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아시아 기대주를 선발하기 위한 UFC의 프로젝트 이벤트 Road to UFC Asia 2022 episode 1이 싱가포르 칼랑에 위치한 싱가포르 인도어 스타디움(Singpole Indoor Stadium)에서 9일 개최됐다. 

[진노스케의 하체 관절기를 필사적으로 방어하는 기원빈]

일본 단체 그라디에어터, 국내 단체 더블지 라이트급 챔피언을 지낸 기원빈(31, 팀파시)은 급히 들어온 페더급 파이터 카시무라 진노스케(20, 일본)를 난전 끝에 TKO로 잡아내고 토너먼트 준결승에 이름을 올렸다. 일본 주짓수의 강호인 진노스케의 니 바 등 하체 관절기와 플라잉 클린치에 적잖이 시달렸던 기원빈은 상위에서 체중을 실어 진노스케의 움직임을 봉쇄한 후에 파운딩을 시작할 수 있어 보다못한 레프리로부터 스탑을 이끌어낼 수 있었다.   

[스판디의 상위 포지션에서 압박을 가하고 있다]

그래플러 라마 스판디(30, 인도네시아)를 상대로 플라이급 토너먼트 1회전에 나선 코리안 좀비 정찬성의 경량급 애제자 최승국(25, 코리안좀비MMA)은 판정승을 획득, 준결승에 진출에 달성했다. 상대의 산발적인 타격과 한 차례 태클을 내줬던 최승국은 그러나 칼프킥으로 적지 않은 다리 데미지를 남겨주는 나쁘지 않은 첫 라운드를 보냈다. 태클 카운터로 상위를 잡아내 엘보 등 압박으로 2R을 가져간 최승국은 마지막 3R에서도 태클을 파해, 상위 압박으로 3R까지 지배했다. 3-0승리. 

[Road to UFC Asia 2022 episode 1 결과]      
05경기: 자이 > 사스 '사스케' 케이스케 (리어네이키드 초크 1R 2:13)
04경기: 카시무라 진노스케  < 기원빈 (TKO 1R 4:42)    
03경기: 마이마이티 커러무알리 < 카자마 토시요미 (판정 0-3) 
02경기: 최승국 > 라마 스판디 (판정 3-0)
01경기: 장밍양 > 조지 토코스 (TKO 1R 3:15)

* 사진 제공/촬영=MMA Planet /Manabu Takashima

반응형
Posted by kungfu45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