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헤비급 K-1 기대주 송민호가 일본 강호와의 열전끝에 한국 입식단체 토너먼트 준우승에 머물렀습니다.

25일 서울 신촌 거구장 컨벤션 특설링에서 개최된 국제킥복싱 연맹의 입식 이벤트 K-王 '무제한급 8강 토너먼트'(원나잇)에 이름을 올린 송민호는 1-2회전에서 배기성과 독일의 안드레 랑엔을 각각 판정과 컷으로 인한 TKO로 꺾고 결승전에 안착, 라이즈 헤비급 5위의 강호 라오마루와 우승을 두고 격돌했습니다.

1회전에서부터 신예 배기성을 상대로 힘겨운 경기를 펼친 송민호는 1-2회전에서 로우킥 TKO와 3번의 다운으로 승리를 거두며 발군의 타격위력을 과시했던 라오마루에게 어렵지 않은 상대일 것으로 예상되었으나 1라운드 시작부터 가드사이를 뚫는 어퍼컷과 묵직한 스트레이트 등으로 예상을 뒤엎는 적극적인 공격으로 장내를 달궜습니다.

             [라오마루가 라이즈의 이토, 라이즈 코리아의 최영재 대표와 기쁨을 같이하고 있다.]

그러나 라이즈에서도 묵직한 펀치로 주목받고 있는 라오마루 역시 만만치 않았던 상대, 2회전에서 훅이 주가 된 펀치러쉬로 송민호에게 한 차례 다운을 뺏어낸 라오마루는 송민호의 묵직하기 그지 없는 난타에도 니킥과 로우킥으로 끝까지 전면전을 펼쳤고, K-王의 판정단은 2-0으로 라오마루의 판정승을 선언했습니다.

일본인 파이터이지만 일본 국기인 히노마루에 영문으로 지진피해를 입은 자신의 조국을 도와준 한국인들에게 감사를 표시한 라오마루, 그리고 열전을 보여주며 좋은 경기를 보여준 송민호 두 파이터 모두에게 관객들은 박수와 환호로 아낌없는 격려를 보내주었습니다.

국내에 많지 않은 '형님' 베테랑이자 종합과 입식을 모두 소화해낸 만능파이터 곽윤섭은 약관 21세로 76%의 높은 승률을 기록 중인 신성 강호 주만기와 격돌, 두 파이터 모두 체력이 소진될 정도의 격전 끝에 약간의 어그레시브함과 타격으로 주만기가 판정승리를 챙겼습니다.

국제킥 주니어 웰터급 랭킹 순위전에서 맞붙은 3위 김진우와 4위 정지수 간의 원매치에서는 카운터 등 좋은 반응을 가지고 있었으나 자신의 긴 리치를 잘 살리지 못한데다가 잦은 로우블로우 반칙으로 인해 감점까지 당한 정지수가 주춤하는 틈을 타 빡빡한 압박으로 상대를 공략한 김진우가 일승을 건졌습니다.

30전의 베레탕이자 동단체 라이트급 챔프 김진혁은 도전자 이승준을 맞아 강력한 압박과 붙을 때마다 한두발 씩 더 넣는 근성을 발휘, 상대 이승준을 압박하다가 바디-안면 훅 컴비네이션에 마우스피스를 뱉어내는 것을 본 주심이 경기를 종료, 챔피언 다운 TKO승리를 거뒀습니다. 이날의 베스트 바웃.

3단체 통합 챔피언이자 국제킥 타이틀 방어전에 나선 김성은은 도전자 박지선의 폐렴으로 인한 기권으로 인해 2차 방어전에 성공. 싱겁게 타이틀을 지켜냈습니다.

[K-王 12 '무제한급 8강 토너먼트' 결과]

<무제한 8강 토너먼트>
11경기: 송민호 < 라오마루 (판정 2-0) *결승전
08경기: 에어산 콕 < 라오마루 (TKO 2R 3:24) *2회전
07경기
: 안드레 랑엔 < 송민호
(닥터스탑 1R 2:15) *2회전
05
경기: 라오마루 > 이상목 (TKO 2R 2:20) * 1회전
04
경기: 에어산 콕 > 차인호 (판정 3-0) * 1회전
03경기: 송민호 > 배기성 (판정 3-0) * 1회전
02경기: 안드레 랑엔 > 이기환 (판정 2-1) * 1회전

<원매치>

10경기: 김진혁 > 이승준 (TKO 3R 3:47) *국제킥 라이트급 타이틀 전
09경기: 김성은 > 박지선 (박지선의 경기 포기로 인한 TKO 1R 0:00) *국제킥 여자 경량급 타이틀 전
06
경기: 김진우 > 정지수 (판정 3-0)
01
경기: 곽윤섭 < 주만기 (판정 3-0)

 * 사진제공=NewsCAN

Posted by kungfu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