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FC Fight NIght 151 의 공식 포스터]

UFC FIght Night 의 151번째 이벤트가 한국 시각으로 4일, 개최지인 캐나다 온타리오 주 오타와의 캐네디안 타이어 센터 (Canadian Tire Centre)에서 개최됐다. 

라이트급 8위를 마크 중이던 도널드 세로니(36, 미국)는 라이트급 4위 알 아이아퀸타(32,미국)를 한 수 위의 타격으로 제압. 판정승으로 대권 재도전 가능성을 높였다. 첫 라운드 초반부터 카운터 니 킥 등을 선보인 세로니는 로우킥과 펀치로 두들겨댔다. 아이아퀸타의 안면에 출혈까지 만든 세로니는 3R 막판 앞손 잽, 4R 초반 프런트 킥으로 플래쉬 다운까지 만들었다. 아이아퀸타도 카운터를 내며 분전했으나, 단타에 그쳤다. 결국 끝까지 러쉬를 멈추지 않았던 3-0 세로니의 완승. 

미들급 9위 데릭 브론슨(35, 미국)은 슬램 한 방으로 코 메인 이벤트에서 판정 승리를 가져갔다. 3연승 중인 체급 13위 엘리어스 테오도르(30, 캐나다)와 조우한 브론슨은 백을 두 번이나 잡았으나, 연달은 테이크 다운 실패와 상대의 질척한 거리싸움, 터치에 가까운 유효타에 흐름을 잡지 못하고 고생해야 했다. 허나 브론슨은 3라운드 중반, 경기를 통틀어 가장 통렬한 슬램을 성공, 레프리들의 눈을 사로잡았다. 결국 3-0, 심판 전원일치 판정으로 브론슨의 승리가 결정됐다.  

월트 해리스(35, 미국)는 초살 TKO승으로 지난 무효 경기의 아쉬움을 달랬다. 전 타이틀 홀더 안드레이 알로브스키를 잡았으나, 약물 사용의혹으로 NC 판정을 받았던 해리스는 이날 격돌한 9전 무패의 UFC 신입 세르게이 스피박(24, 몰도바)을 시작 직후부터 잽과 스트레이트로 몰아갔다. 상대를 벽에 가둬낸 해리스는 훅과 스트레이트 콤보, 클린치 니 킥과 훅을 엄청난 스피드로 단숨에 연사, 다운까지 뽑아냈다. 스피박이 가드째로 전혀 반응치 못하자 스탑이 선언됐다.

언더 카드에서는 컨텐더 리거 맷 사일러스(25, 미국)과 2연승의 메이스 샤손(27, 미국)이 한판승의 주인공이 됐다. 

자신과 마찬가지로 본 무대 첫 승을 노리는 홈그라운드 올라운더 카일 넬슨(28, 캐나다)을 UFC 두 번째 상대로 맞이한 사일러스는 앞선 두 라운드를 주고 받으며 간 3라운드 막판, 테이크 다운을 걸어오는 상대를 뒤집어 상위 포지션을 뽑아내자마자 암트라이앵글 초크를 시전, 탭을 이끌어 냈다. 

TUF 23 캐스트 맴버 사라 모라에스(31,캐나다)를 상대로 포지셔닝 능력을 앞세워 첫 라운드를 가져간 샤손은 두 번째 라운드 시작 직후 재차 테이크 다운을 성공, 탑 마운트를 뽑아낸 후 파운딩 샤워를 퍼부어 나갔다. 하위 포지션에서 적잖이 파운딩을 허용한 모라에스가 결국 반격불능이 되자 레프리가 난입, 경기를 중단시켰다.

[UFC Fight Night 151 'Iaquinta vs Cowboy' 결과] 
12경기: 알 아이아퀸타 < 도널드 세로니 (판정 0-3)      
11경기: 데렉 브론슨 > 엘리어스 테오도르 (판정 3-0) 
10경기: 컵 스완슨 < 쉐인 벌고스 (판정 1-2) 
09경기: 브래드 카토나 < 메랍 다발리쉬빌리 (판정 0-3)  
08경기: 월트 해리스 > 세르게이 스피박 (TKO 1R 0:50) 
07경기: 마크 안드레 바리아울트 < 앤드류 산체스 (판정 0-3)    
06경기: 메이스 샤손 > 사라 모라에스 (TKO 2R 2:22)   
05경기: 에이만 자하비 < 빈스 모라에스 (판정0-3)   
04경기: 노르딘 탈렙 > 카일 프레폴렉 (판정 3-0) 
03경기: 카일 넬슨 < 맷 사일러스 (암트라이앵글 초크 3R 3:16)
02경기: 아란 뷸러 > 후안 아담스 (판정 3-0) 
01경기: 미치 가뇽 < 콜 스미스 (판정 0-3) 

Posted by kungfu45

[Bellator Brimingham  의 공식포스터]

벨라토르의 222번째 이벤트이자 유럽피언 시리즈의 두 번째 대회인 Bellator Brimingham이 한국 시각으로 5일, 잉글랜드 버밍험 현지 시각으로 4일, 리조트 월드 아레나(Resort World Arena)에서 개최됐다.  

