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OAD FC와 함께 한국 메이저 계를 이끄는 종합격투기 단체 TOP FC의 첫 지방 대회 TOP FC 3 in Jeon ju가 9일 전라남도 전주의 전주 실내 체육관에서 개최되었습니다. 이번 대회는 링 대신 케이지의 도입이나, 베스트 바웃 제도 등 선수들을 독려하기 위한 상금제도가 도입 된 첫 흥행이었습니다.  


                             [림 본의 서브미션에 고통스러워하는 김 은수]


TOP FC 이적 후 전승 행진 중인 노바 MMA의 특전사 파이터 김 은수는 프라이드 출신의 노게이라, 전 헤비급 챔프 리코 로드리게즈 등 베테랑 UFC 리거들과 격돌한 바 있는 베테랑 프렌치 킥 복서 모이제 림 본이 뒷 걸음질치는 것을 틈을 노리고 점핑 프런트 킥으로 백을 잡는데는 성공했으나, 스탠딩을 허용, 재차 백을 잡으려했으나 업어치기로 떨굼을 당한 후 니 바에 탭을 치고 말았습니다. 


                          [승리한 한 성화가 케이지 위에서 기쁨을 만끽하고 있다]


전일 계체 실패로 라운드 당 1포인트 감점과 대전료 20% 감점의 패널티를 받은 전주 퍼스트 짐의 중경량급 에이스 겸 페더급 토너먼트 우승후보 한 성화는 주짓수 중심의 캠프 인천 팀 블랙샤크의 이 영호를 더블 레그 테이크 다운 시킨 후 알리 포지션에서 로우킥 연타로 기회를 엿보다 날린 스피디한 스트레이트 파운딩으로 데미지를 안긴 뒤, 사이드에서의 스탠딩 파운딩 연사로 경기를 마무리 지었습니다


                              [김 재영이 손 영삼에 안면에 타격을 집어 넣고 있다]


단체 데뷔 전에서 양 동이에게 패한 이래 연승 행진 중인 가라데카 김 재영은 프로 2전째에 나선 팀 한 소속의 은메달 삼비스트 손 영삼이 잔뜩 숙이고 자신의 타격을 경계하는 자세를 취하고 나오는 것을 레프트-라이트-미들 킥-라이트 훅으로 한 차례 손을 주저 앉힌 뒤, 반사적으로 일어나는 손의 두부를 더티 복싱에 이은 라이트-레프트-라이트 훅 3방의 추가타로 단 15초 만에 경기를 종료시키는 저력을 과시했습니다. 


                           [윤 민욱에게 트라이앵글 초크를 걸고 있는 조 성원]


페더급 토너먼트 1차전에서 최 영광을 여러 차례 그로기로 몰아넣는 대활약으로 신흥 강자로 떠오르는 KTT의 한국판 맷 해밀 윤 민욱을 상대로 경기에 나선 팀 매드의 조 성원은 윤의 무거운 펀치에 고전했으나 2R 작전을 바꿔 타격전의 흐름을 캐치, 테이크 다운에 성공한 후 암 바-리어네이키드 초크-상위 트라이앵글 초크로 이어지는 서브미션 콤보로 결국 탭을 받아내는 대 역전승에 성공했습니다.   


                                   [남 기영에게 파운딩을 가하는 박 한빈]


지난 대회에서 입식 베테랑 김 판수와 격전을 벌였던 슬러거 남 기영은 KTT의 박 한빈의 힘에 밀려 케이지 쪽으로 압박당하면서도 레프트 하이킥을 맞고도 양 훅 맞불을 놓는가 하면, 두 차례의 체스트 마운트 후의 암바를탈출해 상위 포지션을 따내기도 했으나. 결국 3라운드 박 한빈의 덧걸이 테이크 다운에 그라운드로 빨려 들어간 후 사이드에서 바디와 안면 파운딩을 허용하다가 체중을 실은 스트레이트 암 바에 탭을 치고 말았습니다.  


                                  [공방을 주고 받는 안 재영(左)과 정 세윤]


유서 깊은 킥복싱 대회 WAKO의 세계 대회 금메달리스트 출신으로 높은 기대를 받고 생애 첫 종합 경기에 나선 타격가 안 재영은 5전 전승을 기록 중인 투혼 정심관의 정 세윤에게 깔끔한 펀치 컴비네이션을 히트시키는가 하면, 스프롤 등 나쁘지 않은 테이크 다운 방어를 선보이며 분전했으나, 정의 클린치 압박과 테이크 다운 시도에 말려 본래 타격 실력의 절반도 보여주지 못하는 졸전 끝에 판정으로 패배, 아쉬움을 남겼습니다. 


