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UFC Fight Night 217]

2023년 UFC의 오픈 이벤트이자 서브 브랜드 파이트나이트의 217번째 대회인 UFC Fight Night 217 'Strickland vs Imavov' 가 한국 시각으로 15일, 개최지인 미국 네바다 주 엔터프라이즈 라스베가스 현지 시각으로 14일, UFC 에이팩스(APEX)에서 개최됐다. 

[]

2연속 메인 이벤터로 나서게 된 현 미들급 7위 션 스트릭랜드(31, 미국)는 특규의 복싱 거리에서의 압박으로 12위의 러시아 계 기대주 나소르딘 이마보브(26, 프랑스)를 판정으로 잡아내며 지난 두 개의 패전의 아쉬움을 달랬다. 1R부터 상대가 물러나다 넘어질 정도로 근접거리에서 압박을 걸던 스트릭랜드는 2R에는 테이크 다운까지 성공시켰다. 이후 이마보프가 엘보, 오버 핸드 등 산발적인 타격을 맞췄으나 스트릭랜드의 펀치 컴비네이션 압박을 뚫지는 못했다.  3-0의 압승.

[이게의 카운터 훅에 데이먼이 양 무릎이 꺾이며 다운되고 있다]

정찬성 전 포함 3연패로 13위까지 떨어진 페더급 댄 이게(31, 미국) 4연승 중인 베테랑 데이먼 잭슨(34, 미국)을 카운터 펀치로 잡아내고 2년 만의 승리를 맛봤다. 꾸준한 압박에서 나오는 짧지만 묵직한 타격, 종료 4초를 남기고 테 첫 라운드를 가져간 이게는 2R 초반 카운터 펀치로 상대의 앞이마의 컷을 만들어 주었다. 상대의 독특한 타격, 칼프킥 등에 거리를 두고 기회를 노리던 이게는 휘두르며 나온 상대의 어퍼컷에 레프트 훅으로 카운터, 워크 아웃 KO로 경기를 마감했다.

[코피로피의 3차 미들킥에 고통스러워하는 소리아노]

9승 2패를 기록 중인 미들급 기대주 간의 매치업에서는 로만 코피로프(31, 러시아)가 푸나헬레 소리아노(30, 미국)를 2R TKO로 제압해냈다. 잽과 가드를 뚫는 펀치, 한 차례 테이크 다운으로 1R을 가져간 코피로프는 2R 초반부터 장내를 울리는 백 스핀 킥으로 복부 공략을 시작했다. 꾸준히 휘두르긴 하지만 피로가 역력했던 상대의 복부에 두 차례 미들킥으로 데미지를 쌓아 줬던 코피로프가 3차 미들킥을 히트. 격통으로 가드 일변도의 상대로부터 타격 샤워로 스탠딩 TKO를 뽑아냈다.  

[실신한 바르셀로스에게 누르마고메도프가 파운딩을 시도하고 있다]

벨라토르 챔프 우스만의 형이자 라이트급 챔프 하빕의 사촌으로 밴텀급 11위를 마크 중인 우마드 누르마고메도프(26, 러시아)는 체급에 손꼽히는 강자 RFA 챔프 하오니 바르셀로스(35, 브라질)를 펀치로 실신, 무패를 이어갔다. 밀어차는 킥으로 거리를 만들던 누르마고메도프는 후반으로 갈 수록 킥을 섞은 펀치를 맞춰나갔다.  라운드 막판, 바르셀로스가 몸을 빼 니 킥을 피함과 동시에 누르마고메도프의 왼손 훅이 안면에 작렬, 그대로 승부가 결정됐다. 

