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안 좀비' 정찬성이 압도적인 경기를 이끌었으나 승리를 도둑맞는 아쉬운 WEC 데뷔 전을 치렀습니다. 

2007년 판크라스 코리아 네오블러드 토너먼트 우승을 거쳐 센고쿠 등 일본 메이저 무대에서 일방적인 공격스타일로 '재미있는' 경기로 극찬을 받고 있는 정찬성은 한국시각으로 25일 미국 캘리포니아 세크라멘토에서 개최된 WEC의 48번째 넘버링 이벤트 'Aldo vs Faber'로 북미 데뷔전에 나섰습니다.

전혀 전진을 멈추지 않는 탓에 '좀비'란 별명을 지닌 정찬성은 자신과 마찬가지로 터프하고 어그레시브한 타격을 지닌 중견 파이터 레오나르도 가르시아와 격돌한 정찬성은 1라운드부터 난타전을 펼친 찬성은 가르시아의 서브미션 시도로 큰 추가타를 넣지는 못했지만 카운터로 가르시아를 눕히기까지 하며 경기를 리드해나갔습니다. 

                        [정찬성이 경기 전날 계채량 행사에 참가하고 있다. 제공=ZUFFA LLC]
      
2라운드 가르시아의 훅카운터에 걸리면서 잠시 주춤하기도 했던 찬성은 그러나 오히려 좀비라는 별명답게 공격일변도로 위기를 극복하는가 하면 스탠딩에서 타격에 잠시 추춤한 가르시아의 백을 점프로 빼앗아 그라운드로 연결하는 탑 클래스의 그래플링 실력을 선보이기도 했습니다. 

3라운드에서 가르시아가 극렬히 저항하기는 했습니다만, 오히려 찬성은 7-8차례의 컴비네이션을 거의 전부 성공시킬 정도로 단지 결정타만 내지 못했을 뿐 압도적인 시합내용을 보여주며 어떻게 5분 3라운드가 지났을지도 모를 정도의 익사이팅한 경기를 끝마쳤습니다.   

                                 [정찬성이 강력한 펀치를 날리고 있다. 제공=MMAWEEKLY] 

그러나 어찐 일인지 WEC의 심판진은 2-1 스플릿 판정으로 'WEC'의 간판스타 중 하나인 가르시아의 손을 들어 주었고 눈에 뻔히 보이는 편파 판정에 관중들은 야유하기에 바빴지만 결국 정찬성은 '대박' 스러운 경기를 펼쳤음에도 불구하고 데뷔 전 승리를 도둑맞고 말았습니다. 

허나 이날 WEC의 해설로 참여한 WEC 해설가 조 로건과 게스트로 참전한 UFC 대표 다나 화이트 등 모두 정찬성을 극찬했고 정찬성은 이날 베스트 바웃이 거의 확정적일 듯 것으로 보이니 앞으로 WEC를 포함한 북미 무대에서 정찬성의 입지는 더욱 더 확고해 질 듯 합니다.

한국계 어머니를 두고 있는 현 라이트급 챔피언 벤 핸더슨은 챔피언이 되기 전 타이틀 도전권을 놓고 치판정이 논란이 될 정도로 격전을 치렀던 상대 도널드 세런과의 2차전이자 1차 타이틀 방어전에서 길로틴 초크로 1라운드 3분여 만에 탭을 받아 내며 타이틀을 손쉽게 지켜냈습니다. 

전 챔피언 마이크 브라운에게 KO로 타이틀을 잃었던 WEC의 간판 스타이자 페더급 전전 챔피언 유라리어 페이버와 격돌한 현재 챔프 호세 알도는 날카로운 로우킥을 압세워 페이버의 다리를 파괴하는가 하면 경기 중반 상대의 양팔을 봉쇄하고 안면을 노출시키는 크루시픽스 포지션을 차지 하는 등 모든 면에서 우위를 차지하고 판정으로 타이틀을 방어했습니다.

                           [타이틀을 방어해낸 한국계 챔프 밴 핸더슨 제공=ZUFFA LLC]

WEC에서 제프 커런 등 베테랑을 격파하며 맹활약 중인 '케이지 판 히오키 하츠' 미조가키 타케야는 '길로틴 마왕' 하니 야히라를 맞아 그라운드 스탠딩에서 모두 어그레시브함을 선보이며 심판 전원 일치 판정승을 거두고 WEC 4전 2승 2패를 기록했습니다.

김동현과 격돌했던 카로 페리시안의 사촌이자 TUF 시즌 5 준우승자인 매니 감바리안은 카운터 라이트 로우앵글 훅으로 현 챔피언 호세 알도에게 일방적으로 당하며 타이틀을 잃은 뒤 두번째 경기에 나선 전 페더급 챔프 마이크 브라운을 KO로 격침시켰습니다.


[WEC 48 'Aldo vs Faber' 경기결과]

11경기
: 호세 알도 > 유라이어 페이버 (판정 3-0)
10경기: 밴슨 핸더슨 > 도널드 새런 (길로틴 초크 1R 1:57 )

09경기: 마이크 브라운 < 매니 감바리안 (KO 1R 2:22)
08경기: 앤터니 눈조쿠아니 < 쉐인 롤러 (리어네이키드 초크 1R 3:07)

07경기: 안토니오 베누엘누스 < 스캇 요르겐슨 (판정 3-0)

06경기: 정찬성 < 레오나르도 가르시아 (판정 2-1)
05경기: 알렉스 케렐레시스 > 앤터니 패티스 (트라이앵글 초크 1R 3:07)
04
경기: 브래드 피켓 > 데미트리우스 존슨 (판정 3-0)

03경기
: 채드 맨데스 > 앤터니 모리슨 (길로틴 초크 1R 2:13)
02경기: 미조가키 다케야 > 하니 야히라 (판정 3-0)
01경기: 브랜던 비셔 < 타일러 토너 (TKO 1R 2:36)

Posted by kungfu45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www.watchjustshop.com/omega-watches BlogIcon omega replica 2013.05.28 13: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Many people exactly who wouldn't have a baby this daring to help stab peripheral soon after blackness seemed to be going finish under the radar using money type rolex wristwatches. 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