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Dream Combat Championship 005 의 경기결과]

전라, 경상권을 커버하던 중견 종합격투기 단체 드림 컴뱃 챔피언쉽의 5년만의 이벤트이자 5번째 넘버링 이벤트인 Dream Combat Championship 005 in 거제가 18일 거제 빈스짐 특설 링에서 개최됐다. 

메인 이벤터로 나선 장정혁(26, 팀 헌터)은 판정승을 챙겼다. 쇼토칸 가라데카 임용주(28, KTT)를 초반부터 묵직한 로우킥과 펀치로 압박, 첫 라운드를 따낸 장정혁은 비스듬한 업라이트 스타일에서 풋워크와 킥을 살린 타격으로 로우킥을 끊어주자 안면을 내주기 시작, 1,2R을 나눠가졌다. 3R 눌러두진 못했으나 태클로 재미를 본 임용주가 잔발로 히트수를 늘려갔으나 연달은 로우블로우에 선언된 감점이 크리티컬하게 작용, 종료 후 장정혁의 우세가 선언됐다. 임용주에겐 아쉬운 일전.  

코메인이베트에서는 일본 원정까지 다녀온 조준용(27, 쎈짐)이 2전의 신인 정용제(MMA스토리)를 난전 끝에 판정으로 제압, 올해 첫 승리를 거뒀다. 초반 팽팽했던 복싱 전에 이어 끈질긴 클린치와 테이크 다운시도로 1R을 챙긴 조준용은 2R 후반 거리를 캐치한 정용제의 앞손에 눈이 크게 부어오르며 적잖이 고전해야 했다. 그러나 간간히 터뜨린 펀치의 클린히트, 상대의 잦은 마우스피스 뱉음으로 인한 경고로 심판 3인이 우세를 선언, 조준용이 승리를 가져갈 수 있었다. 

프로 3전 째의 신인 박어진(22, 팀 영)은 날카로운 카운터와 차분한 포지셔닝으로 프로 두 번째 승리를 추가했다. 경기 초반 가볍게 얼굴에 잽을 허용한 김민재(26, 부산 스파르타 짐)가 러쉬를 걸어오는 것을 한 스탭 빠지면서 양 손 카운터로 순간 다리를 풀어버린 박어진은 급히 일어나는 상대의 상박을 싸잡은 후 덧걸이 테이크 다운까지 뽑아냈다. 곧바로 가드 패스에 성공 탑마운트까지 빼앗은 박어진의 파운딩 샤워가 대항을 못하는 김민재를 보다못한 레프리가 경기를 중단시켰다. 

최성혁(26, 팀한클럽)은 압도적인 TKO승으로 지난 경기였던 브레이브 투 코리아에서 겪었던 TKO패배의 아쉬움을 어느 정도 털어낼 수 있게 됐다. 경기 후 얼마 지나지 않아 상대 최은호를 클린치 한 최성혁은 니 킥 연사로 상대를 무너뜨렸다. 견딘 최은호가 스탠딩에 힘겹게 성공했으나 다시 니 킥 연사로 압박을 시작한 최성혁이 복부에의 니 킥으로 재차 최은호를 다운, 백에서의 파운딩 샤워로 레프리의 스탑을 이끌어 냈다.  

[Dream Combat Championship 005 결과]
06경기: 장정혁 > 임용주 (판정 3-0)
05경기: 조준용 > 정용제 (판정 3-0) * 75kg 계약
04경기: 김민재 < 박어진 (TKO 1R 3:34) 
03경기: 최은호 < 최성혁 (TKO 1R 2:33) 
02경기: 이해원 > 이성재 (판정 3-0)
01경기: 박창빈 > 권쌍수 (판정 3-0)

 

반응형
Posted by kungfu45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TFC Dream 7 의 공식포스터]

명문 MMA 팀 KTT가 이끄는 종합격투기 이벤트 TFC의 하부 브랜드 Dream(드림)이 경상북도 울진의 왕피천 공원 주공연장에서 개최, 오랜 공백을 깨고 활동을 재계했다. 

