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F 45의 공식 포스터]

한국 입식 60kg의 최강자 중 한 명'CK' 우승범(27, 남양주 삼산)와 MMA 중경량급 기대주 케빈 박(29, REAL/Azalet)이 일본 중견 단체에서 동반승리를 챙겼다. 

61kg급에서 50여전에 가까운 전적을 치러낸 베테랑 우승범은 팀메이트 최재욱과 지난 대회에서 격돌했던 스트롱 코모리(27, 일본)를 상대로 한 70kg급 데뷔 전에서 격전 끝에 두 번의 다운을 빼앗아내고 심판 전원일치 판정승리를 챙겼다.

미친 당나귀란 별명이 붙을 정도로 어그레시브한 타격으로 시종일관 압박을 걸었던 우승범은 첫 상대방에게 안면을 허용한 직후 레프트 카운터로 다운을 뽑아내며 첫 라운드를 가져갔으나, 2R부터 파워에 밀려 거리를 잡지 못하고 고전하기 시작했다. 

자신의 타격거리가 잡히지 않는 탓에 턱에 두 차례 정타를 내주거나 바디샷과 하이킥 등 원거리 공격에 쉽지 않은 두 번째 라운드를 보낸 우승범은 그러나 3R에 들어서 상대의 장기인 바디블로우로 코모리의 복부를 연달아 히트하기 시작, 결국 종료전 한 차례 다운을 뽑아내는데 성공했다. 

경기 종료 후 3인의 저지 전원이 두 번의 다운을 만들어낸 우승범의 손을 들어주었다. 

우승범과 같이 더블 메인이벤트에 출전한 MMA 페더급 기대주 케빈 박은 또 한번의 초살 KO로 ACF 2연속 초살 KO승리를 뽑아냈다. 중견단체 그라찬 등에서 활약 중인 스트라이커 히로타 스바루(일본)와 맞붙은 케빈 박은 조금씩 압박을 걸어 상대를 링 포스트로 몰아갔다. 

라이트로 상대의 퇴로를 건 케빈 박이 레프트를 즉시 던졌고, 이를 허용한 히로타는 다리가 풀린 채 앞으로 고꾸라졌다. 경기가 끝났음을 직감한 케빈 박이 추가타 없이 뒤로 돌았고, 잠시 머뭇거리던 레프리가 히로타가 일어나려다 다시 쓰러지자 그제서야 난입, 경기를 종료시켰다. 공식경기 시간 21초였다. 

Posted by kungfu45

댓글을 달아 주세요

[UFC 224의 공식 포스터] 

UFC의 244번째 넘버링 이벤트이자 500번째 대회인 UFC 244 'Masvidal vs Diaz' 가 한국 시각으로 3일, 개최지인 미국 뉴욕 현지 시각으로 2일, 메디슨 스퀘어 가든에서 개최됐다. 

이날의 메인이벤트였던 호르헤 마스비달(34, 미국)과 네이트 디아즈(34, 미국)간의 BMF 초대 타이틀 전(?)에서는 압도적인 타격 능력을 앞세운 마스비달의 원사이드 게임끝에 의사의 개입으로 닥터 스탑 TKO로 끝이 났다. 

1R 중반, 클린치에서 숏 엘보로 당한 상대가 러쉬를 피하기 위해 숙인 것을 걷어차 다운시키며 승기를 잡은 마스비달은 경기 내내 바디에 꼽히는 묵직한 미들킥과, 높은 정확도에 각종 페인트와 특이한 컴비네이션을 겸비한 펀치로 디아즈를 괴롭혀댔다. 

디아즈도 특유의 펀치 컴비네이션이나 하위 포지션에서 스윕 등을 하며 분발했으나, 마스비달의 회피나 이어지는 저항의 거의 빛을 보지 못하고 3R 종료 직전까지 끝려다녀야 했다. 3라운드 종료 후 마스비달의 공격에 빰과 눈 위가 심하게 찢어진 것을 닥터가 위험하다고 판단, 경기를 끊었고, 마스비달의 닥터 스탑 TKO승이 확정됐다. 

클린치에서 엘보에 당한 후 러쉬를 피하다 안면,  레프트 다운 오버 핸드 레프트  바디샷 니킥 백 드롭

2연패 중이던 케빈 리(27, 미국)는 근사한 타격 컴비네이션으로 연패 탈출에 성공했다. 13전 무패의 기대주 그레고르 길레스피(32, 미국)의 서브미션을 경계, 몸을 바짝 나선 태세로 타격을 교환하던 리는 날카로운 잽에 눈밑에 가벼운 컷 부상을 당했으나, 레프트 잽을 시도하는 상대의 관자돌이에 라이트 훅 카운터를 직격시켰다. 순간 균형을 잃은 길레스피의목에 리의 감아차는 하이킥이 감겼고, 길레스피가 실신해 버렸다.  

