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ONE

'투신' 김재웅(29, 익스트림 컴뱃)이 자신의 본래 체급인 65kg급 복귀 전에서 승리를 거뒀다. 

한국시각으로 19일, 싱가폴 인도어스타디움에서 개최된 메이저 격투기 단체 ONE의 아마존 전용 방송인 One On Prime video 4에 출전, 단체 7번째 경기이자 년 만에 밴텀급(65kg) 복귀 전에 나섰던 김재웅은 체급 전 챔프이자 베테랑 케빈 밸링온(35, 필리핀)을 펀치에 이은 파운딩으로 제압, 킬러 스트라이커의 면모를 다시 한번 과시했다.  

그간 팀 메이트인 권원일과의 체급 겹침을 피하고자 본래 체급보다 한 단계 위인 70kg 급에서 활약, 연전연승으로 타이틀 전 직전까지 갔으나 최근 2연패를 기록, 자신의 체급으로 복귀한 김재웅은 팀 메이트인 권원일을 포함, 전 챔프인 비비아노 헤르난데스, 존 리네커와 격전을 치러낸 벨링온을 펀치로 격침, ONE 밴텀급에서 굿 스타트를 시작할 수 있게 됐다. 

시작 직후부터 압박을 걸었던 김재웅은 킥캐치 후 푸쉬에 밀려 상위 포지션을 내주며 경기를 시작했으나, 타이트한 손목 컨트롤과 상대방의 고개 파묻기 덕분에 데미지 없이 스탠딩에 성공했다. 잠시 후 카운터 라이트로 벨링온의 시선을 분산시킨 김재웅이 한 스탭 빠지면서 던진 레프트 훅이 벨링온의 턱에 작렬했다. 

데미지를 입었으나, 이노키 포지션에서 방어 태세에 돌입한 상대에게 김재웅의 차분한 복부와 안면을 가리지 않고 파운딩이 하나 둘씩 꽃혔고, 이를 견디지 못한 벨링온이 터틀 포지션을 취한 채 더 이상 움직이지 못하자 이를 보다못한 레프리 무하메드 슐레이만이 뛰어들어 경기를 중단시켰다. 

타이틀을 앗아갔던 옥례윤을 꺾고 타이틀을 탈환했던 라이트급 챔피언 크리스천 리(24, 미국) 웰터급(83.9kg) 타이틀 전에서 TKO승리를 거두고 2체급 챔프에 등극했다. 

계체 실패로 타이틀을 박탈당했던 전 웰터급 타이틀 홀더 키암리안 아바소프(29, 키르키즈스탄)의 라이트 오버핸드에 플래쉬 다운, 이어지는 니 킥과 타격 러쉬에 큰 데미지를 입었던 리는 질긴 시도 끝에 테이크 다운과 풀 마운트 획득으로 첫 라운드에서 살아남았다.

휴식 시간 동안 데미지를 충분히 회복한 리는 2R부터 타격 압박에 이은 한 수위의 테이크 다운으로 흐름을 바꿔나가기 시작했다. 상당히 박빙이었던 3R에서 플라잉 니 킥으로 상대의 눈에 출혈까지 유발했던 리는 테이크 다운을 내주긴 했으나, 타격 히트의 근수한 우위로 흐름을 넘기지 않았다. 

챔피언쉽 라운드인 4R, 바디 니 킥으로 데미지를 안긴 리가 로우킥으로 아마소프의 균형을 여러 차례 무너뜨렸고, 프런트 킥 후 엘보로 상대를 벽으로 몬 리가 테이크 다운을 성공, 곧바로 탑 마운트까지 뽑아냈다. 당연하게도 리가 상위 포지션에서 엘보 샤워를 쏟아 냈고, 곧 레프리가 경기를 중지시켰다.

단체 무에타이 플라이급에서는 타이틀 홀더 롯땅 지트무안농(25, 태국)이 5개의 라운드 모두 가져가는 원사이드 게임 끝에 판정으로 현 스트로급 챔프인 모로코계 이탈리안 조셉 라실리(31)를 격파, 통산 321번째 프로 경기를 승리로 장식하며 타이틀을 지켜냈다.



오랫동안 타이틀 지켜왔던 전 밴텀급 챔프 비비아노 헤르난데스() 로암 






반응형
Posted by kungfu45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