매드 독' 박대성(28, 프리)은 한번의 실수로 승부를 내줬다. 단체 데뷔 전에 나서는 IBJF 노기 넘버 원 랭커 주지떼로 아바라오 아모림(35, 브라질)과 난타전에서 흔들려 테이크 다운을 먼저 내줬으나, 포지션 스윕에 성공, 파운딩으로 첫 라운드를 챙겼던 박대성은 그러나 2R, 러쉬를 걸었던 아모림의 어퍼컷에 걸린 후 스크램블, 상위를 내주고 말았다. 딥 하프로 빠져나가려다 실패한 박에게 안면 니 킥과 파운딩이 쏟아졌고, 레프리가 경기를 중단시켰다.  






반응형
Posted by giIpoto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