[스크램블로 백을 타낸 최성혁이 RNC로 김병석을 제압하고 있다]

4전 전적을 가진 파이터 간의 메인이벤트에서는 3승 1패의 최성혁(26, 팀한클럽)이 2승 2패의 김병석(30, 킹콩짐)을 서브미션으로 제압, 희비가 엇갈렸다. 킥으로 상대를 몰았던 최성혁은 김병석의 카운터 태클에 상위 포지션을 빼앗겼다. 그러나 효과적인 파운딩을 위해 알리 포지션에 있던 상대의 발뒤꿈치를 공략, 탑을 타낸 최성혁은 등을 포기한 김병석이 순간 땅을 짚어 목이 비자마자 RNC를 잠궈 버렸고, 탭으로 이 날의 데미를 장식했다. 

[조동호에게 하이킥으로 기습을 거는 최동호]

아마추어 7전 전승의 스트라이커 최동호(24, 포항 팀매드)는 데뷔를 결의한 코탑의 중진 조서호(26, KTT)를 능수능란한 펀치 능력으로 괴롭힌 끝에 근사한 펀치 KO로 프로 첫 승을 챙겼다. 최동호는 인 앤 아웃, 사이드 스탭, 킥 캐치를 활발히 활용하며 상대 조서호를 조여나갔다. 조서호도 왼손 카운터 등으로 잘 대응했으나, 두 번째 라운드 중후반, 최동호의 오소독스 라이트를 연발로 피격당해 밀려버렸고, 빠른 원투가 작렬, 다운 후 파운딩으로 최동호가 경기를 마무리했다. 

[이천수가 조경민의 반격에 카운터로 라이트를 집어넣고 있다]

한 층 파워업된 이광희의 직계 제자 조경민(32, 크광짐)를 상대로 프로 첫 경기에 나선 차정환의 애제자 이천수(32, MMA 스토리)는 펀치 연사로 역전 TKO승을 일궈냈다. 묵직한 펀치 카운터를 나누며 경기를 시작한 이천수는 조경민의 연달은 테이크 다운 시도에 시달렸으나 태클을 뒤집으며 일어나는 만만찮음을 과시했다. 잠시 후 이천수의 라이트가 상대에게 데미지를 안기는데 성공했고, 피냄새를 맏은 이천수가 어퍼와 훅의 콤비네이션 샤워로 조경민을 주저앉혀 버렸다.   

[쿳산에게 몇 번이나 다운을 뽑아낸 라이트를 박아넣는 박창빈

파이트 오브 더 나잇은 단연 2승 도전의 박창빈(18, 거제 아셀주짓수)과 프로 데뷔 전 쿳산(18, 알파타) 간의 기대주 일전. 초반 하이킥에 다운을 당해 위기를 맞은 박창민은 쿳산의 파상공세를 버텨고 숏 레프트로 플래쉬 다운을 돌려주기 시작, 압박으로 흐름을 바꾸었다. 쿳산도 3R까지 플라잉 니 킥, 돌려차기 등 킥 중심 타격으로 맹 저항했으나, 라이트 피격 후 낸 태클을 찌그러뜨려 탑을 빼앗은 박창빈이 고속 더블 해머피스트&파운딩 콤보로 승자가 됐다.    

[TFC Dream 7 결과]          
13경기: 김병석 < 최성현 (리어네이키드 초크 1R 2:40)
12경기: 조서호 < 최동훈 (TKO 2R 3:19) 
11경기: 조경민 < 이천수 (TKO 1R 3:26)
10경기: 박창빈 > 쿳산 (TKO 3R 2:59) 
09경기: 김수연 > 한보람 (판정 3-0) * 53kg 계약
08경기: 박지원 < 박준현 (TKO 1R 1:40) 
07경기: 은효성 < 이이삭 (TKO 3R 1:40)
06경기: 김근희 > 김정균 (TKO 2R 2:35)     
05경기: 우영욱 < 신준호 (TKO 1R 4:53)
04경기: 함기승 < 박어진 (리어네이키드 초크 2R 0:48) 
03경기: 서형주 < 박상민 (TKO 1R 1:11) * 59kg 계약 
02경기: 이국희 > 장성규 (TKO 1R 3:16) * 64kg 계약 
01경기: 이현수 = 홍선호 (판정 0-0) * 노기 그래플링  

* 사진 제공/촬영=RANK5/정성욱 편집장

반응형
Posted by kungfu45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