[그로기에 빠지 히베이루에게 오버 핸드 라이트를 던지는 알핫산]

유도 베이스의 미들급 베테랑 압둘 라자크 알핫산(37, 가나)는 컨텐더 리그에서 강력한 카운터 펀치를 선보였던 클라우디우 히베이루(30, 브라질)와의 헤비 펀처 대결에서 TKO로 프로 12번째 승리를 기록했다.초반 칼프킥 연사와 스트레이트에 안면을 내줬던 알핫산은 클린치와 엘보등 숏블로우로 1R을 보냈다. 2R 시작 직후, 태클 페인트에 말린 상대의 턱에 오버 핸드 라이트를 터뜨린 알핫산은 흔들린 상대를 오버 핸드 라이트 연사로 찌그러뜨려 승부를 결정지었다. 

[나시멘투의 초크에 괴로워하는 헤르난데즈와 이를 지켜보는 레프리 허족]

TUF 브라질과 컨텐더를 모두 거친 전 라이트급 챔프 찰스 올리베이라의 제자 겸 팀 메이트 알란 나시멘투(31, 브라질)는 블랙벨트 주지떼로의 압도적인 그래플링 능력으로 UFC 2승째를 손에 넣었다. 원 모션 프런트 킥+태클로 순식간에 중소단체 HFC 타이틀 홀더 카를로스 헤르난데즈(29, 미국)과의 거리를 줄이는 데 성공한 나시멘투는 케이지를 발로 차 롤링을 시도한 상대가 일어나는 틈을 놓치지 않고 목을 캐치, 잠시 후 그립싸움 끝에 초크를 완성해 탭을 받아냈다.

[레프리가 지켜보는 가운데 존슨이 파운딩으로 플립을 공략하고 있다]

LFA 챔프 간의 일전이었던 2023년 UFC 첫 매치업에서는 올라운더 찰스 존슨(32, 미국)이 동갑내기 그래플러 지미 플립(미국)을 TKO로 잡아내고 UFC 내 첫 연승행진을 개시했다. 플라잉 트라이앵글 초크까지 성공시킬 정도의 실력파인 플립의 초반 태클을 뒤집으며 경기를 시작한 존슨은 묵직한 바디샷, 가드를 뚫는 하이킥으로 스탠딩의 우세를 가져갔다. 결국 슬램을 성공시켰지만 백 유지에 실패 플립에 엘보로 컷까지 만든 존슨이 두파운딩으로 레프리 스탑을 이끌어냈다.

[UFC Fight Night 217 'StrickLand vs Imavov' 결과]
11경기: 션 스트릭랜드 > 나소르딘 이마보프 (판정 3-0)    
10경기: 댄 이게 > 데이먼 잭슨 (TKO 1R 4:13)
09경기: 푸나헬레 소나리오 < 로만 코피로프 (KO 2R 3:19) 
08경기: 케이틀린 비에이라 < 라켈 패닝턴 (판정 1-2) 
07경기: 우마르 누르마고메도프 > 하오니 바르셀로스 (KO 1R 4:40)
06경기: 자비드 바샤랏 > 마테우스 맨돈사 (판정 3-0)
05경기: 압둘 라자크 알핫산 > 클라오디우 히베이루 (KO 2R 0:28) 
04경기: 마테우스 레베츠키 > 닉 피오리 (판정 3-0)
03경기: 알란 나시멘투 > 카를로스 헤르난데즈 (리어네이키드 초크 1R 3:16)    
02경기: 다니엘 아게타 > 닉 아귀레 (판정 3-0) 
01경기: 지미 플릭 < 찰스 존슨 (TKO 1R 4:38)
 
* 사진제공=UFC/getty Image

반응형
Posted by giIpoto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UFC on ESPN 030 의 공식 포스터]

TUF 29의 결승 흥행으로 UFC의 575번째 대회이자 메이저 스포츠 방송국 ESPN 전용 이벤트인 UFC on ESPN 030 'Barboza vs Chikadze' 가 한국 시각으로 29일, 개최지인 미국 네바다 주 라스베가스 현지 시각으로 28일, UFC APEX(에이팩스)에서 개최됐다. 

