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UFC on ABC 03]

'쎄다' 정다운(28, KTT)이 엘리트 킥복서의 벽을 넘지 못하고 첫 KO패배를 기록, 랭킹 입성에 실패했다.

16일, 미국 뉴욕 주 엘몬트에서 개최된 UFC on ABC 03 'Ortega vs Rodriguez' 에 출전, 6번째 UFC 매치에 나선 정다운은 메이저 킥단체 GLORY에서 미들급 챔피언을 지냈던 킥복서이자 CFFC 왕자 3연승 중인 현 체급 15위 랭커 더스틴 자코비(34, 미국)를 상대로 체급 랭킹 입성전에 임했다. 

[자코비의 카운터를 허용하는 정다운]

1R 초반 가볍게 상대의 펀치를 안면에 허용했으나, 펀치 콤비네이션을 곁들인 묵직한 로우킥으로 돌려 준 정다운은 위빙 등 활발한 상체 움직임과 페인트를 곁들인 압박으로 경기를 풀어나가기 시작, 상대인 자코비와 웃음을 교환하는 한편, 묵직한 라이트 플라잉 니 킥, 펀치 크로스 등으로 압박해 나갔다. 

그러나 이도 잠시, 순간 스탠스를 바꾼 자코비가 오소독스의 레프트로 정다운의 움직임을 순간 멈춰냈고, 눈을 감아버린 정다운은 곧바로 따라 날아온 자코비의 라이트에 플래쉬 다운을 빼앗겨 버렸다. 확실한 손 맛을 본 자코비는 더 이상 타격을 넣지 않았고, 정다운이 벌떡 일어났으나 레프리가 그대로 경기를 멈춰버렸다. 프로 첫 KO패배. 

[쉬넬이 엘보로 수무다얼지의 안면을 공략하고 있다]

한국계 플라이급 8위 랭커 맷 쉬넬(32, 미국)은 서브미션 실신의 대역전 승을 거뒀다. 3연승을 달리던 티벳계 중화 파이터 수무다얼지(26, 중국)과 맞붙은 쉬넬은 그라운드에서의 우세로 1R을 챙겼으나, 2R 레프트, 팔을 잡고 날리는 엘보 등에 수차례 다리가 풀리며 위기를 맞았다. 그러나 라이트 스트레이트 한 방으로 단숨에 흐름을 뒤집은 슈넬이 카운터 테이크 다운을 성공, 엘보와 파운딩을 괴롭히다, 트라이앵글을 캐치, 피투성이가 된 수무다얼지를 재워버렸다.

[상대 로드리게스와 레프리가 지켜보는 가운데 고통스러워하는 오르테가]

2위 브라이언 오르테가(31, 미국)와 3위 야히르 로드리게스(29, 멕시코) 간의 차기 페더급 대권 도전자 결정전은 오르테가의 부상으로 싱겁게 마무리됐다. 초반부터 무리한 압박을 걸어오는 오르테가를 로드리게스가 타격을 맞춰 나가는 가운데 오르테가가 테이크 다운을 성공시켰다. 로드리게스가 즉시 몸을 뒤집어 암 바를 캐치했고, 이 상황에서 잡힌 팔을 빼던 오르테가가 고통을 호소, 경기가 중지됐다. 

[플라잉 길로틴으로 워터슨의 목에 매달린 레모스]

제시카 안드라지에게 쾌진격이 꺾였던 스트로급 11위 아만다 레모스(35, 브라질)는 10위 미셸 워터슨(36, 미국)을 서브미션으로 잡아내고 연승 행진을 재계했다. 타격 임팩트 면에서 상대를 압도, 편안하게 경기를 풀어나갔던 레모스는 1R 카운터 태클을 내주기도 했다. 그러나 2R 타격에서 밀리던 워터슨이 싱글을 쳤으나 돌면서 흔들어 풀어낸 레모스가 목에 매달리는 플라잉 길로틴으로 기습을 걸었다. 워터슨이 저항해보았으나 워낙 깊숙히 잡혀 탭을 쳐야 했다.

