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Africa Road Championship 005의 공식 포스터]

아프리카 TV가 주최하고 로드 FC가 주관하는 MMA 이벤트 ARC(Afreeca TV Road Championship)의 5번째 대회가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에 위치한 HOT6(핫식스) 아프리카 콜로세움에서 개최됐다.

[큰 킥 시도로 조민수를 압박하는 이정현]

로드가 심혈을 기울여 육성 중인 경량급 프랜차이즈 스타 이정현(19, 싸비MMA)은 조민수(22, 병점MMA)를 심판 전원일치 판정으로 제압, 무패전승을 이어갔다. 초반 전략을 카프킥으로 가닥을 잡은 이정현은 미들킥과 펀치 등을 섞으며 첫 라운드를 챙겼다. 2R에는 가드를 두텁게 한 조민수의 카운터가 수 차례 얹힌 것을 하이킥 두 방으로 돌려준 이정현은 클린치 니 킥, 볼륨펀치, 하이킥 콤보, 카프킥 연사로 최후의 태클을 걸어오는 상대를 털어내고 3R마저 가져갔다. 3-0.

[류기훈의 라이트를 맞고 쓰러지는 허재혁]

입식 단체 MAX FC를 거쳐온 류기훈(25, 오스타짐)은 허재혁(35, 로드짐 로데오)을 KO로 잡아냈다. 팀 간의 교류를 통해 서로 잘 알고 있어 쉽사리 승부가 나지 않을 것 같던 일전이었으나, 상체만을 잠깐 숙였던 태클 시도가 막히자 류기훈이 허재혁과 곧바로 타격 교환을 개시했고, 라이트에 이은 레프트를 연달아 허용한 허재혁이 그대로 실신, 쓰러지고 말았다. 헤비급의 한 방이 얼마나 위력적인지 보여줬던 경기.  

[레프리에게 경기를 지속하게 해달라고 애원하는 장경빈]

김수철의 트레이닝 파트너 최지운(19, 원주 로드짐)은 상대의 부상으로 닥터스탑 TKO로 프로 첫 승을 기록했다. 산타 전국대회 7회 석권자인 장경빈(19, 팀 지니어스)과 만난 최지운은 초반 펀치 카운터의 슬립 다운 등으 만들며 경기를 리드했으나. 장경빈의 러쉬 반격에 쉽지 않은 경기를 치러야 했다. 2R 종료 후 장경빈의 왼쪽 눈 밑 깊숙한 컷 탓에 닥터가 중지를 권유했지만, 장의 애원의 경기가 속행됐으나 클린치 중 출혈이 심해지자 레프리가 결국 중지를 선언했다

[윤태영을 슬램으로 매다 꽃는 한상권]

제주 토박이 스트라이커 윤태영(24, 제주 팀더킹)은 김대환 대표의 직계제자인 그래플러 한상권(25, 김대환MMA)을 서브미션으로 제압, 프로 2연승을 기록했다. 밀고 들어오는 상대를 레프트 카운터로 한 차례 플래쉬 다운시킨 윤태영은 상대의 슬램에 균형을 잃었으나, 한상권의 목을 길로틴 그립으로 깊숙히 감아쥐었다. 한상권이 빠져나가려 애썼으나, 목을 놓치 않은 윤태영이 그대로 스탠딩 길로틴으로 연결, 실신시켜버렸다. 경기시간 45초로 대회 1위 최속 서브미션 기록.  

[Afreeca TV Road Championship 005 결과]      
08경기: 이정현 > 조민수 (판정 3-0) * 60kg 계약 
07경기: 허재혁 < 류기훈 (KO 1R 1:39)   
06경기: 배동현 < '거제폭격기' 김영환 (한판 1R 3:33) * 유도 시범 경기 
05경기: 김현우 > 지영민 (판정 3-0) 
04경기: 최지운 > 장경빈 (TKO 3R 3:38) * 닥터스탑 
03경기: 윤태영 > 한상권 (길로틴 초크 1R 0:45) * 76kg 계약   
02경기: 백현주 < 김유정 (판정 0-3)
01경기: 고동혁 > 김진국 (판정 3-0)

 

반응형
Posted by kungfu45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Bellator MMA 260의 공식 포스터]

북미 2위의 격투기 단체 벨라토르 MMA의 264번째 대회인 Bellator MMA 260 'Lima vs Amasov' 가 한국 시각으로 12일, 개최지인 미국 코네티컷 주 언캐스빌 현지 시각으로 11일, 모헤건 선 아레나(Mohegan Sun Arena)에서 개최됐다. 

25전 무패의 삼비스트이자 웰터급 1위 야로슬라브 아마소프(27, 우크라이나)는 타이틀 2차 방어에 나선 챔피언 더글라스 리마(33, 브라질)로부터 5개의 모든 라운드를 빼앗으며 판정승을 획득, 웰터급의 새 맹주가 됐다. 싱글 렉 스핀과 들배지기 테이크 다운 콤비네이션을 거의 전 라운드 다 뽑아내며 상대를 괴롭힌 아마소프는 테이크 다운 압박 탓에 소극적이 된 리마를 마음껏 그라운드에서 깔아뭉갰다. 마지막 1분 여 리마가 암 바를 잡으려 애썼으나, 이르지 못했다. 3-0 완승.

