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UFC Fight Night 203 의 공식 포스터]

UFC의 597번째 흥행이자 서브 브랜드 파이트나이트의 203번째, ESPN 플러스의 61번째 이벤트를 겸한 대회인 UFC Fight Night 203 'Santos vs Ankalaev' 이 한국 시각으로 13일, 개최지인 미국 네바다 주 라스베가스 엔터프라이즈에 위치한 UFC 에이팩스(APEX)에서 개최됐다. 

[종료 직후 앙칼라에프와 산토스가 서로를 격려하고 있다]

라이트헤비급 6위 마고메드 안칼라에프(29, 러시아)는 라이트헤비급 체급 5위 타이틀 챌린저 티아구 '마헤따' 산토스(38, 브라질)를 판정으로 누르고 UFC 8연승을 이어나갔다. 다채로운 페인트의 타격 전 중심으로 진행된 경기에서 안칼라에프는 2R 막판 상대의 오버핸드의 머리를 맞아 플래쉬 다운을 내주는 등 위기르 맞기도 했으나, 상대의 앞손, 앞발 킥에 빠른 펀치 카운터와 4R 테이크 다운 성공, 지속적인 압박에서 나오는 타격의 우위를 기록, 3-0 판정승을 가져갈 수 있었다.

[경기 후 글러브를 벗은 모라에스]

WSOF 챔프 출신의 밴텀급 10위 말론 모라에스(33, 브라질)은 14위 송야동(24, 중국)에게 마저 KO패 당하면서, 4연속 TKO패배를 기록했다. 경기 시작하자마자 송의 라이트의 큰게 흔들렸던 모라에스는 반복되는 송야동의 펀치 압박을 떨구지 못하며 쫓겨다녔다. 결국 오버 언더 훅을 더킹한 모라에스의 턱에 레프트-라이트 어퍼가 연달아 폭발, 다운되어 버렸다. 경기 직후 모라에스는 글러브를 벗으며 은퇴를 암시했다. 

[라운트리가 킥으로 일어나려는 로버슨의 복부를 공략하고 있다]

충격적인 오블리킥 승을 거뒀던 칼릴 라운트리 주니어(32, 미국)는 2R TKO로 1승을 추가했다. 최근 2연패 중이지만 제롬 르 밴너와도 주먹을 나눴던 칼 로버슨(31, 미국)을 상대로 중심을 바짝 낮춘 압박을 시도했으나, 상대의 로우킥에 적잖은 데미지를 넘겨줬던 1R을 보냈던 라운트리는 2R 직후, 원투 러시 후 가드 사이를 뚫는 훅으로 다운을 뽑아냈다. 하체 시도를 뜯은 라운트리가 복부에 강력한 킥을 맞고도 일어난 상대를 양 펀치로 다시 다운, 레프리의 스탑을 이끌어냈다.  

[니 킥에 무너진 맥키니에 파운딩을 퍼붓는 도버]

UFC 10승째를 노리는 드류 도버(33, 미국)는 대역전 KO승으로 베테랑의 관록을 보여주었다. 2주전에도 뛰었던 5연승 중인 테런스 맥키니(27, 미국)의 플라잉 니 킥을 잡았다가 균형이 무너지면펀치에 걸려 초반 위기를 맞이했던 도버는 버티며 일어났으니 또 한번 플라잉 니 킥에 걸리는가 하면 테이크 다운까지 실패하며 어려운 경기를 풀어야 했다.  그러나 파도를 견뎌낸 도버는 체력이 떨어진 상대를 클린치 니 킥으로 다운시켰고, 파운딩으로 승부를 뒤집어냈다.    

