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ㅡ[DOUBLE G FC 014 의 공식 포스터[

꾸준한 이벤트 개최로 중견 단체로 자리잡은 국내 MMA  단체 더블지 FC의 14번째 넘버링 대회인 DOUBLE G 014가 12일 서울 상봉동에 위치한 더블지 상봉 오피셜 짐에서 개최됐다. 

페더급의 터줏대감 윤다원(25, MMA스토리) 산다 베이스의 카자흐스탄 킥복싱 단체 타이틀 홀더 '서키' 니야즈마토프 파크호도비치(21, 카자흐스탄) 더블렉으로 손쉽게 테이크 다운을 뽑아낸 윤다원은 필사적으로 목을 감으며 대항하는 파크호도비치로부터 탑 마운트를 빼앗았아내는데 성공, 파운딩 샤워로 백까지 챙겨냈다. 파크호도비치가 팔목을 당기며 버텨보았지만, 결국 파운딩에 목을 내줬고, 파크호도비치는 탭으로 경기를 포기해야만 했다. 

헤비급 타격가 이승준(33, KTT) 17개월 전 단체 데뷔 전에서 판정으로 잡아냈던 즈렌디쉬 아즈자르갈(33, 몽골) 과의 2차전에서 판정승을 획득, 3연승을 기록했다. 1차전 보다 훨씬 발전된 아즈자르갈에 타격 러쉬에 밀리다, 플래쉬 다운까지 내줬던 이숭준은 상대의 싸커킥 시도로 인해 한 숨을 돌릴 수 있었다. 이후 잽과 스트레이트 등 직선 타격을 활용, 흐름을 댕겨온 이숭준은 막판까지 포기하지 않던 아즈자르갈과 난전으로 경기를 종료, 저지 3인의 우세를 모두 얻어냈다.

스트라이커 최준서(신촌 팀 야차)는 레슬러 이종환(KTT)을 펀치로 실신시키고 KO승을 획득, 1승을 추가했다. 시작하자마자 클린치, 태클과 테이크 다운을 시도하는 상대를 돌려낸 최준서는 날카롭고 묵직한 원투로 상대를 케이지 쪽으로 몰아갔다. 결국 케이지에 몰린 이종환에게 연속 원투가 터졌고 케이지에 비스듬하게 기절한 채 고개가 꺾인 이종환은 레프리가 말릴 때까지 펀치를 그대로 받아내야 했다.   

지난 더블지 13에서 단체 입성 후 첫 서브미션 승리를 거뒀던 신재영(익스트림 컴뱃)은 TFC 울진 대회에서 투지 넘치는 대회를 선보였던 신인 쿠샨(19, 우즈베키스탄)의 부상에 힘입어 TKO 1승을 챙겼다. 시작하자마자 날아온 하이킥을 블록한 신재영은 쿳산의 태클을 허용했으나 당황치 않고 백을 타려던 상대를 떨궈냈다. 상위를 잡아낸 신재영이 쿠샨의 길로틴 카운터를 사이드로 돌아가는 데 성공했고, 파운딩을 연사하려던 순간 쿠샨이 통증을 호소하며 탭, 경기가 종료됐다.   

[Double G FC 014 결과]  
06경기: 윤다원 > '서키' 니야즈마토프 파크호도비치 (리어네이키드 초크 1R 3:45)  
05경기: 이승준 > 즈렌디쉬 아즈자르갈 (판정 0-3)    
04경기: 최준서 > 이종환 (KO 1R 3:43) 
03경기: 임동주 > 이재규 (판정 0-3) 
02경기: 신재영 > 쿠샨 (TKO 1R 1:12)
01경기: 김경중 < 조서호 (판정 0-2)

* 사진=Double G

반응형
Posted by kungfu45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