                                               [강 정민에게 킥을 시도하는 강 범찬]


TOP FC 데뷔 이후 2연승을 거두고 있던 강 범찬은 4승 5패를 기록 중이던 동천백산의 강 정민에게 로우 킥을 차다 로우블로우를 5차례나 연발, 결국 1포인트 감점을 받고 위축되어 있다가 강에게 수퍼맨 펀치를 허용, 테이크 다운 시도로 한 차례 위기를 모면했으나 계속 훅을 휘두르며 들어오는 강의 러쉬를 받으며 데미지를 입어가다 레프트 스트레이트와 라이트 훅에 무릎을 꿇고 말았습니다.   


                                            [이 재영의 킥을 걷어내고 있는 정 한국]


2전 2패를 기록 중인 팀 매드의 정 한국은 KTT의 루키 이 재영을 백 마운트에서의 바디 락에 이은 파운딩 등 그래플링이 강한 팀 색깔이 묻어나는 탄탄한 그래플링 전법으로 압박. 레프트 숏 훅에 이은 파운딩으로 거의 경기를 끝낼 뻔했으나 레프리의 운영 미숙과 닥터의 조금은 과한 시간 벌기 전법으로 첫 라운드를 승리를 놓치는 듯 했으나. 보다못한 이 재영의 세컨 측이 타월 투척으로 항복의사를 표시, 1승을 추가할 수 있었습니다.  


                           [안 정현에게 혼신의 테이크 다운을 시도하는 김 명구]


안양  팀 울브스 소속의 안 정현에게 스탠딩과 타격, 레슬링에서 전부 밀리며 고전을 면치 못하고 밀리며 첫 라운드를 내어준 전주 퍼스트 짐 소속의 홈 그라운더 김 명구는 두 번째 라운드 초반부터 테이크 다운을 끈질기게시도해 힘겹게 끌어내려 성공시킨 뒤, 버터 플라이 가드로 밀고 일어나던 안 정현이 등을 보이자 즉시 등에 매달려 리어네이키드 그립을 캐치, 탭아웃으로 역전 승을 거뒀습니다.   


                                 [펀치를 교환하고 있는 김 재웅(右)과 김 인승]


천안 MMA 김 재웅은 아직 프로 첫 승을 거두지 못한 인천 팀 블랙샤크 멀티 짐의 김 인송을 상대로 타격 압박을 걸던 중, 스탭을 헛디뎌 넘어진 김 인송을 프론트 길로틴 그립을 이용해 그라운드로 끌어들인 뒤, 길로틴 초크가 여의치 않자 터틀 포지션 일변도의 방어전법을 취하는 상대의 백과 사이드를 넘나들며 옆구리의 니 킥과 마운트 펀치를 연사해 보다 못한 레프리로부터 경기 중지를 이끌어 냈습니다. 


                             [경기를 포기해야만 했던 김 종혁이 패배를 아쉬워하고 있다]


오프닝에서는 KTT에서 훈련하는 늦깎이 재미교포 신인 남 준이 4전 전승의 김 종혁과 타격전을 벌이던 중 2R 라이트 스트레이트와 훅으로 상대의 눈두덩에 컷을 입히는데 성공, 김 종혁에게 경기 포기를 이끌어 내고 TKO승을 챙겼습니다.  


[TOP FC 3 'Top FC in Jeon ju' 결과]


<메인>

06경기: 김 은수 < 모이제 림 본 (니 바 1R 1:22

05경기한 성화 > 이 영호 (TKO 1R 3:48

04경기: 김 재영 > 손 영삼 (KO 1R 0:15

03경기: 조 성원 > 윤 민욱 (트라이앵글 초크 2R 2:55)

02경기: 남 기영 < 박 한빈 (스트레이트 암 바 3R 3:13)

01경기: 정 세윤 > 안 재영 (판정 3-0)  


<내셔널리그 3>

07경기: 강 범찬 < 강 정민 (KO 1R 4:48)

06경기: 전 충일 > 조 정환 (판정 3-0)

05경기: 정 한국 > 이 재영 (TKO 1R 5:00) * 타월 투척

04경기: 김 명구 > 안 정현 (리어네이키드 초크 2R 4:16)

03경기: 김 인송 < 김 재웅 (TKO 1R 4:30)

02경기: 박 경호 > 양 성준 (판정 2-1)

01경기: 김 종혁 < 남 준 (TKO 1R 0:45) * 오프닝  


* 촬영 및 사진제공 = 김 형준


Posted by kungfu45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