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UFC Fight Night 197 의 공식 포스터]

국내 유일의 UFC 중량급 리거 정다운(KTT)이 대형사고를 쳤다. 약 2년 만에 KO승을 거둔 것. 

[멋진 승리 후 활짝 웃는 정다운]

한국시각으로 14일, 개최지인 미국 네바다 주 엔터프라이즈 현지 시각으로 13일 UFC 에이팩스(APEX)에서 개최된 UFC의 585번째 대회이자 서브 브랜드 파이트나이트의 197번째 이벤트인 UFC Fight Night 197에 출전한 정다운은 경기시작 3분여 만에 단체 4연승을 노리던 기대주 케네디 은제츠쿠(29, 나이지리아)를 엘보 러쉬로 잡아냈다. 

[엘보 스매쉬로 상대의 가드 위를 노크하는 정다운]

19년 부산대회에서 KO승 이후 2경기에서 무승부 하나와 판정승 하나를 기록 중이던 정다운은 가드를 높게 올린 상대에 손목을 뜯어내는 라이트, 비집고 들어가는 어퍼 등 가드를 뜯어내는 공격을 시도하다 몇 차례 스트레이트를 허용하기도 했으나 어퍼성 엘보에 이은 엘보 스매쉬 연타로 은제추크를 스턴 상태에 빠뜨렸다.

[정다운이 무너져가는 상대에 엘보를 연속으로 쳐넣고 있다]

데미지를 은제츠쿠가 백 스탭으로 물러서며 가드를 올리려 애썼으나 정다운이 왼 손으로 상대의 오른 손목을 잡고 놓치 않은 채로 엘보 스매시를 연사했고, 이를 견디지 못한 은제츠쿠가 무너져가는 상태에서도 엘보를 멈추지 않은 정다운이 파운딩으로 자연스럽게 연결, 레프리 크리스 타요니의 스탑을 받아 낼 수 있었다.  

[마지막 5R 로드리게즈가 할로웨이에게 천궁퇴를 시도하고 있다]

전 페더급 챔프이자 체급 1위 맥스 할로웨이(29, 미국령 하와이) 정찬성 전 이후 2년 만에 복귀한 3위 야히르 로드리게즈(29, 멕시코)를 칼프킥을 앞세운 로드리게즈의 타격에 쉽지 않은 1R을 보내야 했던 할로웨이는 복부의 바디샷으로 2R에서 크게 흐름을 바꿨고, 테이크 다운과 상위 컨트롤로 3R까지 챙겼다. 니킥과 길로틴, 그라운드 게임으로 4R마저 챙긴 할로웨이는 로드리게즈의 분전에 밀려 5R을 내줬으나 큰 데미지 없이 마감, 심판 전원일치 판정승을 챙겼다.     

[리마의 타격을 견디지 못하고 무너지는 로스웰]

50여전의 베테랑 밴 로스웰(40, 미국)은 킥복서 마르코스 호제리우 데 리마(36, 브라질)의 타격에 초반 덜미를 잡혔다. 잽 성 스트레이트로 포문을 연 로스웰은 리마의 로우킥에 당황, 펀치까지 연달아 허용하면서 순식간에 밀렸다. 몰린 로스웰이 케이지를 벽삼아 맞받아 치려 애썼으나 리마의 훅 연사가 결국 로스웰의 균형을 무너뜨렸다. 로스웰이 반사적으로 클린치를 시도했으나, 이미 레프리 허브 딘의 스탑사인을 감지한 리마가 추가타 없이 경기를 멈추었다. 소요시간 32초.

[스펜서가 클린치에서 밀린 렛슨의 안면에 니킥을 집어넣고 있다]

전 페더급 타이틀 챌린저 펠리시아 스펜서(30, 캐나다)은 클린치 압박을 십분 활약한 클린치 게임을 활용, 종료 30여 초를 남겨두고 TKO승을 챙겼다. 타이틀 전을 포함 최근 2연패 중이던 스펜서는 경기 내내 상대의 손목을 잡아주는 손목 컨트롤을 곁들인 클린치 압박으로 상대 레아 렛슨(29, 미국)을 시종일관 괴롭혔다. 3R 초반 테이크 다운을 내줬으나, 스윕을 성공, 상위로 올라간 스펜서가 파운딩과 엘보 스매쉬로 압박, 레프리 스탑을 받아냈다. 

