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옛택견이라는 아이디를 쓰는 사람이 올린 글을 읽어보았다. 원문은 조민욱씨의 무예방이고 내가 읽은 곳은 위대태껸 연구회였다. 글을 적은 것이나 다른 사람들의 증언과 부합되는 것을 봐서는 옛택견이라는 사람도 송덕기옹에게 택견을 배우긴 배운 것이 확실해보였다.


택견이 다른 무술과 차별되는 것은 품밟기라는 것이 대표적인 인식이다. 그리고 사실 맞는 말이기도 하다. 지반밟기나 탈춤에서 보여지는 오금질과 품밟기를 보면 한민족은 뭔가 지근거리면서 밟는 것을 좋아했는지도 모르겠다.


그러나 그 품밟기를 실전에서 쓰느냐 쓰지 않느냐는 전적으로 개인의 취사선택일 수밖에 없다고 생각한다. 쓸수도, 쓰지 않을수도 있다.


저 글에서 나오고 그 말을 신뢰할 수 있다면 송덕기옹은 실전에서는 품을 밟지 않는다고 했다고 한다. (그게 싸움인지 경기인지는 모르겠지만) 사실 생각해보면 복싱이나 복싱도 전진후진 스텝을 배우고 위빙을 연습하지만 실제 시합에서 항상 그런 모습을 보여주는 것은 아니다.


택견도 비슷하다고 생각하면 되지 않을까 싶다. 근거리에서 아랫발질과 윗발을 위한 공방을 주고 받을 때라면 품밟기가 필요하겠지만 거리가 좀 떨어져 있는데 춤추듯이 덩실거려야 할까?


대한택견쪽은 항상 앞발을 주는 대접과 더불어 품을 굼실하며 밟지 않으면 겻기가 주어진다.(굼실하지 않은 발질을 할 때던가???) 하지만 이것은 강제성과 더불어 아랫발을 잡을 수 없다는 규칙 때문이다.


이것이 맞다고 생각할 수도 있지만 송덕기옹은 신한승 선생과 보여준 견주기에서 항상 아랫발을 잡아채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그런면을 볼때 대한택견의 논리가 정확하다고는 볼 수 없다.


결련택견협회가 비난의 표적이 되는 것은 자유스러운 품밟기 때문이다. 그래서 선수들이 품을 밟지 않고 그냥 격투기처럼 택견을 한다는 것이다.


인식이 질서를 구성한다는 말처럼 '택견은 부드러운 춤과 같은 무술' '항상 경기에서는 품을 밟아야 한다' 라는 것이 사람들에게 박힌 결과물이겠지만......결련택견협회는 품이란 근거리 아랫발질 공방의 필요에 의해서 나온 것이지 그것이 규칙으로 항상 강제해야 하는 것은 아니었다고 말한다.


그런면으로 볼 때 참 아랫발잡기의 규칙이라는 것은 애매하긴 하다. 아랫발 잡기를 없앤다면 택견배틀에서도 대한택견과 비슷한 품밟기가 나올 것이다. 하지만 송덕기옹은 분명히 아랫발잡기를 보여주었고 그걸 버리기도 뭐하니 결련택견협회는 아랫발을 잡을 수 있는 규칙의 택견배틀과 잡을 수 없는 규칙의 송덕기옹 추모대회로 나눠서 진행을 하고는 있다.


각 협회의 생각이 틀린 것을 마냥 뭐라 할 수는 없는 것이 송덕기옹이 보여준 모습도 틀리게 보여준 모습도 있었고...... 언제나 드는 생각이지만 조선시대의 결련택견판은 그 규칙이 아주 세밀하지는 않았다고 생각된다.




위 파일은 그 무예방에 과거 송덕기옹에게 택견을 배웠던 것으로 추정되는 두 사람인 '옛택견' 이라는 사람과 '감투바위' 라는 사람의 대화이다. 감투바위라는 사람은 이준서씨라고 했다가 준서형이라고 했다가 호칭이 바뀌곤 하는 것이 좀 이상하긴 하지만 전반적으로 그 당시 배웠던 분들에게 들었던 이야기와 큰 마찰이 없이 매끄러운 것으로 봐서 배우긴 배운 것 같다.

앞에 언급하지 않고 넘어갔던 부분이기도 한데 실전에서 품을 밟지 않는다고 송덕옹이 말씀하신 것은 신뢰가 갈 수 있다고 본다. 국가 영상기록에서도 보면 송덕기옹은 신한승 선생과의 마주메기기는 품을 밟으며 동작을 보여주시지만 싸움수인 옛법을 이준서씨와 시범 보일 때는 분명 본인은 품을 밟지 않고 계신다. 이것을 생각해 볼때 송덕기옹의 그 말씀은 신뢰성이 높다고 판단된다.

