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일본 무대에서의 두드러진 활동으로 관계자들의 눈길을 끌고있던 한국의 경량급 신성 정찬성이 결국 메이저 무대를 밟게 됐습니다.  

일본의 신생 메이저 단체 센고쿠의 주최사 월드 빅토리 로드측은 지난 4일 기자회견을 개최, 자사의 차기 이벤트 센고쿠 제7진에서 있을 첫 페더급(-65kg) 그랑프리의 추가 출전자로 정찬성과 일본 파이터 카네하라 마사노리, 야마다 테츠야를 발표했습니다. 

이미 저희 무진을 통해 일본에서의 활약상이 몇 차례 보도(http://www.moozine.net/165)되기도 했던 정찬성은 현재 8전 전승을 거두고 있는 한국 경량급의 초 기대주입니다. 긴 리치와 신인 답지 않은 침착함, 다양한 타격 베리에이션이 돋보이는 파이터로 현재 5전의 KO승을 기록 중입니다.  



                                                [손황진과의 DEEP 데뷔 전 당시의 정찬성]

얼핏 들으면 스트라이커 같은 느낌이 듭니다만 실상 정찬성은 그래플링에도 능한 만능형 파이터 입니다. 2007년 판크라스 코리아 네오블러드 토너먼트에 참전, 우승을 거머 쥐었던 정찬성은 깔끔한 리어네이키드초크로 두 번의 승리를 거둔 바 있습니다. 당시 상대였던 이형걸 등이 주짓수 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거둔 그래플러라는 점을 감안하면 정찬성의 그래플링이 어느 정도의 레벨인지 짐작이 갑니다.

http://ch.gomtv.com/3131/23098/156823 [PKNT 라이트급 4 강전 정찬성 대 유인석]
http://ch.gomtv.com/3131/23098/156917 [PNKT 라이트급 결승전 정찬성 대 이형결]

정찬성이 본격적으로 일본 무대에서 주목을 받게 된 것은 비교적 최근의 일입니다. 지난 해 8월 글라디에이터에 출전했던 정찬성은 일본 유도국가 대표로 국제대회에서 두 번이나 입상경력이 있으며 프라이드 UFC에서도 출장했던 요시다 도장 소속의 엘리트 유도 파이터 미치히로 오마가와를 상대로 한 수 앞선 경기운영으로 적진서 3-0 판정승의 쾌거를 이뤘습니다.

[오미가와 미치히로와의글라디에이터 일전. 타격이 일품. 제공=CMA 코리아]

또한 김동현과 팀 직계 선배 방승황이 맹활약했던 DEEP의 10월 데뷔 전에서는 슈토에서도 공격적이고 난폭한 스트라이킹으로 유명한 재일 교포 파이터 손황진을 단 17초만에 펀치로 실신시켜며 일본 관계자들을 긴장시키기도 했습니다. 

                            [자신의 펀치를 맞고 실신한 손황진에게 파운딩 추가타를 가하는 정찬성]
 
현재 정창선은 약점으로 일컬어지는 파워 보충을 위해 현재 소속 팀인 레슬링 명문 코리안탑팀에서 훈련 중입니다. 이번 토너먼트에는 TKO 챔피언인 히오키 하츠 등 강호가 많이 버티고 있습니다만 그들에 비해 정찬성이 모자라는 것은 경험 뿐이라 해도 과언이 아닌 탓에 특히 기대해 볼만 합니다. 

제가 진작부터 메이저로 갈만한 재목이라고 노래를 불러댔던 정찬성이 결국 메이저 입성에 성공했다고 하니 저도 꽤 기쁘네요. 이번 센고쿠 페더급 그랑프리에서도 정찬성이 좋은 성적을 거두어 김동현, 방승환, 데니스 강을 잇는 한국 종합격투기계를 이끄는 파이터로 발돋움 하길 기원합니다. 

한편 이날 정찬성과 함께 그랑프리 참전이 확정된 카네하라 마사노리와 야마다 테츠야도 일본 측에서는 상당한 기대를 거는 기대주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두 파이터 모두 일본의 중소단체 ZST를 주무대로 활약해왔습니다. 마사노리는 최근 판크라스 데뷔 전에서 공격적인 스트라이커 아라이 켄지를 잡아 내며 다시금 주목받고 있습니다.
 

                       [기자 회견에 참석한 '수퍼고교생' 야마다 테츠야와 'ZST최강' 카네하라 마사노리]

현역 고교 3년생인 테츠야는 별명이 '수퍼 고교생'. 현재 3전 전승을 달리고 있습니다. 경험은 비록 적지만 ZST 베테랑인 오타 히로유키를 KO로 잡아내는 등 두드러진 발전을 보여주고 있어 현지 측에서는 적지않은 기대를 걸고 있다고 합니다. 

이번 발표로 한국인이 들어갈 수 있는 센고쿠 초대 페더급 그래플링 엔트리는 이미 결정된 3명과 5명이 들어올 예정인 일본인들, 이미 엔트리를 차지한 정찬성과 나머지 외세 파이터들을 제외하면 3자리군요. 조만간 또 한명의 우수한 한국 파이터들이 엔트리 할 수 있길 기대해봅니다.

Posted by kungfu45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최용직 기자 2009.02.06 01: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최기자, 기사 중에 방승황 이라고 나오는데 방승환이라고 고치셈.
    요즘 나날이 기사가 재밌네요.
    뇌의버에 테니스공 기사는 대박일세.

    뇌운 옹은 뭐하나.
    최기자는 이미 뇌운옹을 뛰어 넘은 부분도 많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