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UFC Fight Night 208 의 공식 포스터]

UFC의 올해 두 번째 잉글랜드 이벤트이자 서브 브랜드 파이트나이트의 208번째 대회인 UFC Fight Night 208 'Blaydes vs Aspinall' 이 한국 시각 겸 개최지인 영국 잉글랜드 런던 현지 시각으로 23일, 오투 아레나(The O2 Arena)에서 개최됐다. 

[쓰러진 채 무릎을 부여잡고 고통스러워하는 아스피널]

4개월 전과 마찬가지로 런던 대회 메인에 나선 헤비급 6위 톰 아스피널(29, 잉글랜드)은 무릎부상으로 UFC 첫 패배이자 6년 만의 첫 패배를 기록했다. 4위 커티스 블레이즈(31, 미국)와 본격적인 타격전을 시작하려던 아스피널은 로우킥을 찬 후 블레이즈의 견제 펀치에 살짝 균형이 무너지며 찼던 발을 딛자마자 무릎을 잡고 고통스러워하며 넘어져 버렸다. 그대로 경기가 종료, 블레이즈의 TKO승리가 선언됐다. 소요시간 15초.

[경기가 안풀리자 헤르만손에게 싸움을 요구하는 커티스]

부상으로 출전 불능이 된 대런 틸의 대타인 하드펀처 크리스 커티스(35, 미국)을 맞이한 미들급 8위 잭 헤르만손(34, 스웨덴)은 아웃복싱 게임으로 판정으로 1승을 획득했다. 월등한 리치에 활발한 스탭, 다채로운 킥과 잽, 태클 페인트로 경기 내내 볼륨에서 상대를 압도했던 헤르만손은 2R 흔들린 상대에 엘보 세례를 퍼붓기도 했다. 마지막 3R, 종료 1분여를 남겨두고, 크리스가 크로스를 히트시켰지만 헤르만손이 회피, 경기를 마감했다. 3-0으로 헤르만손의 완승.

[ 핌블렛이 팔까지 잠긴 레빗에게 초크를 시도하고 있다]

포스트 코너 맥그리거 패디 핌블렛(27, 잉글랜드)은 서브미션으로 2연승 중인 실력파 그래플러 조던 레빗(27, 미국)을 서브미션으로 제압, UFC 5연승을 기록했다. 1R, 길로틴이나 막판 백을 잡는 등 분전했지만 레빗의 차분한 레슬링에 컨트롤을 내줬던 핌블렛은 2R 클린치에서 태클을 시도하던 상대의 목을 다스 초크 그립으로 캐치, 니 킥으로 주저 앉힌 후 백으로 옮겨 탔다. 한쪽 팔까지 포함한 바디 락으로 레빗을 고정한 핌블렛은 RNC까지 연결, 탭을 받아냈다.  

[구스타프슨의 턱에 오버 핸드 라이트를 꽃아넣는 크릴로프]

은퇴를 번복하고 11위 랭커 니키타 크릴로프(30, 우크라이나)와의 복귀 전에 나섰던 라이트헤비급 타이틀 챌린저 알렉산더 구스타프슨(35, 스웨덴)은 채 60여 초를 버티는데 그쳤다. 시작하자마자 크게 휘두른 크릴로프의 라이트의 훅에 다운이 되어버린 구스타프슨은 펀치-니 킥-하이킥-펀치에 이은 파상공세를 견뎌냈으나, 이 후 상대의 하이킥을 킥 캐치한 후 더티복싱을 시도하던 중 크로스에 걸려 다시 다운, 이어진 파운딩에 속절없는 패배를 맞이하고 말았다. 소요시간 67초.

[승리 후 맥칸이 케이지를 타고 넘어 장외로 나가고 있다]

김지연이랑 주먹을 나눈 바 있는 몰리 맥칸(32, 잉글랜드)는 1R TKO승으로 3연승을 획득, 자국 팬들을 기쁘게 했다. 한나 '골디' 골드슈미트(30, 미국)의 클린치 등 레슬링을 잘 버텨낸 맥칸은 1R 중후반 오버 핸드 라이트 언더 훅을 히트시켜 골드슈미트의 움직임을 굳게 만들었다. 순간 케이지에 갇힌 골드슈미트는 백 스핀 블로우에 이은 양 훅 러쉬를 견디지 못하고 다운되어 버렸고, 맥칸이 추가 파운딩으로 승부를 결정지었다. 

[우즈데미르에게 태클을 시도하는 크레이그]

런던 무패의 체급 8위의 그래플러 폴 크레이그(34, 스코틀랜드)를 맞이한 9위 라이트헤비급 볼칸 우즈데미르(32, 스위스)는 완벽한 그래플러 대책으로 판정승리를 획득, 2연패 탈출에 성공했다.상대의 전버 초반 하체 관절기인 힐 훅을 깊게 잡혀 탈출에 애를 먹었던 우즈데미르였으나, 이후 타격까지 섞는 크레이그의 전법을 파해,  타격전으로 경기를 리드했다. 그라운드에서도 점점 우즈데미르의 파운딩을 빛을 발해나갔고, 크레이그는 결국 마지막까지 서브미션을 만들지 못했다.  

[싱글 렉을 고집하는 아미르카니에 피어스가 엘보를 연사하고 있다]

페더급 복귀 후 파죽의 3연승을 이어가던 조나단 피어스(30, 미국)은 24전의 베테랑 마크완 아미르카니(33, 핀란드)를 제물로 삼아 연승을 이어갔다. 초반 그래플링을 고집하던 상대의 두부에 엘보 샤워로 컷을 만든 피어스는 초크를 내줄 뻔 했으나 기무라 그립으로 두 차례나 스윕을 해내는 등 스크램블 게임으로 1R을 가져갈 수 있었다. 2R, 클린치에서 로우 더블, 레그 트립으로 두 차례 테이크 다운을 뽑아낸 피어스는 압박 끝에 사이드에서 파운딩으로 레프리의 중단을 이끌어냈다. 

[UFC Fight Night 208 'Blaydes vs Aspinall' 결과]
14경기: 커티스 블레이즈 > 톰 아스피널 (TKO 1R 0:15) * 무릎부상
13경기: 잭 헤르만손 > 크리스 커티스 (판정 3-0)    
12경기: 패디 핌블렛 > 조던 레빗 (리어네이키드 초크 2R 2:46) 
11경기: 니키타 크릴로프 > 알렉산더 구스타프슨 (TKO 1R 1:07)
10경기: 몰리 맥칸 > 한나 '골디' 골드슈미트 (KO 1R 3:52) 
09경기: 폴 크레이그 < 볼칸 우즈데미르 (판정 0-3) 
08경기: 메이슨 존스 < 루도비트 클레인 (판정 0-3) 
07경기: 마크 디아키스 > 다미르 하조빅 (판정 3-0)  
06경기: 나다니엘 우드 > 찰스 로사 (판정 3-0) 
05경기: 마크완 아미르카니 < 조나단 피어스 (TKO 2R 4:10) 
04경기: 무하메드 모카에프 > 찰스 존슨 (판정 3-0)
03경기: 자이 허버트 > 카일 넬슨 (판정 3-0)    
02경기: 빅토리아 레오나르두 > 맨디 보움 (판정 3-0)
01경기: 클라우디우 시우바 < 니콜라스 달비 (판정 3-0)
 
* 사진제공=UFC/getty Image/Chris Unger

반응형
Posted by kungfu45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