[하체 그립 싸움을 벌이는 바에자와 윌리엄스]

TWC 챔프 칼린 피델 '카오스' 윌리엄스(27, 미국)는 미구엘 바에자(29, 미국)에 역전승을 거두고 연승 트랙에 다시 올라탔다. 초반 상대를 펀치로 압박했으나, 하체 관절기에 애를 먹는 1R을 보낸 했던 윌리엄스는 칼프킥에 다리까지 적잖이 상해버렸다. 그러나 3R 초반, 바에자가 연속 칼프킥을 시도하는 틈을 놓치지 않은 윌리엄스의 카운터 훅이 다운을 뽑아냈다. 바에자는 곧바로 가드를 올렸으나, 머리를 찧으며 크게 넘어지는 통에 그대로 다운이 인정되어 버렸다.  

[승부의 분수령이 된 하이킥을 아르세의 목에 꼽아 넣는 송야동]

밴텀급 15위를 마크 중인 중화 영건 송야동(23, 중국)은 타격으로 2R 승리를 챙겼다. 페더급에서 내려와 두 번째 밴텀급 경기에 임한 훌리오 아르세(32, 미국)와 마주한 오소독스 송야동은 사우스포의 아르세를 바디에서 위로 올라가는 레벨 체인지, 로우킥 등으로 첫 라운드를 보냈다. 2R, 아르세의 하이킥에 피격당하기도 했던 송야동이었으나, 90여초 경 하이킥과 스트레이트 콤보로 상대를 굳게 만든 후 러쉬, 다운 후 파운딩으로 승부의 쐐기를 박았다. 

[알바레즈가 돌려차기로 모이세스를 압박하고 있다]

RFA 챔프 출신 라이트급 15위의 강호 티아구 모이세스(26, 브라질)를 상대로 190cm의 장신 파이터 조엘 알바레즈(28, 스페인)는 압도적인 타격으로 TKO승을 만들어냈다. 계체 실패에도 불구, 초반부터 니와 펀치를 앞세운 매서운 압박을 보여준 알바레즈는 상대의 라이트를 무시, 정다운의 가드 위의 엘보 러쉬 등을 활용해 모이세스를 일방적으로 몰아세웠다. 결국 킥 캐치로 다시금 모이세스를 몰아넣은 알바레즈가 바디샷과 엘보로 압박, 레프리 스탑을 이끌어냈다.  

[앵글린의 복부에 바디샷을 쑤셔넣는 우드슨] 

컨텐더 리거 션 우드슨(29, 미국) 아직 첫 승을 기록하지 못한 동료 컨텐더 리거 콜린 앵글린(28, 미국)을 타격으로 완파,  UFC 3승째를 챙겼다. 달겨드는 앵글린에 비해 아웃 복싱을 들고나온 우드슨은 깔끔한 카운터 잽으로 상대를 갉아나갔다. 두 번의 클린 바디샷에 앵글린이 더 이상 데미지를 감추지 못하고 밀리기 시작했고, 지속적으로 바디를 허용한 앵글린이 결국 다운, 경기를 종결지었다.  

[카운터 길로틴으로 디아키스의 목을 조이는 알베스]

컨텐더 출신의 베테랑 하파엘 알베스(31, 브라질)는 근사한 타격과 서브미션의 콤비네이션으로 단체 첫 승을 챙겼다. BAMMA 챔프 마크 디아키스(28, 잉글랜드/콩고)의 공격적인 초반 러쉬 기세를 로우블로우로 꺾은(?) 알베스는 잠시 후 스트레이트 라이트로 데미지를 안겼다. 피 냄새를 맡은 알베스가 추적을 시작, 플라잉 니 킥 후 태클을 들어오는 상대의 목을 길로틴으로 캐치, 그대로 탭으로 연결해냈다. 

[UFC Fight Night 197 'Holloway vs Rodriguez' 결과]          
11경기: 맥스 할로웨이 > 야히르 로드리게즈 (판정 3-0) 
10경기: 벤 로스웰 < 마르코스 호제리우 데 리마 (TKO 1R 0:32) 
09경기: 펠리시아 스펜서 > 레아 렛손 (TKO 3R 4:25) 
08경기: 미구엘 바에자 < 카오스 윌리엄스 (KO 3R 1:02)
07경기: 송야동 > 훌리오 아르세 (KO 2R 1:35) 
06경기: 티아구 모이세스 < 조엘 알바레즈 (TKO 1R 3:01) 
05경기: 신시아 카빌로 < 안드레아 리 (TKO 2R 5:00) * 경기포기     
04경기: 션 우드슨 > 콜린 앵글린 (TKO 1R 4:30)
03경기: 코트니 케이시 > 리아나 조주아 (판정 3-0) 
02경기: 마크 디아키스 < 하파엘 알베스 (길로틴 초크 1R 1:48) 
01경기: 케네디 은제츠쿠 < 정다운 (TKO 1R 3:04) 

