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AFC 020의 공식 포스터]

국내 2대 메이저 믹스 룰 단체 엔젤스 파이팅 챔피언쉽(Angels Fighting Championship)의 20번째 넘버링 대회인 AFC 020 'The First Champion' 이 30일 AK몰 광명점 5층에 위치한 IVEX 스튜디오 특설 케이지에서 개최됐다. 

이벤트가 시작된 지 7년 동안 공석이었던 초대 라이트급 타이틀은 약관 20세의 정찬성의 제자 박재현에게 돌아갔다.

무패의 현 잠정 웰터급 챔피언이자 김동현의 제자로 리얼리티쇼 강철부대의 스타 김상욱(28, 팀스턴건)과 맞붙은 박재현은 시작하자마자 오버 언더 훅과 태클 콤비네이션을 허용, 불안한 출발을 했으나, 펀치 카운터로 플래쉬 다운을 내며 흐름을 돌려 냈고,  클린치 게임에서도 밀리지 않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김상욱에게 카운터를 날리는 박재현]

팽팽했던 2R에서도 묵직한 펀치 카운터로 버텨냈던 박재현은 3R, 힘을 아낀 김상욱의 프론트와 로우, 미들 등 킥 러쉬를 받아내야 했으나, 상대의 빰 클린치를 이용해 밀고 들어갔고, 테이크 다운을 성공시켰다. 라운드 후반 백을 잡아낸 박재현은 라운드 종료 혼이 울릴 때까지 김상욱을 놓아주지 않았다. 2-1의 스플릿 판정승리. 

[월리처에게 킥을 시도하는 유주상]

벨라토르 출신의 베테랑 구스타보 월리처(39, 브라질)와 만난 프로복싱 베이스의 스트라이커 유주상(28, 프리)은 한 수위의 반응 스피드를 앞세운 타격전으로 첫 국제전에서 판정승을 챙겼다. 초반부터 빠른 반응의 타격으로 압박을 건 유주상은 상대의 초반 테이크 다운 시도를 방어, 백 스핀, 스핀 덧걸이 테이크 다운으로 1R을 마쳤다. 산발적인 카프킥과 훅 기습을 받기도 했던 유주상은 꾸준한 타격압박을 이어갔으며, 마지막 백 테이크에서도 무데미지로 방어, 3-0 판정승을 거둬냈다.  

[AFC 020 ' The First Champion' 결과] 
06경기: 박재현 > 김상욱 (판정 3-0) * 라이트급 초대 타이틀 전 
05경기: 구스타보 월리처 < 유주상 (판정 0-3) * 68kg 계약
04경기: 박어진 = 오수환 (판정 0-0)  
03경기: 오세원 = 조준건 (판정 1-0)
02경기: 김현우 < 송현종 (판정 0-3) * 김의 계체 실패에 따른 라운드당 1점 감점 
01경기: 장찬우 > 강동현 (판정 3-0) * 63kg 계약 

반응형
Posted by kungfu45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