[리징량이 살리코프에게 압박을 가하고 있다]

지난 함자트 치마에프 전에서 무력한 패배로 체면을 구겼던 웰터급 14위 랭커 리징량(34, 중국)은 쿵후왕 무슬림 살리코프(38, 러시아)를 TKO로 잡아내고 체면을 회복했다. 싼다 대선배인 타격의 흐름을 읽혀 테이크 다운을 당하는 등 쉽지 않은 리징량은 2R 중후반,  라이트를 숙여 피한 후 일어나면서 던진 슥빡성 라이트로 살리코프의 다리를 풀어버렸다. 태클로 회복을 꾀하는 상대를 펀치와 스프롤로 털어내며 압박을 하던 리징량이 뒷 손으로 다운을 뽑은 후 엘보로 마무리지었다.

[룽기암불라에게 레프트를 꼽는 소리아노]

2연패 중이던 푸나헬레 소리아노(29, 미국)는 자신과 마찬가지로 2연패 중이던 EFC 헤비-라이트헤비급의 2체급 챔프 달챠 룽기암불라(34, 콩고)를 KO로 잡아냈다. 묵직한 타격을 교환했으나, 테이크 다운과 백 슬램으로 1R을 내준 소리아노는 두 번째 라운드 시작 직후 상대가 날리는 미들킥을 블록한 후 러쉬를 감행했다. 라이트를 던져 상대의 백 스탭을 유도한 소리아노의 레프트가 다운을 뽑아냈고, 즉시 파운딩으로 승리 도장을 찍었다.  

[시몬이 쇼어를 슬램으로 메다꽃고 있다 ]

프로 16전 무패의 14위의 신성 잭 쇼어(27, 웨일즈)와 만난 밴텁급 13위 리키 시몬(29, 미국)은 카운터 펀치에 이은 서브미션으로 5연승 행진을 계속했다. 몇 차례 날카로운 펀치에 안면을 내주긴 했으나, 특유의 레슬링 압박으로 경기를 풀어가던 시몬은 2R에도 슬램을 성공시키며 경기를 리드했다. 초초해진 쇼어가 들어오는 것을 기다리던 시몬이 라이트로 상대의 다리를 풀어버렸다. 곧 상위를 올라탄 시몬이 암 트라이앵글 초크를 캐치, 탭을 받아냈다.  

[상위 포지션에서 번즈에게 파운딩을 갈기는 알지오]

BJJ 블랙벨트 주지떼로 빌 알지오(33, 미국)는 웰터급 탑 랭커 길버트의 동생이자 2년여 만에 복귀한 허버트 번즈(34, 브라질)를 잡아내고 단체 내 첫 연승 행진을 시작했다. 1R 스크램블 중 트라이 앵글에 캐치를 내주며 위기를 맞이했으나, 탈출한 알지오는 상위 포지션에서 파운딩과 압박을 번즈에게 적잖은 데미지를 안겨주었다. 닥터가 필요할 정도로 상태가 좋지 않았던 번즈는 결국 2R에서도 상위를 내줬고, 알지오의 스탠딩 요구에 일어나지 못하고 경기를 포기했다. 

[UFC On ABC 3 'Ortega vs Rodriguez' 결과]          
12경기: 브라이언 오르테가 < 야히르 로드리게스 (TKO 1R 4:11) * 어깨부상
11경기: 미셀 워터슨 < 아만다 레모스 (길로틴 초크 2R 1:48)
10경기: 리징량 > 무슬림 살리코프 (TKO 2R 4:48)    

09경기: 맷 쉬넬 > 수무다얼리 (트라이앵글 초크 2R 4:24)  
08경기: 쉐인 벌고스 > 찰스 주르뎅 (판정 2-0)
07경기: 로렌 머피 > 미샤 테이트 (판정 3-0)   
06경기: 푸나헬레 소리아노 > 달챠 룽기암불라 (KO 2R 0:28)    
05경기: 리키 시몬 > 잭 쇼어 (암 트라이앵글 초크 2R 3:28)
04경기: 빌 알지오 > 허버트 번즈 (TKO 2R 1:50)
03경기: 더스틴 자코비 < 정다운 (KO 1R 3:13)
02경기: 드와이트 그랜트 < 더스틴 스톨츠푸스 (판정 0-3)
01경기: 제시카 페네 < 에밀리 듀코테 (판정 0-3)

반응형
Posted by kungfu45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