* 사진 제공/촬영=Getty Image/Chris Unger 

반응형
Posted by kungfu45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UFC 24의 공식포스터]

웰터급 챔피언 카마루 우스만(32, 미국)은 경기 막판까지 가는 타격전 끝에 전 잠정 챔피언 콜비 코빙턴(31, 미국)을 잡아내고 타이틀을 지켜냈다. 레슬링을 전혀 섞지 않은 타격전 만으로 5라운드 막판까지 코빙턴과 접전을 벌였던 우스만은 레프트에 이은 라이트 스트레이트로 플래쉬 다운을 뽑아냈다. 겨우 일어난 코빙턴을 라이트로 또 주저 앉힌 우스만이 코빙턴의 필사적 태클 시도를 스프롤, 그 상태에서의 파운딩으로 종료 50초를 남기고 레프리의 경기 중지를 이끌어냈다.  

페더급 타이틀 전에 나선 알렉산더 볼카노프스키(31, 오스트레일리아)는 특유의 거리 싸움 능력으로 판정승을 거두고 전 왕자 맥스 할로웨이(28, 하와이)의 지배를 끝냈다. 경기 내내 로우킥과 치고 빠지는 펀치 게임으로 할로웨이에게 타격 거리를 주지 앉은 볼카노프스키는 5개의 라운드에서 전부 상대인 할로웨이의 타격 히트 수를 크게 앞섰다. 결국 3인의 저지가 모두 볼카노프스키의 우세를 선언, 신 챔피언에 등극했다.  

2차전 겸 여자 밴텀금 타이틀 전에서는 전 페더급 챔프 제메인 드 란다미(35, 네덜란드)의 그라운드 부족을 충분히 이용한 체급 여왕 아만다 누네즈(31, 브라질)의 판정승리로 돌아갔다. 로우와 훅 컴보로 압박 후 두 차례의 테이크 다운과 파운딩, 키 락과 암 트라이앵글까지 뽑아냈으나 피니쉬를 시키지 못했던 누네즈는 스태미너 고갈을 틈타 하이킥 등 날카로운 타격을 보여준 란다미를 테이크 다운 모든 라운드에서 우세를 가져 갈 수 있었다. 

전 페더급 킹핀 조제 알도(33, 브라질) 밴텀급 1위 랭커 말론 모라에스(33, 브라질)의 발을 잡지 못하고 근소한 차의 판정으로 패배, 밴텀급 첫 경기에서 승전보를 울리지 못했다. 경기 내내 압박을 걸었으나, 지속적인 백 스탭과 흐름을 끊는 다채로운 카운터에 시달려야 했던 알도는 두 번째 라운드 통렬한 바디샷 컴비네이션으로 거리감을 찾는 듯 했으나, 마지막 3라운드 치고 빠지는 전법으로 바꾼 모라에스의 발을 잡아내지 못했다. 2-1 스플릿 판정 패배. 

손진수를 꺽은 밴텀급 랭킹 4위 페트르 얀(26, 러시아)은 복귀 후 2차전에 나선 체급 레전드 유라이어 페이버(40, 미국)를 KO로 제압, UFC 무패 행진을 이어갔다. 단순한 타격 패턴으로 압박을 이어가던 페트르는 2R 중반 서로 웃으며 도발하던 중 3연 스트레이트 기습으로 다운을 뽑아내며 승기를 잡기 시작했다. 겨우 살아남은 상대에 엘보로 안와골절까지 안기며 라운드를 마친 얀은 다음 3R 초반, 빰 클린치를 빠져나가던 상대의 안면을 프런트 킥으로 연결, 전투불능에 빠뜨렸다.  

웰터급 14위 랭커 제프 닐(29, 미국)은 경기 시작 90초만에 장기인 타격으로 한 판승을 거두고 UFC 입성 후 5연승 째를 챙겼다. 임현규를 잡아낸 바 있는 강완이자 마이크 페리(28, 미국)와 격돌한 닐은 사우스포의 미들과 특유의 스탭을 살린 잽 카운터 등으로 페리를 괴롭혔다. 가드를 낮게 내리고 들어온 페리를 닐이 레프트 하이킥으로 승기를 캐치했고, 물러난 상대를 하이킥과 펀치 컴비네이션으로 압박한 닐이 레프트로 짜부러뜨리고 파운딩으로 종지부를 찍었다. 