[치카제가 하이킥으로 바르보자를 공략하고 있다] 

한 킥 한다는 페더급 중위 랭킹 킥커 간의 메인에서는 초기대 주인 10위 기가 치카제(34, 조지아)가 9위 에드손 바르보자(35, 브라질)를 TKO로 꺾었다. 스피드의 우위를 가진 치카제는 초반부터 인 앤 아웃으로 거리를 조절하며, 로우, 미들, 내려차기 등으로 바르보자를 괴롭혔다. 뛰어들며 스트레이트 등으로 펀치력도 피로했던 치카제는 3R 초중반 라이트 훅으로 상대를 휘청거리게 만든 후, 러쉬, 초크에서 일어난 바르보자에 재차 펀치를 히트. 레프리의 스탑을 이끌어 냈다.   

[싱글 레그 훅만 건채로 울비나의 목에 RNC를 잠근 배틀]

트레션 고어의 무릎 부상으로 대신 올라온 팀 메이트 길버트 울비나(25, 미국)와 결승에서 만난 팀 볼카노프스키의 마지막 선택선수 브라이언 배틀(26, 미국)은 서브미션으로 TUF 29 미들급 우승을 챙겼다. 초반 펀치 러쉬에 이은 두 차례의 테이크 다운에서 살아남은 배틀은 이후 눈에 띄게 적극성이 떨어진 울비나를 압박해 나가기 시작했다. 2R 중반 클린치에서 상대를 밀어 붙이던 배틀은 상대의 백 스핀 엘보를 피해 테이크 다운을 획득, 백에서 RNC로 탭을 받아냈다. 

[라운드 재개를 앞둔 투르시오스가 커버를 올리고 상대방을 응시하고 있다]

TUF 29 시즌 밴텀급 결승전에서는 팀 볼카노프스키의 리키 투르시오스(28, 미국)가 팀 동료 브래디 히스테드(22, 미국)를 스플릿 판정으로 누르고 토너먼트 우승을 차지했다. 3개의 라운드 15분 내내 쉬지 않은 일전을 치뤄야했던 투르시오스는 경기내내 히스테드의 테이크 다운에 시달려야 했으나. 점핑 길로틴 등의 공격적인 서브미션과 3R 원투로 만들어낸 경기 중 유일한 플래쉬 다운, 마지막까지 압박했던 타격의 적극성으로 2인의 저지로부터 지지를 받아냈다.  

[길모어를 슬램으로 메다꽃는 페트로스키]

TUF 29 출신의 첫 UFC 공식 데뷔 전에서는 팀 오르테가 소속 안드레 페트로스키(30, 미국)가 팀 메이트 마이클 길모어(34, 미국)를 꺾고 UFC 데뷔 전 첫 승을 거뒀다. 첫 라운드부터 두 차례의 테이크 다운을 뽑아내며 길모어를 앞섰던 페트로스키는 2R 타격수에서 밀렸으나 결국 테이크 다운을 성공, 크게 밀리지 않았다. 3R에서 태클 후 탑을 잡은 페트로스키가 길모어의 손목을 목 뒤로 돌려잡아 고정, 노출된 안면에 엘보 샤워로 TKO승을 확정지었다. 

[머셔트에게 초크를 잡힌 무라도프가 괴로워하고 있다]

2연패 중이던 제럴드 머셔트 3세(33, 미국)는 난전 끝에 단체 3연승 중이던 기대주 마크무드 무라도브(31, 우즈베키스탄/체코)을 서브미션으로 제압해냈다. 초반 비틀거릴 정도의 타격을 받은 머셔트는 태클에도 펀치를 맞추는 상대의 타격에 시달려야 했으나, 누워가며 데미지를 극복, 차츰 자신의 타격을 맞춰나가기 시작했다. 막판 테이크 다운을 성공, 1R을 마감한 머셔트는 2R 초중반 결국 클린치를 성공, 찌그러뜨린 후 롤링하자마자 캐치한 RNC를 쥐어짜 탭을 받아냈다. 