하지만 택견의 헤게모니를 장악한 대한택견쪽에서는 옛법에는 그다지 큰 관심이 없으니 세간에는 그간 퍼진 것에 따라 그냥 경기 택견의 모습만이 퍼졌고 확실히 싸움수로의 택견 기술은 너무 묻힌 것 같다.

이런 사람들을 다 모아놓고 토론회를 연다면 참 좋을텐데......



출처는 http://cafe.chosun.com/muye 이다.

Posted by 飛流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국밥 2011.05.12 18: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것은 개인적으로 생각하기엔 중요한 요소인데, 실전일때는 품을 밟지 않고, 스포츠로서 사용할때는 품을 밟는다 라는 얘기지 않습니까.

    그렇다면 연계적으로 서로 품을 밟는다는 상황을 만들고서(헛점, 방어또는 공격타이밍을 교대로 내 주는 상황) 자기의 수를 넣거나 상대의 수를 막아내는 상태의 연속이 결련택견이라고 볼수 있는겁니다.
    이것은 마치 약속대련의 연속이나 다름없다고 볼수있죠. 즉 실전에서는 순간적으로 나타나는 간합을 품밟기로 타이밍과 함께 줌으로써 , 내가 간격을 줬을때 상대가 공격할수 있는가, 그리고 상대의 공격을 나는 카운터나 막아낼수 있는가 하는 것을 겨루며, 기술의 수련을 겸하는겁니다.

    이 가정대로라면 현재 이뤄지는 결련택견의 복원은, 품 밟기를 어떻게 처리하느냐에 따라서 원형에 얼마나 다가갈수 있는지 여부가 달렸다고 생각합니다. 현재 결련택견은 매우 실전적인 상황의 스텝으로 간격유지를 하고있는데, 이런 상황에서는 다른 유술경험자가 맘대로 자기 기술을 써버리며 타무술과의 개성이 확립되지 못할수있는 상태인 겁니다.

    송덕기 선생이 품밟기를 강조한것을 보면 '품 밟는 상황에서의 공방 전개'라는 것이 택견이라고 볼수 있겠습니다.

  2. 국밥 2011.05.12 18: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문제는 품밟기를 한명만 하면 하는사람이 당연히 불리해질수있습니다. 최근의 결련택견이라는 경기 자체가 서로 품 밟기를 강제하지 않고 '원래 택견은 이렇지만 경기니까 안해도 된다'라고 하면 하는 사람은 맨날 져서 멸종되게 되어있습니다.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택견의 시작시에 서로 발을 차 주면서 시작한다고 생각됩니다. 서로 품을 밟는다는 확인의 의미가 담겨있는 셈입니다.

    • 飛流 2011.05.13 21:28  댓글주소  수정/삭제

      실전이라는 말은 참 애매모호한 말입니다. 또한 택견이라는 것을 살펴보자면 구한말의 택견은 깡패, 건달, 한량들이 하던 매우 실전적인 격기였습니다. 과연 그런 상황에서 오늘날처럼 완벽한 실전과 스포츠의 구분이 용이했느냐라는 문제가 있기에 경기 택견이 서로 항상 헛점을 주고받는 상황으로 했다고 말하기에는 무리가 있을 수 있죠.

      오히려 국가 전수생이었던 이호범 선생님은 송덕기 옹이 강조한 품밟기는 갈지자로 밟는 품이라고 하신 것도 있고 그것을 결련택견협회는 좌우밟기와 비슷한 형태라고 판단하고 있습니다.

      다른 유술경험자가 맘대로 자기 기술을 쓴다고 단정하기는 어려운 것이 좁은거리에서 순간적으로 옷깃을 잡지 않고 다리도 땅에 대지 않은 상태에서 쓰는 유술기술은 택견의 유술기라고 봐야 하죠. 레슬링도, 유도도아닌......또 그런 것 뿐이 아니라 택견은 다리로 걷어차기도 하고 얼굴도 찰 수 있으니 유술에 국한에서 품밟기가 강제된다고는 볼 수 없습니다.

  3. BlogIcon Robert Michael Sofa 2012.01.17 14: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는 astounded했다. 제가 찾습니다 엔트로피를 만났 거든. 우리는 대단히 치환하는 욕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