[UFC Fight Night 203 'Santos vs Ankalaev' 결과]서 
14경기: 티아구 산토스 < 마고메드 안칼라에프 (판정 0-3)    
13경기: 말론 모라에스 < 송야동 (KO 1R 2:06)
12경기: 소딕 유스프 > 알렉스 카사레스 (판정 3-0) 
11경기: 칼릴 라운트리 주니어 > 칼 로버슨 (TKO 2R 0:25)
10경기: 드류 도버 > 테런스 맥키니 (TKO 1R 3:17) 
09경기: 알렉스 페레이라 > 브루노 시우바 (판정 3-0) 
08경기: 매튜 세멜스버거 > 에이제이 플레처 (TKO 2R 1:57) 
07경기: 제이제이 알드리치 > 질리언 로버스 (판정 3-0) 
06경기: 트레빈 존스 < 자비드 바샤랏 (판정 0-3)
05경기: 사비나 마조 < 미란다 메버릭 (리어네이키드 초크 2R 2:15) 
04경기: 데이먼 잭슨 > 카뮤엘라 키 (암트라이앵글 초크 2R 4:42)
03경기: 코디 브런데이지 > 달챠 룬지암불라 (길로틴 초크 1R 3:41)    
02경기: 크리스 모티뇨 < 구이도 카네티 (TKO 1R 2:07)
01경기: 아즈맛 무자하노프 > 타폰 은추쿠이 (KO 3R 0:44) 

* 사진제공=UFC/getty Image/Chris Unger

반응형
Posted by kungfu45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UFC Fight Night 191의 공식포스터]

현존하는 국내 유일의 UFC 여성 리거 '불주먹' 김지연(31, 프리)이 승리획득에 실패, 단체 첫 연패에 빠지게 됐다. 

[레프리 제이슨 허족이 김지연의 상대 맥칸의 손을 들어주고 있다]

한국시각으로 5일, 개최지인 미국 네바다 주 라스베가스 현지 시각으로 5일, UFC APEX(에이팩스)에서 개최된 UFC의 576 번째 흥행이자, 서브 브랜드 파이트 나이트의 191번째 대회 겸, ESPN 플러스의 49 번째 대회인 UFC Fight Night 191 'Brunson vs Till' 에 출전, 최근 2연패 중인 케이지 워리어즈 FC 플라이급 여왕 몰리 맥칸(31, 잉글랜드)을 상대로 UFC 7번째 경기에 나섰다. 

[러쉬를 걸어오는 상대에 어퍼컷으로 제동을 거는 김지연]

초반 터진 레프트 연타를 이용한 묵직한 러쉬에 애를 먹은 김지연은 근접거리에서 나온 행운의 버팅에 데미지를 입은 상대가 레슬링을 걸어오는 것을 스크램블로 스탠딩 백을 뺏는 한층 발전된 레슬링을 보여주며 기대감을 높혔다. 그러나  두 번째 라운드에 돌입한 김지연은 리치를 살린 깔끔한 스트레이트를 몇 차례 넣었으나, 상대의 파워 펀치에 몰리며 2R을 그대로 상납해야 했다.

마지막 3라운드, 초반은 타격 거리를 잡은 김지연의 스트레이트가 적잖이 히트, 빛을 발했으나, 큰 데미지를 입지 않은 맥칸이 압박을 지속, 고개가 들릴 정도의 임팩트 좋은 타격을 계속 허용해야 했다. 상대방의 막판 러쉬를 받아치며 다운까지는 몰리지 않았으나, 우세는 전혀 점하지 못한 채 그대로 경기가 종료, 단 한 명의 심판으로부터 우세를 받지 못하는 3-0 판정패를 기록하고 말았다.  

[그로기 직전 더블렉 태클로 틸의 균형을 무너뜨리는 브론슨]

미들급 5위 데릭 브론슨(37, 미국)은 7위 데런 틸(28, 잉글랜드)을 서브미션으로 잡아내고 타이틀을 시야에 두게 됐다. 타격을 곁들인 테이크 다운으로 상위를 잡은 브론슨은 앞선 두 개의 라운드 시간 대부분을 틸의 상위에서 보냈다. 마지막 3R, 엘보와 로우로 시작된 틸의 타격 중 스트레이트에 연달아 피격당했던 브론슨은 이를 반사적인 태클로 테이크 다운을 성공, 탑을 따냈다. 곧이어 백까지 빼앗은 브론슨이 턱 밑으로 팔뚝을 쑤셔넣어 RNC를 완성, 틸에게 탭을 받아냈다. 

