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UFC Fight Night

UFC 플라이급 8위를 마크 중인 한국계 파이터 맷 크리스토프 쉬넬(32, 미국)이 1승을 추가하는데 실패했다. 

한국시각으로 4일, 개최지인 미국 플로리다 주 올랜드 현지 시각으로 3일, 암웨이 센터(Armway Center)에서 개최된 UFC의 ESPN용 이벤트인 UFC On ESPN 042에 출전한 쉬넬은 6위 블랙벨트 주지떼로이자 TUF 브라질 4 출연자인 마테우스 니콜라우(29, 브라질)를 상대로 한 UFC 12번째 경기에서 2R KO패를 당했다. 

[다운된 후 니콜라우의 파운딩을 당하고 있는 쉬넬]

상대에게 라이트를 허용, 플래쉬 다운을 당했으나 지속적으로 압박으로 거는 1R 보냈던 쉬넬은 2R 양 옆으로 부지런히 움직이는 상대를 쫓다가 갑자기 날린 레프트를 허용, 푸쉬에 한 차례 넘어졌으나 일어났다. 그러나 잠시 후 훅 카운터에 귀 뒤를 맞은 쉬넬은 터틀 포지션에 들러붙은 니콜라우의 파운딩을 털어내지 못하고 그대로 실신해 버렸다. 

[돌려차기로 홀랜드를 공략하는 탐슨]

웰터급 6위 스티브 탐슨(39, 미국)은 쿵후 베이스의 타격가 케빈 홀랜드(30. 미국)를 TKO로 꺾고 간만의 승리를 맛봤다. 켄포가라테의 사이드 킥과 펀치로 매치에 나선 탐슨은 초반 홀랜드의 라이트에 데미지를 입기도 했으나, 1R 후반 부상으로 오른 손이 묶인 홀랜드를 점점 궁지로 몰아갔다. 4R, 리버샷 두 방으로 승기를 잡은 탐슨은 돌려차기와 하이킥으로 머릴 두들겨 댔고, 펀치로 주저 앉히기까지 했다. 4R 종료 후 홀랜드 사이드가 경기를 포기,  2년여 만의 탐슨의 승리가 확정됐다.

[안요스가 바바레나의 안면과 목을 초크로 쥐어짜고 있다]

전 라이트급 타이틀 홀더 하파엘 도스 안요스(38, 브라질)는 원사이드 한 그래플링 게임 끝에 웰터급 두 번째 서브미션 승리를 일궈냈다.  3연승 중인 브라이언 바바레나(33, 미국)로부터 클린치 덧걸이 후 공간이 없어 마무리 짓지 못한 암 트라이앵글 초크로 1R을 가져간 안요스는 결국 2R에서도 테이크 다운을 성공, 사이드를 가져갔다. 곧 상대의 백을 타낸 안요스가 그립을 뜯어내려는 바바레나의 저항을 뒤로 하고 페이스 크랭크 성 백 초크를 완성, 탭을 받아냈다. 

[투이바사의 안면에 카운터를 성공시키는 파블로비치]

5위 세르게이 파블로비치(30, 러시아)는 헤비급 4위 타이 투이바사(29, 뉴질랜드)를 초살 KO로 잡아내고 타이틀 전에 한 발짝 더 근접하게 됐다. 스타트 직후 잽 컴비네이션에 다운, 데미지를 입고 물러난 투이바사를 쫓아들어간 파블로비치는 연타를 퍼붓기 시작했다. 가라데의 그 것을 연상시키는 정권지르기 연사로 다시 한 번 플래쉬 다운을 뽑은 파블로비치는 상대의 훅을 여유롭게 피한 후 카운터로 3번째 다운을 획득, 파운딩으로 마무리했다.

[헤르만손에게 칼프 슬라이서를 캐치한 돌리체]

미들급 8위 잭 헤르만손(34, 스웨덴)을 상대로 첫 대 랭커 전에 나선 로만 돌리체(34, 조지아)는 근사한 서브미션을 곁들인 TKO승으로 TOP 10 진입에 성공했다. 근사한 스윕을 성공시켰지만, 상대의 그래플링과 타격 리치에 쉽지않은 첫 라운드를 보내야 했던 돌리체는 2R에도 상위를 내줬으나 몸을 돌려 나가려던 빠져나가려던 상대의 다리를 칼프 슬라이서로 캐치해냈다. 그립을 유지한 채 상위로 간 돌리체는 몸을 움직이지 못하는 헤르만손에 파운딩으로 역전 TKO승을 뽑아냈다.  