전 라이트급 타이틀 홀더 브랜트 페이머스(34, 미국)는 고급 서브미션 기술로 승리, 타이틀 재탈환의 첫 걸음을 땠다. 3연승으로 단체 첫 경기에 나선 홈그라운더 팀 와일드(31, 잉글랜드)에 다리에 킥을 내다 카운터에 플래쉬 다운을 당한 페이머스는 상위로 들어온 상대의 상체를 고정, 러버가드에서 풋 초크=고고플라타를 만들어가기 시작했다. 초크가 걸린 오아일드가 탈출을 위해 애썼으나, 더 이상 견디지 못하고 탭으로 경기를 포기했다.  

UFC 리거 리온 에드워즈의 친 동생이자 무패의 기대주 파비앙 에드워즈(26, 잉글랜드)는 단체 첫 업킥으로 TKO승으로 7연승을 이어갔다. 주짓수 블랙벨트의 상대 팔코 네토(34, 포루투칼)의 테이크 다운에 두 차례 상위 포지션을 내줬던 에드워즈는 상대를 발로 밀어낸 후 알리 포지션에 있던 상대의 안면을 왼발 푸시킥으로 세 차례 빠르게 찍어찼다. 순간 스턴 상태에 빠진 네투를 파비앙이 펀치로 다운, 파운딩을 퍼붓자 레프리가 즉시 경기를 중지, 네투를 구해냈다.

맥그리거의 팀 메이트 페드로 카르발료(23, 포르투칼)는 단체 베테랑 데렉 캄포스(31, 미국)을 TKO로 잡아내고 3연승을 획득. 확실한 눈도장을 찍었다. 카르발료는 현란한 스윗치를 곁들인 잽과 스트레이트에 이은 빠른 미들킥 두 방으로 일찌감치 타격의 우위를 확인했다. 클린치 테이크 다운을 내주긴 했지만 어렵지 않게 스크램블로 상대를 뜯어내고 카르발료는 일어나자마자 타격 러쉬를 시작. 클린치 니 킥, 훅, 잽을 퍼부어 다운을 획득, 파운딩으로 마무리지었다.  

베테랑 킥복서 레이몬드 다니엘스는 종합 데뷔 후 약 11년 만에 첫 승을 챙겼다. 2008년 스트라이크 포스에서 종합 데뷔전을 치렀으나 제레미아 맷칼프에게 서브미션 패배를 내줬던 다니엘스는 이날 종합 첫 경기에 나서는 월커 바로스(n/a 잉글랜드)를 TKO로 제압했다. 베테랑 킥복서 답게 한 수위의 타격 능력을 보여준 다니엘스는 타격에 몰려 케이지 포스트에 몰린 상대를 수 차례 스핀 후 날린 라이트 훅으로 다운, 승부의 종지부를 찍었다. 

[Bellator Birmingham 결과] 
18경기: 브랜트 페이머스 > 팀 와일드 (고고플라타 1R 1:12)    
17경기: 파비안 에드워즈 > 팔코 네토 (TKO 1R 3:51)
16경기: 페드로 카르바료 > 데렉 캄포스 (TKO 1R 2:03)    
15경기: 레이몬드 다니엘스 > 윌커 바로스 (TKO 1R 4:36) 
14경기: 사울 로저스 > 에이든 리 (판정 3-0) 
13경기: 브라이언 무어 > 비안 손 르 (판정 3-0)

12경기: 케인 모우샤 > 마테우즈 피스크로즈 (판정 3-0)

11경기: 제임스 멀혼 < 리 채드윅 (판정 0-3)

10경기: 야닉 바하티 > 아디스 다보비치 (기무라 락 1R 3:00)   
09경기: 도미닉 우딩 > 데이비드 칼사 (TKO 1R 2:34) 
08경기: 짐 윌헤드 > 조리지오 피에트리니 (판정 3-0)

07경기: 모하메드 야하 < 가빈 휴즈 (리어네이키드 초크 2R 4:51) 

06경기: 크레이그 터너 < 에슐리 리치 (판정 0-3)  

05경기: 대니얼 카셀 > 존 니콜라스 (TKO 1R 3:09) 

04경기: 아코네 완리스 > 사무엘 슬레이터 (TKO 2R 3:55) 

03경기: 라파엘 우체구브 > 리 퍼시벌 (트라이앵글 초크 1R 2:14)
02경기: 니콜로 솔리 > 사이먼 릿지웨이 (TKO 2R 4:32)

01경기: 키에란 리스터 > 콘스탄틴 구사리에프 (판정 2-1)  
 

Posted by kungfu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