여자 밴텀급 10위 랭커 이레네 알다나(31, 멕시코)은 부상 후 복귀한 무패의 2위 랭커 케이틀렌 비에이라(28, 브라질)를 타격으로 격파, 단숨에 타이틀을 시야에 두게 됐다. 만만찮은 비에이라와 타격을 교환하며 기회를 엿보던 알다나는 1R 막판, 타격전 중 잠깐의 소강상태서 스탭인 레프트 훅 카운터로 상대의 턱을 정통으로 가격했다. 다운되어 멍한 상태로 들려 있는 비에이라의 안면을 알다나가 핀포인트 추가타로 히트, 기어코 기절시켰다. 

김동현의 전 대전상대 맷 브라운(38, 미국)은 최근 연달은 데미지로 몸이 망가진 밴 사운더스(36, 미국)를 격파, 2년 여 만의 복귀 전을 TKO로 장식했다. 러쉬 후 테이크 다운을 성공시켰으나, 발빠른 사운더스의 삼각과 역삼각 그립에 묶여 답답한 첫 라운드를 보낸 브라운은 2R 초반, 엘보와 가드 위지만 위력적인 하이킥으로 사운더스를 압박하기 시작했다. 그라운드 전서 상대의 시도를 전부 블록한 브라운은 압박을 계속, 테이크 다운 후 엘보와 파운딩으로 승부를 결정지었다.

조성빈을 잡아낸 다니엘 테이머(31, 스웨덴)을 상대로 UFC에 입성한 장신 그래플러 체이스 후퍼(20, 미국)는 끈적한 그래플링 끝에 TKO승으로 UFC 첫 승을 기록했다. 초반 상대의 카운터 초크에 애를 먹어야 했던 후퍼는 무리하게 거리를 줄이다, 펀치를 허용하기도 했으나 결국 클린치에서 백포지션을 뽑아냈다. 그라운드로 끌어간 후퍼는 백 초크, 탑 마운트 획등 한 수위의 그래플링을 보여줬고, 결국 트라이앵글 탑 마운트에서의 파운딩으 심판의 경기중지를 이끌어냈다. 

단체 첫 경기에 나선 컨텐더 리거 푸나헬레 소리아노(27, 하와이)는 인상적인 KO승으로 눈도장을 찍었다. UFC 입성 후 2연패를 기록 중인 영국단체 케이지레이지 챔프 오스카 피호타(29, 폴란드)와 만난 소리아노는 빰클린치를 시도하는 상대를 펀치 연타로 다운을 빼앗아 내며 승기를 잡기 시작했다. 파운딩 후 백을 잡았으나 상대의 기무라 시도 등에 스탠딩을 허용한 소리아노였으나, 타격 압박을 지속, 레프트-레프트&라이트로 피호타를 실신시켜 버렸다. 

[UFC 245 'Usman vs Covington' 결과]  
       
13경기: 카마루 우스만 > 콜비 코빙턴 (TKO 5R 4:10) * 웰터급 타이틀 전   
12경기: 맥스 할로웨이 < 알렉산더 볼카노프스키 (판정 0-3) * 페더급 타이틀 전   
11경기: 아만다 누네즈 > 저메인 드 란다미 (판정 0-3)  * 女 밴텀급 타이틀 전  
10경기: 말론 모라에스 > 조제 알도 (판정 2-1)    
09경기: 페트르 얀 > 유라이어 페이버 (TKO 3R 0:53)  
08경기: 제프 닐 > 마이크 페리 (TKO 1R 1:30)  
07경기: 케틀렌 비에이라 > 이레네 알다나 (TKO 1R 4:51)     
06경기: 이안 하이니쉬 < 오마리 아크메도프 (판정 0-3) 
05경기: 맷 브라운 > 밴 사운더스 (TKO 1R 4:55)    
04경기: 체이스 후퍼 > 다니엘 테이머 (TKO 1R 4:34) 
03경기: 브랜던 모레노 > 카이 카라 프랑스 (판정 3-0)  
02경기: 제시카 아이 > 비비아네 아라우주 (판정 2-1) * 59.42kg 계약
01경기: 푸나헬레 소리아노 > 오스카 피오타 (KO 1R 3:17)

반응형
Posted by kungfu45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