컨텐더 브라질 출신의 거물 기대주 조니 워커(27, 브라질)는 베테랑 코리 앤더슨(30, 미국)의 펀치에 덜미를 잡히고 UFC 내 첫 프로 한판 패배를 기록했다. 앤더슨과 타격 전을 벌이던 중 상대의 페인트 오버 언더 훅 레프트에 관자돌이를 허용, 흔들린 워커는 훅 연사에 넘어졌다. 겨우 스탠딩에 성공했지만 테이크 다운에 다시 캔버스에 끌려간 워커가 필사적으로 일어났으나, 이번엔 앤더슨의 라이트가 워커의 다리를 순간 풀어버렸고, 레프리가 난입, 스탠딩 TKO가 선언됐다.

타이거 슐만의 제자 쉐인 벌고스(28, 미국)는 난전 끝에 종료 30여초를 남겨두고 TKO승을 확정, 단체 3연승을 획득했다. 그래플러 마크완 아미르카니(30, 핀란드)의 기습적인 태클과 그라운드 압박에 첫 라운드를 고스란히 상납해야 했던 벌고스는 상대의 태클을 방어해나가며 원투 등을 맞춰나가며 반격의 실마리를 찾기 시작했다. 결국 연이은 태클 실패로 지친 상대를 몰던 벌고스가 바디샷을 히트했고, 스트레이트,어퍼, 킥이 이어지자, 레프리가 황급히 경기를 중단시켰다.   

하와이 교포 3세 브래드 타바레스(31, 미국)는 KO패로 2연패에 빠졌다. 무패의 기대주 에드먼 샤바지언(21, 미국)과 타격 전 중 라이트를 턱에 직격당한 타바레스는 급히 일어났으나 차분히 러쉬를 걸어오는 샤바지언의 압박에 케이지 벽으로 밀려났다. 갇힌 타바레스의 안면에 레프트 손바닥 잽을 던져 시선을 가린 샤바지언의 곧바로 이어진 레프트 하이킥이 목이 꽂히자, 타바레스는 그대로 실신, 전투불능이 되어버렸다.

베테랑 킥복서이자 전 라이진 리거 자르지뉴 로젠스트루익(31, 수리남)이 전 헤비급 타이틀 홀더 안드레이 알로브스키 (40, 벨라루스)에게도 KO승을 거두고 3연속 초살 KO승리 행진을 이어갔다. UFC 데뷔 전에서 7초 초살 KO로 깊은 인상을 남겼던 로젠스트루익은 시작하자 파워풀한 로우킥으로 전 챔프를 공략하기 시작했다. 시달리던 알로브스키가 레프트를 크게 휘두드며 들어왔으나, 살작 빠진 로젠스트루익의 레프트가 히트, 시작 29초만에 승부를 결정지었다.  

CFFC와 벨라토르의 첫 웰터급 챔피언 라이먼 굿(34, 미국)은 벨라토르 동지인 챈스 랜카운터(32, 미국)를 원사이드한 타격 전 끝에 제압, 커리어 상 11번째 타격 한판 승을 거뒀다. 로우킥에 시달리긴 했으나 사우스포의 잇점을 살린 타격으로 1R 클린히트를 연발, 상대를 피투성이로 만들정도로 3R까지 경기를 리드하던 굿은 상대가 하이킥을 블록하자마라 레프트를 꽂아넣었다. 큰 데미지를 입은 랜카운터는 즉시 터틀포지션에서 커버링에 들어갔고, 레프리가 경기를 중지시켰다.

[UFC 244 'Masvidal vs Diaz' 결과]       
12경기: 호르헤 마스비달 > 닉 다아즈 (TKO 3R 5:00) 
11경기: 켈빈 가스텔럼 < 대런 팉 (판정 1-2)     
10경기: 스티븐 탐슨 > 빈센트 루케 (판정 0-3) 
09경기: 데릭 루이스 > 블라고이 이바노프 (판정 2-1)   
08경기: 케빈 리 > 그레고르 길레스피 (TKO 1R 2:47) 
07경기: 코레이 앤더슨 > 조니 워커 (KO 1R 2:07) 
06경기: 쉐인 벌고스 > 마크완 아마르카니 (TKO 3R 4:32)     
05경기: 브래드 타바레스 < 에드먼 샤바지언 (KO 1R 2:27)
04경기: 안드레이 알로브스키 < 자르자뉴 로젠스트루익 (KO 1R 0:29)   
03경기: 제니퍼 마이아 > 케이틀린 추케기언 (트라이앵글 초크 1R 3:57) * 57.69kg 계약    
02경기: 라이먼 굿 > 챈스 랜카운터 (TKO 3R 2:03)  
01경기: 훌리오 아르세 < 하킴 다와두 (판정 2-1)

Posted by kungfu45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