핸더슨과 쿠니모토를 잡아낸 교포 킬러 제이슨 잭슨(30, 자메이카)는 베테랑 폴 데일리(38, 잉글랜드) 부드러운 더블 렉으로 테이크 다운을 뽑아내고 눌러 놓아 첫 라운드를 챙긴 잭슨은 기무라를 이용한 상대의 스윕에 잠시 하위를 내주기도 했으나 다시 뒤집어 레슬링과 그라운드 압박을 이어갔다. 마지막 3R 1분 20초경 테이크 다운을 성공했지만 압박에만 집중한 잭슨은 1분을 남겨두고 스탠딩 선언을 받았지만, 잭슨이 재차 테이크 다운을 성공, 기어코 상위에서 경기를 마쳤다.

페더급의 프랜차이즈 스타 중 한 명인 애런 피코(24, 미국)는 레슬링을 바탕으로 원사이드 게임 끝에 서브미션 승리를 거두고 체급 6위의 위용을 과시했다. 첫 라운드부터 2연승의 올라운더 에이던 리(26, 잉글랜드)에게 6개의 테이크 다운, 아나콘다, 암 바, 하위 관절기 시도를 퍼부은 피코는 이 후 연달은 테이크 다운과 파운딩 후 꾸준히 아나콘다를 시도했다. 3R 결국 테이크 다운 후 터틀 포지션으로 상대를 몬 피코가 옆구리에 니 킥 후 또 아나콘다를 잠궈 탭으로 연결했다.  

2연패 중이던 마크 레밍어(28, 미국)는 한 수위의 그라운드 게임으로 다마키스 잭슨(30, 미국)을 제압, 연패사슬을 끊어내는데 성공했다. 1R 상위에서 게임을 마치기는 했으나, 테이크 다운을 내주며 쉽지 않은 경기를 펼쳐야 했던 레밍어는 2R 상대의 니 킥에 어퍼 카운터로 승기를 잡아나갔다.  길로틴을 이용한 스윕으로 잠시 상위를 내줬으나 곧 상위를 되찾은 레밍어가 RNC를 피해 엎드린 따라 올라가 백마운트를 획득, 바디 락으로 묶은 후 파운딩 샤워로 승부를 결정지었다.

베테랑 크리스 브레넌의 아들이자 4전 전승의 전적을 지난 루카스 브래넌(21, 미국)은 이번에도 아버지를 실망시키지 않았다. 첫 라운드 서브미션으로 한 판승을 챙긴 것. 7전의 경험을 지닌 맷 스키비키(26, 미국)와 만난 브래넌은 미들킥 후 러쉬, 숙여진 상대의 고개에 매달려 그라운드 게임에 돌입했다. 태클로 밀고 들어오는 상대의 목을 아나콘다 그립을 잠근 근 브래넌은 스키비키의 저항에 막혀 다리까진 잠그진 못했으나, 결국 탭을 받아냈다.  

지난 경기에서 프로 첫 패배를 경험했던 레슬러 알렉스 폴리찌(29, 미국)는 차분한 대응으로 서브미션 승리를 챙겼다. 단체 데뷔 전에 나선 3전의 신인 구스타보 트루히오(28, 미국)의 슬램 등 초반 거칠고 투박한 레슬링을 받아주던 폴리지는 슬금슬금 포지션을 빼앗아 나갔다. 하체를 노리던 상대의 대응을 뿌리친 폴리찌는 RNC 시도에 이어 탑 마운트, 사이드를 연달아 가져갔다. 폴리찌의 스트레이트 암바에 비명을 지른 투르히오가 곧 탭까지 치며 경기를 포기했다. 

[Bellator MMA 260 'Lima vs Amasov' 결과]          
10경기: 더글라스 리마 < 야마슬로에프 아마소프 (판정 0-3)
09경기: 폴 데일리 < 제이슨 잭슨 (판정 0-3) * 79.37kg 계약
08경기: 애런 피코 > 에이단 리 (아나콘다 초크 3R 1:33)
07경기: 다마스커스 잭슨 < 마크 레밍어 (TKO 2R 3:30)   
06경기: 카일 크러치머 > 레반 초켈리 (판정 3-0)
05경기: 타이완 클랙스턴 < 저스틴 곤잘레스 (판정 1-2)
04경기: 닉 뉴웰 < 바비 킹 (판정 1-2) 
03경기: 루카스 브래넌 > 맷 시키비키 (아나콘다 초크 1R 1:54)
02경기: 아만다 벨 < 마리나 모하나키나 (판정 0-3)
01경기: 알렉스 폴리찌 > 구스타보 트루히요 (스트레이트 암 바 1R 4:22)

반응형
Posted by kungfu45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pinetwork-petershin.tistory.com BlogIcon 파이채굴러 2021.06.12 13: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파이채굴러입니다.
    요기조기 구경다니다가 들어왔는데,
    포스팅 진짜 잘하시는거 같아요.😉😉
    저도 배워갑니다.
    시간되실때 제 블로그도 한번
    들려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