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15일 날 대규모 한일대항전을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진 신생 종합격투기 단체 FMC(Fighting Mixed Combative)가 9월 예정인 차기 이벤트의 일부 사항을 공개했습니다. 

FMC(Fighting Mixed Combative)의 주최사인 FMC(Fighter Mania Company)의 김종민 대표는 1일, 무진과의 전화통화를 통해 오는 9월 26일 모처에서 개최될 예정인 자사의 차기 이벤트의 매치업 등 관련 사항 일부에 대해 밝혔습니다. 

FMF측에 따르면 두번째 대회는 총 9경기가 치러질 예정으로 M-1에서 스피릿MC 챔피언 남의철과 좋은 경기를 보여주었던 러시아 신예 미하일 말류틴, 러시아판 지나 카라노 쥴리아 브레지코바, 이번이 첫 출전인 표도르와 알렉산더의 친동생, 에밀리아넨코 이반 및 현재 한국 파이터 4명 등이 출전을 확정진 상태라고 합니다.

                     [FMC 차기 이벤트에 출전할 예정인 알렉산더, 최무배, 이바노프]
이날의 메인이벤트로는 '황제' 표도르의 동생이자 탑 클래스 스트라이커인 에밀리아넨코 알렉산더 대 컴벳 삼보에서 표도르를 꺾고 오는 8월 일본 메이저 센고쿠에서 후지타 카즈유키를 상대로 종합 데뷔 전을 치르는 블가리아의 삼비스트 블라고이 아바노프가 일전을 치를 가능성이 높다고 FMC 측은 덧붙였습니다.

또한 오는 8월 이바노프와 마찬가지로 센고쿠에서 일본의 대표적인 레슬링 파이터 나카오 '키스' 요시히로와 격돌하는 한국판 랜디 커투어, '부산 중전차' 최무배가 출전할 예정이어서 국내 MMA팬들의 기대를 모을 전망입니다. 나머지 출전자들은 오는 13 일 FMC 측이 별도로 마련한 기자회견을 시작으로 순차적으로 공개될 예정입니다.
Posted by kungfu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