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팀 블랙컴뱃이 첫 해외 대항전에서 승리를 거뒀다.

4일, 수원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된 국내 신생 MMA 단체 블랙컴뱃의 5번째 넘버링 이벤트인 BlackCombat 05 '칼의 노래' 에서 개최된 일본 중견 단체 DEEP과의 5대 5 대항전에 나선 한국 선수 5인방은 최종스코어 3대 2로 승리를 거뒀다. 

[지친 아카자와를 몰아치는 최원준]

양해준에게 중량급 타이틀을 내줘야 했던 최원준(32, MMA스토리)은 120kg로 증량한 아카자와 유키노리(31, 일본)를 상대로 역전승을 거두고 대항전 승리에 종지부를 찍었다.. 1R 연달은 스플렉스와 카운터 펀치에 한 차례 다운을 당하고도 큰 데미지 없이 버텼던 최원준은 2R부터 팔이 올라가지 않을 정도로 지친 상대에 잽 등 펀치를 박아나가기 시작했다. 3R, 초중반 펀치 압박에 밀린 상대를 레그 트립으로 다운, 상위를 차지한 최원준이 파운딩 연사로 레프리 스탑을 이끌어냈다.

[김민우가 나카무라에게 초크를 시도하고 있다]

페더급으로 전향 후 첫 경기에 나선 전 ROAD FC 밴텀급 타이틀 홀더 김민우(29, 모아이 짐) 권아솔 전 이후 년 만에 한국을 찾은 전 DEEP 페더급 타이틀 홀더 나카무라 다이스케(40, 읿본)를 서브미션으로 꺾고, UFC 입성 실패의 아쉬움을 달랬다.로우킥과 펀치를 깔아준 김민우는 서브미션을 찌그러뜨려 상위나 백을 차지, 파운드 등으로 앞선 두 개의 라운드를 챙겼다. 3R 중반 상대의 가위치기를 틈타 백을 잡은 김민우는 파운딩 후 기습 초크를 시도, 실신시켰다.

[김성오와 그라운드 스크램블을 벌이고 있는 김종훈]

프로 복귀 전에 나선 김민우의 친형이자 4전 전승의 김종훈(31, MMA 스토리)은 교포 '야마모토 세이고' 김성오(27, 일본)를 2R KO로 잡아내고 9년만의 승리를 맛봤다. 다소 거리가 먼 태클 등으로 불안한 출발을 했던 김종훈은 그러나 끈질긴 테이크 다운으로 탑 마운트나 백에서의 RNC등으로 우세한 1R을 챙겼다. 2R 초반 백스탭으로 돌아나가던 김성오에게 김종훈의 단발 펀치가 히트, 쓰러진 상대에 파운딩으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오하라에게 원투 스트레이트를 허용하는 윤다원]

더블지에서 넘어온 페더급 탑 랭커 윤다원(26,MMA 스토리)은 DEEP의 라이트급 롱타임 타이틀 홀더이자 라이진 리거 오하라 쥬리(32, 일본)에게 역전 KO패를 당하고 말았다. 킥 캐치를 플라잉 삼각으로 카운터를 거는 상대의 백을 캐치, RNC까지 시도했던 윤다원은 그러나 이후 원투를 앞세운 상대의 펀치에 클린 히트를 연달아 내준 윤다원은 몰리다가 무리하게 시도한 태클에 니 킥 카운터를 허용, 뒤이은 사커킥에 속절없이 무너지고 말았다.   

[홍예린에게 암 바를 시도하는 오시마]

타격을 장기로하는 아톰급 기대주 홍예린(22, DK짐)은 DEEP-JEWELS 현역 2체급 여왕의 극강 그래플러 오시마 사오리(28, 일본)를 상대로 분전했으나, 3R 초반 암 바를 막지 못했다. 테이크 다운 후 이어지는 암 바 등을 롤링 등으로 피하며 첫 라운드를 보낸 홍예린은 2R, 펀치, 잠깐이지만 RNC 등을 잡아내며 크게 분전했다. 그러나 3R, 테이크 다운을 재차 내준 홍예린은 그립을 만들어 버텼지만, 이를 뜯어낸 오시마가 암 바를 완성, 탭을 받아냈다.   

[Black Combat 05 '칼의 노래' 결과]    
05경기: 최원준 > 아카자와 유키노리 (TKO 3R 1:49)  
04경기: 김민우 > 나카무라 다이스케 (리어네이키드 초크 3R 4:39)
03경기: 김종훈 > 야마모토 세이고 (TKO 2R 0:30)
02경기: 윤다원 < 오하라 쥬리 (KO 1R 4:39)
01경기: 홍예린 < 오시마 사오리 (암 바 3R 0:59) 

* 사진=박종혁 기자

반응형
Posted by giIpoto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ROAD FC 058 의 공식 포스터]

1년 7개월만에 재개된 로드 FC의 넘버링 이벤트인 ROAD FC 058이 2일 경남 창원의 창원체육관에서 개최됐다. 