[아스피널이 스피박의 오버 핸드를 아슬아슬하게 피하고 있다]

전 타이틀 홀더이자 베테랑 안드레이 알로브스키를 잡아냈던 헤비급 13위 톰 아스피널(28, 잉글랜드)은 클린치에서 영리한 순간 타격으로 1승을 추가, UFC 4연승과 프로 7연승을 이어갔다. 1R 중반, 링 중앙에서 상대인 14위 세르게이 스파박(26, 몰도바)과 클린치로 얽혀 있던 아스피널은 허리를 뺀 상태에서 복부에 니 킥 후 스피박에 안면에 즉시 엘보 스매시를 갈겨버렸다. 데미지를 입은 스피박이 뒷 걸음질하다 엉덩방아를 찧자, 아스피널이 파운딩으로 상황을 정리했다. 

[라운트리의 스트레이트에 균형을 잃은 바우카우스]

2연패 중인 라이트헤비급 파이터 간의 대결에선 초반 모데스타스 바우카우스(26, 리투아니아)를 타격으로 밀어붙인 칼릴 라운트리(31, 미국)가 카운터로 활용한 오블리크 킥 한 발로 경기를 끝냈다. 초반 오소독스에서의 레프트 스트레이트와 라이트 훅 콤보 등 스피디하고 묵직한 타격으로 재미를 본 카운트리는 상대의 코를 망가뜨리는 등 앞선 1라운드를 지배했다. 2R, 무에타이 스탠스로 바꾼 라운트리의 카운터 오블리크 킥이 작렬, 바우카우스를 전투불능에 빠뜨렸다.

[그로기에 몰린 밴드라미니에 펀치 러쉬를 거는 핌블렛]

몰리 맥칸의 팀 메이트로 케이지 워리어스 벨트 획득 직후 UFC로 넘어온 패디 핌블렛(26, 잉글랜드)은 역전 TKO승으로 깊은 인상을 남겼다. 루이지 밴드라미니(25, 브라질)의 훅과 연달은 타격에 걸리며 위기를 맞이했던 핌블렛은 살아남은 후 차분히 데미지를 회복, 밴드라미니에 오히려 타격 압박을 걸기 시작했다. 1R 막판 레프트에 데미지를 입은 상대를 몰아가던 핌블렛이 플라잉 니 킥에 도망갈 곳을 잃은 상대에 편치 샤워를 시전, 그대로 TKO승을 결정지었다. 

[쥬르뎅의 펀치를 가볍게 허용하는 에로사]

최씨 성을 가진 한국 리거와의 대전 경험을 가진 페더급 일전에서는 최승우에게 덜미를 잡힌 바 있는 베테랑 쥴리안 에로사(32, 미국)가 TKO챔프 출신의 최두호 킬러 찰스 쥬르뎅(25, 캐나다)을 서브미션을 잡아냈다. 피격을 각오하고 타격을 걸었던 에로사는 1R 라이트를 꽃아 먼저 흐름을 잡았다. 이후 타격 압박을 지속하던 에로사는 2R 근접거리 훅에 걸려 플래쉬 다운을 당하기도 했으나, 3R 레슬링으로 전법을 바꾼 에로사가 스탠딩 백에서 다크 초크를 캐치, 탭을 받아냈다. 

[UFC Fight Night 191 'Brunson vs Till' 결과]          
09경기: 데릭 브론슨 > 데런 틸 (리어네이키드 초크 1R 2:13) 
08경기: 톰 아스피널 > 세르게이 스피박 (TKO 1R 2:31)
07경기: 알렉스 모로노 > 데이비드 자와다 (판정 3-0) 
06경기: 모데스타스 바우카우스 < 칼릴 라운트리 주니어 (TKO 2R 2:30)
05경기: 패디 핌블렛 > 루이지 밴드라미니 (TKO 1R 4:25)     
04경기: 몰리 맥칸 > 김지연 (판정 3-0)
03경기: 잭 쇼어 > 루드빅 숄리니안 (판정 3-0) 
02경기: 쥴리안 에로사 > 찰스 주르뎅 (다스 초크 3R 2:56) * 68.03kg 계약
01경기: 달차 룽기암불라 < 마크 안드레 바리우 (판정 0-3) 

* 사진 제공/촬영=Getty Image/Jeff Bottari

반응형
Posted by kungfu45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