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llator MMA 233의 공식 포스터]

북미 메이저 MMA 이벤트 벨라토르의 233번째 넘버링 대회이자 235번째 이벤트 Bellator MMA 233 'Salter vs Van Steens' 가 한국 시각으로 10일, 개최지인 미국 오클라호마주 테클빌 현지 시각으로 8일 윈스타 월드 카지노(Winstar World Casino)에서 개최됐다.

생애 첫 메인 이벤트에 나선 레슬링 베이스의 실력파 그래플러 존 솔터(34, 미국)는 압도적인 그래플링 능력을 앞세워 심판 전원일치 판정승을 거두고 타이틀 전에 근접했다. 6연승 중인 기대주 코스텔로 반 스티니스(27, 네덜란드)의 막판 타격에 크게 고생했던 솔터는 그러나 앞선 두 개의 라운드에서 모두 테이크 다운을 성공, 초크 등 포지셔닝으로 상대를 괴롭혔다. 종료 90초전 솔터의 테이크 다운이 한 번 더 터졌고, 승부의 결정타가 됐다. 

2번의 타이틀 전을 포함, 3연패 중이던  '킹모' 무하메드 라월(38, 미국)은 단체 신입 앤드류 카펠(34, 미국)에게까지 KO패를 기록, 은퇴를 표명했다. 긴 리치를 지닌 상대의 프런트 킥에 안면을 내주며 경기를 시작한 킹 모는 근접거리서 장기인 묵직한 펀치로 압박하며 흐름을 바꾸려 애썼다. 그러나 타격 전 중 미들킥을 캐치한 킹모가 라이트를 던지기 전 카펠의 라이트가 히트, 킹 모를 전투불능에 빠뜨렸다. 승자선언 선언 직후 킹 모는 글러브를 캔버스에 내려놓았다. 

7전 무패의 헤비급 기대주 타이렐 포츈(29, 미국)은 데뷔 전 승리를 노리던 원타임 UFC 리거 아주나 안야누(38, 미국)을 티격으로 제압, 커리어 전승기록을 이어갔다. 상대적으로 단신인 상대의 안면에 라이트, 다리에 로우킥 등을 꼽아가며 압박을 가하던 포츈은, 가벼운 잽으로 상대의 시선을 가린 뒤 스트레이트를 안면에 꼽았다. 임팩트 직전 고개를 돌며 큰 데미지를 받지 않은 안 야누를 추적한 포츈이 빰 클린치 니 킥 연사로 다운, 파운딩 속사로 승부를 결정지었다. 
 

 

 

 

 

 

 

Posted by kungfu45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