[황인수가 크로스로 오일학을 다운시키고 있다]

미들급 벨트는 '초살머신' 황인수(27, 팀 스턴건)에게 돌아갔다. 최근 연속 KO승으로 도전권을 얻은 오일학(19, 팀 스트롱울프)과 만난 황인수는 파워 훅에 크게 흔들리기도 했으나, 상대의 테이크 다운을 털어내며 꾸준히 펀치 압박과 카프킥으로 꾸준히 상대를 괴롭했다. 2R 시작 직후, 카프킥에 무너진 오일학을 케이지로 몬 황인수가 찍어내리는 듯한 크로스 숏 라이트로 다운을 뽑아냈다. 파운딩을 아끼며 레프리의 스탑을 기다리던 황인수가 추가타 한 방으로 승부를 끝냈다. 

[금광산과 로우킥 싸움을 벌이는 김재훈]

4전 무패 신화를 이어가던 전 일본 폭력단 출신의 김재훈(31, G복싱짐)은 자신을 도발했던 영화배우 금광산(45, 팀 스턴건)을 TKO로 제압, 염원하던 첫 승을 거뒀다. 상대와 로우킥을 주고 받던 김재훈은 러쉬 후 클린치를 시도했으나, 금광산이 클린치를 돌려냈다. 이에 굴하지 않고 레그 트립을 시도한 김재훈이 금광산의 균형을 무너뜨리는데 성공했다. 어중간하게 뜬 채 한쪽 팔은 바닥에 한쪽 팔은 묶인 금광산의 두부에 파운딩이 이어졌고, 결국 레프리의 스탑사인이 나왔다. 

[최원준이 근사한 안다리 후리기로 임동환을 누이고 있다]

황인수를 상대로 단체 최단시간 KO기록을 만들어냈던 최원준(31, MMA스토리)은 은퇴전에서 삼비스트 임동환(25, 팀 스트롱울프)을 서브미션으로 제압, 유종의 미를 거뒀다. 절묘한 거리감의 타격으로 임동환을 압박해 나가던 최원준은 들어오는 상대의 다리를 안다리를 후려 테이크 다운을 성공, 어렵지 않게 탑마운트를 타냈다. 양 다리로 훅까지 건 최원준이 가슴과 어깨로 압박, 임동환의 호흡을 순간 끊었고, 견디지 못한 임동환이 탭으로 경기를 포기했다.

[오두석과 그립 싸움을 벌이고 있는 박해진]

타이틀 전 참패 후 3년여 만에 복귀 전에 나선 주지떼로 박해진(28, 킹덤MMA)은 입식강자이지만 그래플링이 부족한 오두석(38, 오스타짐)을 하체관절기로 너무나도 간단히 잡아냈다. 하이킥과 프런트 킥, 펀치 콤비네이션을 초반부터 맹공을 펼쳐오는 오두석을 클린치한 박해진은, 싱글 훅에서 상대의 한 쪽 다리를 잡아 롤링을 시도했다. 오두석이 락다운을 걸며 버티려 했으나 또 한번의 롤링을 한 박해진이 완벽한 니 바를 캐치, 57초만에 탭을 받아냈다. 

[박시원의 펀치를 받은 김태성이 실신해 쓰러지고 있다]

라이트급 무패의 올라운더 기대주 대결에서는 김동현의 애제자 박시원(19, 팀 스턴건)이 KO로 김태성(27, 싸비MMA)의 4연승을 저지, 6승을 기록하며 프로 전승을 이어갔다. 지난 경기들과는 달리 무에타이 스탠스에서 상대와 로우킥 싸움을 벌이던 박시원은 타격전으로 전환, 상대의 훅을 숙여 피한 후 잽 두 방을 가볍게 던짐과 동시에 라이트를 크로스로 갈겼다. 카운터를 내려다 타이밍이 늦어버린 김태성은 피격 후  그대로 실신. 앞으로 꼬꾸라져 버렸다. 소요시간 76초.  

[ROAD FC 058 결과] 

<2부>

09경기: 황인수 > 오일학 (TKO 2R :44) * 미들급 타이틀 전   
08경기: 김재훈 > 금광산 (TKO 1R 2:06)    
07경기: 최원준 > 임동환 (숄더 초크 1R 3:01) 
06경기: 박해진 > 오두석 (니 바 1R 0:57)
05경기: 박시원 > 김태성 (KO 1R 1:16)    .

<1부>     
04경기: 양지용 > 이정현 (TKO 1R 0:40)   
03경기: 이성수 > 박진 (판정 3-0)    
02경기: 김영한 < 최 세르게이 (판정 0-3) 
01경기: 서동수 < 김우재 (TKO 2R 1:45)

* 사진=ROAD FC

반응형
Posted by giIpoto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