[앤더슨이 누워있는 다커스에 파운딩을 노리고 있다]

지난 경기에서 박준용에게 판정패를 내주며 2연패를 기록했던 정찬성의 팀 메이트 에릭 앤더스(35, 미국)는 TKO로 한숨을 돌릴 수 있었다.헤비급 리거 크리스의 동생이자 그래플러 카일 다커스(29, 미국)와 만난 앤더스는 리치의 불리를 줄이기 위해 던진 카운터 레프트 오버 핸드 레프트가 지속적으로 성공,  다운을 반복적으로 뽑으며 경기를 리드해 나갔다. 결국 다시금 레프트로 다운을 뽑은 앤더스가 데미지에 굳은 다커스에 파운딩 샤워로 레프리의 스탑을 이끌어냈다.

[프라이스에게 펀치를 허용하는 로우]

난전의 니코 프라이스(33, 미국)와 맞붙은 컨텐더 리거 필립 로우(32, 미국)는 TKO로 프라이스의 2연승을 저지, UFC 입성 후 자신의 첫 연승 행진을 시작하게 됐다. 월등한 리치를 앞세워 2개의 라운드를 이미 챙긴 로우는 3R 프라이스 라이트를 맞고 그라운드까지 끌려들어갔으나 탈출, 라이트로 오히려 상대를 물러나게 만들었다. 다시 한번 라이트로 상대를 몬 로우가 펀치와 로우킥을 맞고 다운됐다가 급히, 그러나 무방비인 프라이스를 두들겼고, 보다못한 레프리가 스탑을 선언했다.

[마셜이 그라운드에서 로호의 일명 로드리게스 엘보를 받아내고 있다]


컨텐더에서의 승리로 빠른 6전만에 UFC 본선 진입을 달성한 페더급 신인 프랜시스 마셜(23, 미국)은 단체 입성 후 2연패를 이어가던 마르셀로 로호(34, 아르헨티나)를 숏블로우에 의한 TKO로 제압해냈다. 초반 상대의 펀치에 시달리던 마셜은 펀치 카운터에 이은 테이크 다운을 성공시켰다. 정찬성을 잡았던 로드리게스의 엘보를 몇 차례 내주고 1R을 마친 마셜은 2R 초반, 타격을 교환하던 중 무리하게 휘둘러 열려있던 상대에 턱에 숏 라이트를 작렬, 다운 후 파운딩으로 경기를 마감했다.

[쓰러진 누네즈의 안면에 파운딩을 꽃는 하우레기]

UFC 1전을 포함, 무패를 기록 중이던 야스민 하우레기(23, 멕시코)는 이스텔라 누네즈(30, 브라질)를 G&P로 제압, 프로 10전 전승으로 연승을 이어가게 됐다. 경기 초반 플래쉬 다운을 내주며 불안한 스타트를 끊었던 하우레기는 오래 눌러두지는 못했지만 테이크 다운과 상대를 경직시켰던 묵직한 라이트로 첫 라운드를 마칠 수 있었다. 2R 초반 라이트로 다운을 만든 하우레기는 잠시 후 라이트로 또 다시 다운, 엘보와 파운딩으로 승부를 결정지었다. 

[UFC On ESPN 042 'Thompson vs Holland' 결과]
14경기: 스티브 탐슨 > 케빈 홀랜드 (TKO 4R 5:00) * 홀랜드 측 경기 포기 
13경기: 브라이언 바바레나 < 하파엘 도스 안요스 (리어네이키드 초크 2R 3:20)    
12경기: 마테우스 니콜라우 > 맷 슈넬 (KO 2R 1:44) 
11경기: 타이 투이바사 < 세르게이 파블로비치 (TKO 1R 0:54)
10경기: 잭 헤르만손 < 로만 돌리체 (TKO 2R 4:06)
09경기: 에릭 앤더스 < 카일 다커스 (TKO 3R 1:03) 
08경기: 니코 프라이스 < 필립 로우 (TKO 3R 3:26) 173.5lbs=78.69kg 계약
07경기: 안젤라 힐 > 에밀리 듀코테 (판정 3-0) 
06경기: 클레이 구이다 > 스캇 홀츠먼 (판정 2-1) 
05경기: 마이클 존슨 > 마크 디아키스 (판정 3-0)
04경기: 대런 엘킨스 < 조나단 피어스 (판정 0-3) 
03경기: 나탄 레비 > 게나로 발데즈 (판정 3-0)    
02경기: 마르셀로 로호 < 프랜시스 마셜 (KO 2R 1:14) 
01경기: 야즈민 하우레기 > 이스텔라 누네스 (TKO 2R 4:06)
 
* 사진제공=UFC/getty Image


반응형
Posted by kungfu45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GentleMan Flower Fc 09 의 공식 포스터]

경남권역을 베이스로  신흥 MMA 이벤트 젠틀맨플라워 FC의 6번째 넘버링 대회인 GFC(Gentleman Flower FC) 09가 부산 기장군에 위치한 기장체육관 보조경기장에서  3일 개최됐다. 