[초살 KO승이 확정된 후 가슴을 두들기며 승리를 자축하는 알핫산]

최근 부진을 면치 못했던 압둘 라자크 알핫산(36, 미국)은 시원한 초살 KO승리로 연패 탈출에 성공했다. 3연패 후 알레시오 데 키리코(31, 이탈리아)를 UFC 9번째 상대로 맞이한 알핫산은 상대의 하이킥을 방어 후 킥 캐치에 실패했으나, 케이지로 상대를 몰은 후 오소독스 자세에서 어깨로 페인트를 건 후 라이트 하이킥을 걷어올렸다. 페인트에 속은 키리코는 하이킥이 날아오는 방향으로 숙여버렸고, 하이킥에 피격당하자 그대로 전투불능에 빠졌다. 소요시간 17초. 

[데미지를 입고 몰린 스튜어트의 안면에 자코비가 스트레이트를 꼽고 있다]

킥복서 저스틴 자코비(33, 미국)는 차분한 타격 러쉬 TKO승을 획득.  브리티쉬 스트라이커 대런 스튜어트(30, 잉글랜드)를 3연패에 빠뜨렸다. 초반 상대의 테이크 다운을 내줬으나, 스탠딩에 성공한 자코비는 타격 교환 중 레프트에 이은 라이트를 히트, 다리를 풀어버렸다. 스튜어트가 펀치를 내며 대응했으나, 자코비가 핀포인트 추격타를 박아넣기 시작, 결국 스트레이트를 직격당한 스튜어트가 크게 비틀거리자, 레프리 제이슨 허족이 뛰어들어 경기를 중단시켰다.   

[사바티니의 힐 훅에 비명을 지르는 에머스]

UFC 두 번째 승리를 노리던 자말 에머스(32, 미국)를 만난 그래플러 펫 사바티니(30, 미국)은 헨조 그레이시의 제자답게 서브미션으로 승리. 단체 첫 연승행진을 시작했다. 에머스의 레프트 어퍼에 걸려 비틀거릴 정도의 큰 데미지를 입었던  사바타니는 백을 내주고 RNC에서 탈출, 회복할 시간을 버는데 성공했다. 사바티니의 하체에 에머스도 토홀드로 대응, 50대 50에서 잠깐의 교착이 있었으나, 사바티니의 고쳐 잡은 힐 훅에 에머스가 견디지 못하고 비명을 질렀다. 

[UFC on ESPN 030 'Barboza vs. Chikaze' 결과]          
12경기: 에드손 바르보자 < 기가 치카제 (TKO 3R 1:44)
11경기: 브라이언 배틀 > 길버트 울비나 (리어네이키드 초크 2R 2:15) * TUF 29 미들급 결승
10경기: 리키 투르시오스 > 브래디 히스탠드 (판정 2-1) * TUF 29 밴텀급 결승
09경기: 케빈 리 < 다니엘 로드리게즈 (판정 0-3) 
08경기: 안드레 페트로스키 > 마이클 길모어 (TKO 3R 3:12)
07경기: 마크무드 무라도프 < 제럴드 머셔트 3세 (리어네이키드 초크 2R 1:49) 
06경기: 알레시오 데 키리코 < 압둘 라자크 알하산 (KO 1R 0:17)
05경기: 샘 엘비 < 웰링턴 터먼 (판정 1-2)
04경기: 더스틴 자코비 > 대런 스튜어트 (TKO 1R 3:04) 
03경기: 제이제이 알드리치 < 바네사 데모폴로스 (판정 3-0) 
02경기: 자말 에머스 < 팻 사바티니 (힐 훅 1R 1:53)
01경기: 구이도 카네티 < 레오마나 마르티네즈 (판정 1-2) * 63.50kg 계약 

* 사진 제공/촬영=©Getty Image/Chris Unger

반응형
Posted by giIpoto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