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경기에 나선 권원일]

쾌진격 중인 65kg급 기대주 권원일(25, 익스트림 컴뱃)이 또 한번의 TKO로 타이틀을 눈 앞에 두게 됐다. 

17일 공개된 아시아 최대 규모의 메이저 격투기 이벤트 원 챔피언쉽의 이벤트 One Championship 'Winter Warriors의 후반 대회인 Winter Warriors 2 로 단체 9차전에 나선 권원일은 동체급 챔피언을 지냈던 강호이자 현 체급 2위 케빈 벨링온(34, 필리핀)을 2R TKO로 제압, 3연속 한 판승으로 타이틀 전을 요구할 수 있게 됐다.  

초반 미들을 시작으로 프론트, 하이 등으로 초반 벨링온을 밀어 붙였던 권원일은 킥 캐치 후 테이크 다운, 펀치 러쉬 등을 별 다른 데미지 없이 방어, 이후 상대의 훅 등 반격을 뿌리치고, 플라잉 니 킥과 어퍼 등으로 묵직한 펀치 압박을 앞세워 경기를 리드, 나쁘지 않은 첫 라운드를 마쳤다. 

두 번째 라운드 초반 압박을 뿌리치기 위한 벨링온의 타격 러쉬를 털어내고 압박을 걸어대던 권원일은 2R 스타트 1분 경과 후 상대가 던진 라이트 훅을 피함과 동시에 몸을 다 펴지도 않은 채로 상대의 췌장에 바디 샷을 쑤셔넣었다. 전혀 의도치 않던 상태에서 리버 샷을 허용한 벨링온은 고통을 참지 못하고 주저 앉았고. 그대로 경기가 종료됐다.

경기 직후 랭킹 2위의 자리를 손에 넣은 권원일은 1위인 전 UFC 출신의 돌주먹 존 리네커와 전통의 타이틀 홀더 비비아노 헤르난데스를 콜, 당당히 타이틀을 요구했다.    

61kg, 플라이급 2위 대니 킹애드(26, 필리핀)는 지난 김대환 전을 포함 3연승 중인 전 챔프 출신의 4위 랭커 카이랏 아흐메도프(34, 카자흐스탄)의 레슬링에 재물이 됐다. 1R 킥 캐치에서 연결된 테이크 다운에, 2R 태클에 깔린 채 2개의 라운드 시간 대부분을 깔려서 보낸 킹애드는 3R에서도 시작 후 14초만에 카운터 싱글 렉에 다운, 라운드 절반을 빼앗겼다 겨우 일어났으나, 타격 대신 클린치로 압박했던 킹애드는 40초를 남겨두고 캡쳐드에 또 다시 다운, 판정패를 기록했다.

전 미들급 타이틀 홀더 비탈리 비그대쉬(37, 러시아)는 2연승 중인 WAMMA 챔프 판 롱(26, 중국)을 서브미션으로 꺾고 연승행진을 재계했다. 지난 경기에서 니이무라 유키를 서브미션으로 잡아냈던 비그대쉬는 암 바, 힐 훅 등 적극적 서브미션을 내세운 상대를 레슬링과 테이크 다운으로 제압, 앞선 두 개의 라운드를 챙겼다. 3R 상대가 태클을 걸어오는 것을 비그대쉬가 암 인 길로틴을 캐치, 탭을 받아냈다. 

4연승을 노리던 밴텀급 3위 유스프 사둘라에프(36, 러시아)는 8연승의 성적을 가지고 단체 데뷔 전에 나선 팀 라카이의 기대주 스티븐 로만(29, 필리핀)에게 1R KO로 덜미를 잡혀, 타이틀에서 멀어지게 됐다. 타격전을 벌이던 사둘라에프는 상대의 레프트에 걸리고도 버텨냈으나, 30여초 후 레프트를 내다 상대의 레프트 카운트에 피격, 앞으로 꼬꾸라졌다. 레프리의 스탑을 틈타 사둘라에프가 일어났으나 재차 앞으로 넘어지고 말았다. 예상치 못한 참패. 



반응형
Posted by kungfu45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One Championsjhip  138의 공식 포스터]

격투기 대리전쟁 우승자 윤창민(26, 팀 스턴건)은 중국 레슬러를 재물로 삼아 연승행진을 재계했다. 

11일 방송된 원챔피언쉽(One Championship)의 이벤트 Full Blast 2에 출전, 박광철의 팀 메이트 다카하시 료고에게 당한 역전 KO패 이후 8개월만에 MMA 복귀 전에 나선 윤창민은 9전의 전적을 지닌 중견 레슬러 마지아원(24, 중국)과 맞붙은 끝에 서브미션으로 한판 승을 기록, 연승 복귀를 노릴 수 있게 됐다. 

잠깐의 타격 교환 중 상대의 더블렉 클린치를 내준 윤창민은 당황하지 않고 차분하게 호쾌한 유도식 던지기를 시도, 상위를 빼앗았다. 마지아원이 몸을 틀며 일어나려하자 윤창민이 계속 다리로 훅을 걸려 노력했고, 마침내 목에 RNC 그립을 먼저 완성해냈다. 

초크가 적잖이 깊었던 탓에 마지아원의 얼굴색이 파래졌고, 보다못한 레프리가 난입해 경기를 중단, 윤창민의 승리를 확인시켜 주었다.  중단과 동시에 손으로 탭을 쳤던 마지아원은 탭을 쳤음에도 불구, 레프리의 심판 전원에 항의하는. 프로답지 못한 모습을 보였다. 
                                                         

 

반응형
Posted by kungfu45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인터뷰에 응하는 김재웅 ©MMAPLANET]

활동무대를 ONE으로 옮긴 TFC 페더급 챔프 투신김재웅(26, 익스트림컴뱃)이 일본 강호에 무릎을 꿇었다.

7일 말레이시아 자카르타에서 개최된 ONE CHAMPIONSHIP의 올해 두 번째 이벤트인 ‘Warriors Code’에 출전한 김재웅은 전 타이틀 챌린저인 마츠시마 코요미(26, 일본)을 상대로 단체 2차전에 나섰다.

경기시작 30초 들러붙은 상대에게 유도식 테이크 다운을 내준 김재웅은 금세 털고 일어났으나 플라잉 니 킥에 카운터로 또 한 차례, 클린치에서 더블 랙 슬램까지 내준데다가 오버 언더 훅, 로우킥 연사까지 당하며 첫 라운드를 상납하고 말았다.

두 번째 라운드에 들어선 김재웅은 잽과 스트레이트 등으로 상대의 고개를 꺾는가 하면, 상대의 태클에 맞서 카운터 다스 초크, 두부의 니 킥 등을 준비하며 응전했으나, 상대의 숏 라이트에 걸려 다운을 빼앗기는 등 흐름을 좀처럼 가져오지 못했다.

마지막 3라운드 시작 직후, 라이트에 재착 피격당한 김재웅은 순간 몸이 굳은 채 뒷걸음질치기 시작했고, 피냄새를 맏은 마츠시마가 재차 라이트를 갈렸고, 다운당한 김재웅에게 파운딩 샤워를 퍼부었다. 보다못한 레프리가 경기를 중지, 김재웅의 TKO패배를 확인했다.

반응형
Posted by kungfu45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