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ROAD TO UFC ASIA 2022 episode 5의 포스터]

UFC의 새로운 아시아 파이터 선발을 위한 토너먼트 이벤트인 ROAD to UFC Asia 2002 episode 6가 23일, 아랍에미레이트의 수도 아부다비에 위치한 에티하드 아레나에서 개최됐다.

국내단체 더블지와 일본 단체 글라디에이터 챔프 기원빈(32, 팀파시)은 무리한 타격전을 벌이다 1회전에서 인도 파이터 파완 만 싱을 꺾고 올라온 제카 아스파리도 사라기(27, 인도네시아)의 펀치에 실신 KO패배, UFC 진출이 좌절됐다. 

기원빈은 몇 차례 가볍게 펀치 카운터를 성공시켰지만 클린치와 테이크 다운 대신 로우킥으로 무리하게 거리를 잡으려다 상대의 펀치를 피격당하는 모습을 여러차례 노출했다. 결국 뛰어드는 상대의 훅 성 라이트 스트레이트를 어퍼컷으로 카운터 하려다 직격으로 턱에 허용한 기원빈은 그대로 실신, UFC 진출의 꿈을 접어야 했다. 

플라이급 토너먼트 준결승에 진출한 최승국(25, 코리안좀비 MMA)은 중견 스트라이커 치우 루언(25, 중국)을 판정으로 꺾고 결승진출을 확정했다. 파워풀한 미들킥과 스트레이트를 앞세운 치우의 타격에 맞서 간간히 펀치를 히트시켰던 최성국은 다채로운 테이크 다운과 태클 페인트 후 상위 펀치 등으로 상대를 흔들어대는 부지런함을 경기 내내 유지해냈다. 종료 후 세 명의 저지가 손을 들어준 최성국이 무사히 판정승을 확정지었다.

ONE에서 권원일, 김재웅을 잡고 타이틀 전까지 치렀던 페더급 마츠시마 코요미(30, 일본)은 무림풍 타이틀 홀더 출신의 흔치 않은 중화 그래플러 이자(25, 중국)에게 그래플링 난전 끝에 스플릿 판정으로 패배, 결승진출 좌절로 1회전에서 홍준영전 승리가 무색하게 됐다. 

[Road to UFC Asia 2022 episode 5 결과]      
04경기: 이자 > 마츠야마 코요미 (판정 2-1)    
03경기: 치우룬 < 최성국 (판정 0-3) * RTU 플라이급 토너먼트 준결승 
02경기: 기원빈 < 제카 아스파리도 사라기 (KO 1R ) * RTU 라이트급 토너먼트 준결승 
01경기: 바라진 < 사스 '사스케' 케이스케 (판정 0-3)

반응형
Posted by giIpoto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