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무술 태권도가 프로듀싱하는 최초의 프로 격투기 단체 무신이 7일 출범했습니다. 

태권도의 활발한 프로격투기 참전이라는 대회이념과 격렬하고 빠른 경기 유도를 위해 '클린치 전면 불가' 룰 등으로 경기 전부터 화제를 모았던 무신은 메인 이벤트 출전 예정이던던 한국 중량급의 대어 김재영의 계약 문제로 인한 불참, 가장 큰 주목을 받았던 카타르 왕자 쉐이크 카타르 모하메드 알타니의 급작스런 불참 등 악재로 인한 '삐걱대는 출발'을 해야만 했습니다.   

               [무신의 화려한 오프닝 세러머니와 이날 무신의 첫 대회에 참가한 파이터들. 촬영=gilpoto] 

이날 참전한 6인의 태권도세 중 유일한 한국 파이터이자 이미 여러 차례의 프로 격투기 경험을 가진 김일권은 2008년 스피릿 아마대회 우승자 최두호를 상대로 돌개 차기 등 태권도 파이터다운 화려한 킥 기술을 어필했으나 최두호의 MMA 파이터다운 강력한 압박에 인상적인 모습을 보이지 못한 채 판정패를 당하고 말았습니다.  

                                     [상대 최두호에 킥을 날리고 있는 김일권. 촬영=gilpoto]

국내 입식 신성 김동현과 격돌한 일본 ITF 라이트급의 강호 모리 마사노리는 태권도 뿐만 아니라 무에타이 식의 킥 공격도 더불어 선보였으나 로우킥으로 끝나는 빠르고 날카로운 컴비네이션 등 한 수 앞선 김동현의 공격에 일방적으로 밀리다 하이킥과 점핑 니킥 컴비네이션에 무너지고 말았습니다. 

                    [국내 입식 신성 김동현의 하이킥을 방어하고 있는 모리 마사노리. 촬영=gilpoto]

스피릿MC에서 물러서지 않는 근성파이팅으로 인기를 모았던 이창섭과 격돌한 모로코 출신의 태권 파이터 노르딘 타마그룹은 양훅을 휘두르며 돌진해 들어오는 이창섭 특유의 파이팅 스타일 탓에 초반 갈피를 잡지 못했으나 2라운드 이창섭의 급격한 체력저하와 로우킥 데미지로 인해 총 세 차례의 다운을 빼앗고 KO승, 이날 승리를 거둔 첫 태권 파이터가 됐습니다.

                          [터프한 이창섭과 난타전을 벌이고 있는 노르딘 타마그룹. 촬영=gilpoto] 

이날 사실상의 메인이벤트로 평가받았던 '전 DEEP 라이트급 챔피언'의 국내 MMA 경량급 최강자 방승환 대 국내 입식 탑 클래스 김세기와의 5년만의 재격돌은 후반 체력저하로 공격의 탬포가 약간 떨어졌으나 양훅 컴비네이션과 킥 캐치 등으로 시종일관 경기를 지배했던 방승환이 2-0 판정으로 또 한번의 승리를 손에 넣었습니다.   

               [5년만에 재격돌한 '철권' 방승환과 '돌주먹' 김세기가 주먹을 교환하고 있다. 촬영=gilpoto]  

'수퍼코리언 1기' 로 스피릿MC 미들급의 강호 이재선과 전일본 미들급 5연패와 세계 3위의 랭커인 태권도 실력자 다카키 코지역시 다른 태권파이터들과 마찬가지로 종합 파이터인 이재선의 압박에 자신의 본 실력을 펼치지 못하고 3-0 으로 패하고 말았습니다. 

          [세계 3위 랭커 다카키 코지를 묵직한 타격으로 압박하고 있는 수퍼코리언 이재선. 촬영=gilpoto] 

전 복싱 챔프 겸 현 무에타이 챔프이자 지난 해 코리아 맥스 4강에도 출전했던 입식 강호 오두석과 격돌한 모로코 출생의 네덜란드 태권도 파이터 나집 히미치는 프로 경험이 많은 듯이 오두석과 날카로운 공격을 주고받으며 연장까지 가는 선전을 펼쳤습니다만 2-1의 아쉬운 판정으로 석패의 아쉬움을 달래야 했습니다.
                           [오두석과 주먹을 교환 중인 나집 히미치.  촬영=gilpoto] 

이날의 가장 베스트 바웃은 주최측의 기대와는 달리 태권도 대 타 무술이 아닌 타무술 대 타무술의 대결이었던 입식 과 종합에서 나왔습니다. 국내 격투기 팬들에게 큰 주목을 받았던 또 하나의 카드였던 입식 5체급 통합 챔피언이자 한국 K-1 맥스의 최대 기대주 권민석과 스피릿MC 웰터급의 최대 에이스였던 '타격 스페셜리스트' 권아솔 간의 일전이 바로 그것.

권아솔은 종합의 터프함을 자랑하며 권민석을 도발했고,  권민석은 입식 전문가다운 노련함으로 권아솔의 타격을 반격했고 권아솔도 역시 이에 맞는 묵직한 타격을 내면서 관객들을 흥분시켰으며 전문가다운 경기를 보여주었습니다. 경기는 근소한 차이를 매 라운드 마다 지켜낸 권민석이 3-0으로 승리했습니다.

               [권민석의 킥을 손으로 커트하고 있는 권아솔. 가장 높은 평가를 받았다. 촬영=gilpoto] 

김재영 대신 출전하는 송민호와 격돌할 예정이던 '4라운드의 제왕' 에릭 '버터 빈' 에쉬의 메인 이벤트는 전날 대회사가 버터 빈의 손에 한쪽 손에 맞는 글러브를 찾아 준비해 두었으나 다른 한 쪽 손이 국내에 있는 어떤 글로브에도 맞지 않는다는 희대의 사고가 발생, 7월 26일에 있을 차기 이벤트로 연기되었습니다.   


[무신 1 경기결과]

9
경기 송민호 - 에릭 '버티빈' 에쉬 (버터빈의 손에 맞는 글러브가 없는 탓에 차기 대회까지 연기

8
경기 권민석 > 권아솔
 (판정 3-0) 
7
경기 쉐이크 모하메드 알타니 - 한충 
(쉐이크 모하타니의 출전 포기로 매치업 소멸) 
6
경기 나집 히미치 < 오두석
 (판정 2-1)
5
경기 이재선 > 다카기 코지 (판정 3-0 

4경기 방승환 > 김세기 (판정 2-0) 
3경기 이창섭 < 노르딘 타마구룹 (KO
 3R 2:07)
2경기 모리 마사노리 < 김동현 (TKO 1R 1:26) 
1경기 김일권 < 최두호 (판정 3-0)

Posted by kungfu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