메인이벤트로 2년 여 만의 공백을 깬 서동현(33, 피너클MMA&팀아지트)는 최성혁(25,팀한클럽)을 타격으로 실신 KO시키는 값진 승리를 얻어냈다. 타격을 교환하며 기회를 엿보던 서동현은 원투와 킥으로 들러붙은 최성혁의 업어치기 시도를 돌려 내고 역 테이크 다운을 성공, 상위를 잡아냈다. 손목 컨트롤 등으로 최성혁을 눌러두던 서동현은 업킥으로 자신을 밀어내던 상대의 안면에 라이트 단발 파운딩을 히트. 단숨에 전투불능에 빠뜨렸다.  

브레이브 세미프로 MVP 성현종(23, 천안 텐스플래닛)은 베테랑 정진석 관장의 제자 문병일(27, 팀 매드 청주)을 연장까지 가는 접전 끝에 TKO로 잡아내고 이날의 베스트 바웃의 승자가 됐다. 문병일의 그래플링과 레슬링에 1R 플래쉬 다운을 뽑아내는 훅 등, 우직한 타격으로 2개의 라운드를 보낸 성현종은 저지 3인이 모두 19-19를 선언, 연장라운드에 돌입했다. 결국 테이크 다운 시도를 모두 견딘 성이 크로스에 그로기가 된 상대에 펀치러쉬, 다운으로 승부를 결정지었다. 

코탑 출신의 가라데 파이터 김성민(30, 더 짐랩)은 장기인 서브미션으로 조선족 파이터 이승철(21, 팀 혼)을 제압, 지난 패배의 아쉬움을 달랬다. 클린치와 그래플링으로 이승철을 몰아가던 김성민은 두 번째 라운드 초반 테이크 다운을 성공시켰다. 사이드로 한 차례 패스를 시도, 크루시픽스를 시도하는 듯 했던 김성민은 탑에서 장기인 암 트라이앵글 그립을 캐치, 넥 크랭크까지 더해 실신시켰다.

아마 무패의 10대 기대주 정승현(17, 팀매드)은 자신과 마찬가지로 프로 첫 경기에 나선 이재환(19, 팀피니쉬)을 압도적인 그라운드 게임 끝에 서브미션으로 잡아내고 프로 첫 승을 거뒀다. 초반부터 백스핀 블로우 등 신인이라 보기 힘든 압박으로 상대를 몰아넣은 정승현은 첫 테이크 다운 후 눌러 두는 데 실패했으나, 테이크 다운을 연달아 성공시키며 흐름을 내주지 않았다. 결국 백 마운트에서 레그 훅으로 상대를 고정시킨 정승현이 RNC로 경기를 마감했다.   

킥 무대였던 맥스FC에서 단발 KO승을 거뒀던 헤비펀처 베테랑 장범석(26, 팀한클럽)은 프로 첫 데뷔 전인 심우람(20)에게 KO패를 내주며 아쉬움을 남겼다. 잽과 카운터 훅으로 초발 재미를 봤던 장범석은 타격전 상대의 훅을 귀 뒤에 허용, 플래쉬 다운을 당했다. 그라운드 스크램블로 허리를 잡으며 일어서는 듯 했던 장범석은 그러나 무방비로 일어나다 니 킥을 안면에 허용, 재차 다운을 당했고, 뒤이은 파운딩에 속절없는 TKO로 1패를 더했다. 

[Gentleman Flower FC 09 '鬪志' 결과]     
09경기: 서동현 > 최성혁 (KO 1R 3:46)
08경기: 김중관 < 강태규 (판정 0-3)   
07경기: 우지원 > 김재호 (판정 2-0) 
06경기: 문병일 < 성현종 (TKO ER 4:15) 
05경기: 이승철 < 김성민 (암트라이앵글 초크 2R 1:24) 
04경기: 정승현 > 이재환 (리어네이키드 초크 1R 3:35) * 59kg 계약
03경기: 김효식 < 김희찬 (판정 0-2) 
02경기: 박정환 < 성현석 (판정 0-3) 
01경기: 장범석 < 심우람 (TKO 1R 1:11) * 90kg 계약



 

반응형
Posted by kungfu45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