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권 중심의 중소 MMA 단체 카이저의 하부 브랜드 카이저 인터리그의 첫 대회가 30일, 부산 경성대 팀매드 짐에서 개최 됐다. 

총 6경기 중 4경기 일본 ACF와 WARDOG 연합 팀과의 대항전으로 개최된 이번 대회에서 한국 팀은 2개의 판정승과 2개의 한 판승으로 4개의 매치를 전부 가져오는 쾌거를 이궜다. 

[오리타에게 레프트 훅을 거는 명제욱]

메인이벤트서 3전 전승의 오리타 쇼헤이(일본)와 만난 명제욱(팀매드)은 한 수위의 스피드를 앞세워, 상대에게 프로 첫 패배를 안겨주었다. 장내를 울리는 로우킥과 빠른 펀치로 상대를 압박하던 명제욱은 후반 피치를 높인 상대의 타격을 나래차기 등으로 파해하며 흐름을 내주지 않았다. 라운드 2, 전진 압박을 걸기 시작한 오리타와 마주하던 명제욱은 종료 90여초 경 훅으로 상대의 다리를 푸는 결정적인 장면을 만드는데 성공, 판정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임승헌이 아라가키와 클린치 싸움을 벌이고 있다]

프로 3번째 경기에 나선 임승헌(팀매드)는 빠른 타격 컴비네이션과 테이크 다운 압박으로 일본의 베테랑으로부터 프로 입문 후 첫 승을 획득했다. 임은 20여전을 치러낸 베테랑 타격가 아라가키 유토(일본)가 타격 압박에 거리를 잡지 못하는 틈을 노려 커프 킥으로 테이크 다운을 성공, 이후 묵직한 압박으로 무난한 첫 라운드를 따냈다. 마지막 2R에서도 다채로운 킥과 역 테이크 다운시도를 털어낸 임승헌이 테이크 다운 싸움에서도 우위를 차지, 3-0 승리를 결정지었다. 

[다나카 유키로부터 사이드 포지션을 빼앗은 박익순]

ACF 그래플링 토너먼트 우승자이기도한 주지떼로 박익순(팀 혼)은 시원한 파운딩으로 TKO승을 뽑아냈다. 레슬러 다나카 유키(일본)를 스트레이트로 밀어 붙인 후 싱글렉 테이크 다운 슬램 사이드를 성공시킨 박익순은 플라잉 캐치를 실패하고 그라운드에 떨어진 상대의 안면을 파운딩으로 히트, 찬스를 잡았다. 데미지를 입은 다나카가 안면을 가리며 방어에 집중하는 사이 탑마운트로 옮겨 탄 박익순이, 파운딩 샤워로 레프리의 스탑을 이끌어냈다. 

[콘도 테츠오의 팔을 하이 키락으로 캐치한 이동준]

로드FC에서 김보성과의 대결로 잘 알려진 WARDOG, ACF 오너 콘도 테츠오(일본)와 프로 4전의 이동준(팀매드)은 빠른 승부수로 프로 커리어 1승을 추가했다. 기습적인 잽 이후 라이트에 데미지를 입었던 콘도의 딥 하프를 짜부러뜨린 후 상위 포지션을 가져간 이동준이 상대의 오른팔을 그대로 캐치했다. 하프가드에서 이동준이 아메리카나라고도 불리는 하이 키락을 잡자 콘도가 견디지 못하고 탭을 쳤다.

[Kazier Inter League 01]
06경기: 명제욱 > 오다 쇼헤이 (판정 3-0)      
05경기: 임승헌 > 아라가키 유토 (판정 3-0) 
04경기: 박익순 > 다나카 유키 (TKO 1R 1:19)  
03경기: 이동주 > 콘도 테츠오 (암 바 1R 1:00)     
02경기: 이승리 > 정성훈 (판정 3-0)    
01경기: 이선재 > 우지원 (판정 2-1)

* 사진제공 = Team MAD 

Posted by kungfu45

댓글을 달아 주세요

[ACF 43의 공식 포스터]

기대주 케빈 박(29, CK짐)이 초살 KO승으로 일본 무대에 상륙했다.  

1일, 일본 오사카 에 위치한 세카이칸(세계관)에서 개최된 중견 이벤트 ACF 43에 출장한 케빈 박은 로드 FC에 출장한 바 있는 WARDOG 챔피언 다마키 히사나리의 팀 메이트이자 '아마쿠사 스트롱거 시로'라는 이명을 쓰는 30여전의 베테랑인 하마사키 타이키(일본)와 코메인 이벤트 전으로 일본 첫 경기를 겸한 단체 첫 경기에 나섰다. 

킥 캐치와 카운터 펀치로 상대를 넘어뜨려가며 여유롭게 경기를 펼치던 케빈 박은 상대의 태클을 스프롤, 훅을 위빙으로 피해낸 후 레프트를 걸어오는 상대를 통렬한 라이트 카운터로 플래쉬 다운시켜 버렸다. 큰 데미지를 입은 하마사키가 반사적으로 몸을 일으켰고, 이미 경기가 끝났음을 직감, 공격을 멈췄던 케빈 박이 파운딩으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경기 시작 30여초 만의 일이었다. 

본래 미들급(83kg) MMA 파이터이지만 웰터급(-77kg)으로 그래플링 토너먼트에 출장한 박익순(29, 구미 팀 혼)은 서브미션으로 토너먼트 우승을 차지했다. 노게이라를 연상시키는 긴 리치를 가진 박익순은 1회전에서 암 바, 2라운드에서 하위에서의 컨트롤로 3-0 판정으로, 결승에 안착했다. 다시 한번 셀프가드에 돌입한 박익순은 왼손 서브미션 페인트에서 오른쪽 암 바를 캐치, 탭을 받아내고 우승을 확정지었다. 

명문 남양주 삼산의 에이스 우승범의 팀 메이트 최재욱(30, 남양주 삼산)은 난전 끝에 TKO승으로 일본 원정 첫 승을 장식했다. 명문 짐 소속 스트롱 코모리(일본)과 맞붙은 최제욱은 특유의 돌진 러쉬를 앞세웠으나, 상대의 날카로운 바디샷과 맷집, 잦은 로우블로우로 인한 옐로우 카드 등으로 좀처럼 승기를 잡지 못했다. 그러나 3R 클린치에서 숙인 상대의 안면에 니 킥을 꽂아 첫 다운을 뽑은 최재욱은 펀치로 총 3번(1슬립)의 연달아 뽑아내는 저력을 과시, 승리를 확정지었다. 

로드FC에서 김보성을 꺾은 바 있는 단체의 대표 콘도 테츠오(51,일본)는 그래플링 매치에서 분발했으나, 상대의 암 바 그립을 허용, 몇 차례 시도에도 불구, 결국 탈출에 실패해 탭을 쳤다. 

'판나코타' 미노리(32, 일본)와의 메인이벤트로 프로 첫 경기에 나선 천예진(28, 구미 팀 혼)은 초반 공격적인 타격으로 압박을 시도했으나, 상대의 덧걸이에 테이크 다운을 허용, 그래플링 스크램블 끝에 백마운트에서 초크를 내주고 말았다.  

ACF(Fighting Team A-toys Chellenge Fight)는 경험이 적은 아마추어 중심의 소규모 이벤트이지만 전UFC 출신이자 단체 페더급 챔피언 조성빈, 현재 원 워리어즈에서 활동 중인 WARDOG 밴텀급 정다운 등 현역 한국 기대주들을 배출했다.

Posted by kungfu45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