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llator MMA 244 의 공식 포스터}

북미 메이저 격투기 단체 Bellator(벨라토르)의 246번째 대회이자 244차 넘버링 이벤트인 Bellator MMA 244 'Bader vs Nemekov'가 한국시각으로 22일, 개최지인 미국 코네티컷 주 언캐스빌 현지 시각으로 21일, 모헤간 선 아레나(Mohegan Sun Arena)에서 개최됐다.

바딤 네메코프(28, 러시아)는 근사한 하이킥과 파운딩으로 라이트헤비급 챔프 등극에 선언했다. 한 차례 테이크 다운을 내주긴 했으나, 헤비급 타이틀 전에서 스승 표도르를 잡은 헤비급&라이트헤비급 2체급 챔피언 라이언 베이더(37, 미국)를 시종일관 한 타이밍 빠른 펀치 컴비네이션으로 몰아붙이던 네메코프는  레프트 잽으로 시야를 가린 후 라이트 하이킥으로 다운을 뽑아냈다. 베이더가 두 번이나 일어났으나, 네메코프가 결국 파운딩으로 또 다시 다운, TKO승을 확정지었다.

페더급 전 여왕 쥴리아 버드(37, 캐나다)는 복귀전에서 심판 전원일이치 판정승을 차지, 타이틀 상실의 아픔을 달랬다. 12전 9승 3패의 호성적을 지닌 제시 밀리(35, 미국)와 만난 버드는 초반 사우스 포에서 압박을 걸어오는 상대의 타격에 밀리는 듯 했으나, 클린치와 테이크 다운을 활용, 어렵지 않게 흐름을 자신의 것으로 만들었다. 결국 밀리가 이렇다할 타계책을 찾지 못하고 경기가 종료, 버드의 심판 전원일치 판정승리가 선언됐다. 

IFL챔프 겸 TUF 시즌 10 우승자 로이 넬슨(44, 미국)은 탑 클래스 콤바 삼비스트 발렌틴 몰다브스키(28, 러시아)마저 판정으로 패배, 5연패의 늪에 빠졌다. 벨라토르 데뷔 이후, 크로캅, 프랭크 미어, 세르게이 하리토노프 등 탑 클래스 파이터들에게 승리를 기록하지 못했던 넬슨은 상대의 클린치 전략에 장기인 파워풀한 타격이 봉쇄당해 경기 내내 끌려다니거나 상대의 훅에 걸려 위기를 맞이하는 등, 고전을 면치 못했다. 3-0으로 몰다브스키의 승리. 

높은 한 판승률을 자랑하는 레슬러 존 숄터(35, 미국)는 단체 입성 전에서 전 챔프 킹 모를 잡아냈던 주지떼로 베이스의 기대주 앤드류 카펠(35, 미국)를 원사이드 게임 끝에 서브미션으로 잡아내고 3연승을 구가했다. 연달은 테이크 다운과 상위 포지션에서의 압박으로 앞선 두 라운드를 완전히 챙긴 숄터는 체력이 고갈된 카펠을 3R 초반 쉽사리 재차 테이크 다운시켰다. 결국 2R 내내 상대를 괴롭혔던 암 트라이앵글 그립을 재차 잡은 숄터가 탑 마운트에서 탭을 받아냈다.  

 

Posted by kungfu45

댓글을 달아 주세요

[Bellator MMA 226 의 공식 포스터]

북미의 메이저 격투기 이벤트 벨라토르 MMA의 228번째 대회이자 226번째 넘버링 이벤트인 Bellator MMA 226 'Bader vs Kongo' 가 한국시각으로 8일, 개최지인 미국 캘리포니아 주 산호세 현지 시각으로 7일, SAP 센터에서 개최됐다. 

전 UFC 출신들간의 헤비급 타이틀 전은 노 컨테스트가 결정됐다. 도전자인 기욤 '칙 콩고' 오우에드라고(44, 프랑스)를 테이크 다운시킨 타이틀 홀더 라이언 베이더(36,미국)가 주저 앉아 있는 상대의 한쪽 다리를 타고 앉은 싱글 레그 마운트자세에서 더티 복싱 중 의도치 않게 콩고의 눈을 찌르고 말았다. 고통을 호소하는 콩고를 본 레프리 마이크 벨트런이 경기를 중지시키고 회복을 기다렸으나, 회복에 실패, 무효경기가 결정됐다.  

3연패 중이던 강호 데릭 캄포스(31, 미국)는 그라운드 압박으로 체급 전 챔피언 다니엘 스트라우스(35, 미국), 미국)를 판정격파, WGP 1회전 통과와 연패 탈출의 두 마리 토끼를 거머쥐었다. 1R 초반 킥을 차다 넘어진 상대로부터 상위를 뺏어낸 행운을 차지한 캄포스는 2,3 라운드에서도 테이크 다운을 획득. 암 트라이앵글 초크, 파운딩 등로 경기내내 스트라우스를 괴롭혀댔다. 종료 직전 일어난 스트라우스의 팔이 탈구됐으나, 승부엔 영향을 끼치진 못했다.  

UFC 시절 최두호의 대전상대였던 레슬러 샘 시실리아(33, 미국)와 전 페더급 타이틀 홀더 팻 커런(32, 미국)은 각각 그래플러인 페드로 카르바호(24, 포르투칼)와 무패의 타격가 아담 보릭스(26, 헝가리)에게 덜미를 잡혀 페더급 WGP 2회전 진출이 좌절됐다. 시실리아는 그래플링 스크램블 중 백을 뼈앗겨 백 초크에 탭아웃을, 커런은 로우킥을 받아주다 플라잉 니킥에 다운, 벨이 울리기 직전까지 이어진 파운딩에 회복치 못하고 TKO패했다. 

패티스 형제의 팀 메이트이자 체급 강호 에마뉴엘 산체스(29, 미국)는 역전 서브미션으로 페더급 월드 그랑프리 2회전에 제일 먼저 선착했다. 전적은 많지 않지만 파워풀한 레슬링을 주로 하는 타이완 클렉스턴(26, 미국)의 테이크 다운에 끌려다녀야 했던 산체스는 2라운드 막판, 상대의 슬램을 허용하자마자 다리로 트라이앵글 초크를 캐치했다. 잠시 저항하던 클렉스턴이 견디지 못하고 탭을 치고 말았다.  

 

Posted by kungfu45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