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Double G FC 012 의 공식 포스터]

국내 3대 메이저 종합격투기 단체 더블지 FC의 12번째 넘버링 대회인 Double G FC 12가 13일. 서울 신도림 테크노마트 11층 그랜드볼룸 특설 케이지에서 개최됐다. 

[박정민을 태클로 넘어 뜨리는 정윤재]

전승의 기대주 박정민(21, 팀매드)을 상대로 타이틀 전에 나섰던 정윤재(29, 싸비MMA)는 가공할 만한 전진 태클을 앞세워 판정승을 기록, 메이저 첫 타이틀을 손에 넣었다. 숏 라이트의 플래쉬 다운을 만들었으나 백 스핀 블로우에 그로기에 빠졌던 정윤재는 백 슬램 후 압박으로 첫 라운드를 버텨냈다. 돌진 태클 후 압박, 뒤이은 컨트롤로 2R을 챙긴  정윤재는 3R 초반 성공한 돌진 태클이 교착으로 일으켜 졌으나 재차 돌진 태클을 성공, 파운딩으로 경기를 마쳤다. 3-0 승리.

TFC에서 이미 밴텀급 벨트를 차지한 바 있는 황영진(35, 그레이트짐)은 활발한 스탭과 잽을 앞세운 아웃복싱으로 박상현(27, MMA스토리)을 판정으로 제압, 국내 메이저 두 번째 벨트사냥을 달성했다. 활발한 스탭의 잽과 로우킥, 상대가 나올때는 펀치 카운터로 받아줬던 황영진은 1R 막판에는 킥 캐치까지 성공시켰다. 초반 거리를 깨지 못하던 박상현은 몇 차례 좋은 펀치를 맞추었지만 3인의 저지 중 한 명으로부터 드로우를 받는 것에 만족해야 했다. 

단체 초대 플라이급 타이틀 전은 연장까지 가는 접전 끝에 프로 2전의 최동훈(24, 포항 팀매드)이 3전의 이준영(28, 싸비MMA)을 판정으로 누르고 첫 벨트를 차지했다. 탐색전 1R을 보낸 최동훈은 두 번의 라이트 플래쉬 다운, 길로틴 초크로 라운드를 선점했으나, 태클을 치다 안면 니 킥을 허용 3R을 내주고, 무승부로 연장에 돌입해야 했다. 한 차례 로우블로우를 허용하고 두 번의 로우블로우를 낸 최동훈은 펀치 연타에 면에서 이준영을 근소하게 리드, 3-0 승을 챙길 수있었다.

단체 데뷔 전에 나선 전 로드FC 리거 박찬수(27, 카우보이MMA)는 펀치 카운터로 단체의 터줏대감 윤다원(25, MMA스토리)을 1R KO로 잠재웠다. 일전일퇴의 공방을 거듭하는 타격전에서 이른바 쓱박 펀치를 허용하거나 상대방의 클린치 게임에 다소 밀리는 듯했던 박찬수는 타격전 중 상대방의 스트레이트를 옆으로 숙이며 피하면서 날린 그림같은 라이트 카운터로 다운을 뽑아냈다. 윤이 일어서려 애썼으나 몸이 말을 듣지 않았다. 그림같은 카운터.   

라이트급 복귀 전에 나선 최우혁(33, 쎈짐)을 상대로 맞이한 베테랑 정제일(35, MOB)은 경기 종료 수십여 초를 남기고 서브미션으로 간만의 승리를 손에 넣었다. 카운터와 칼프킥 등 만만치 않은 타격능력을 들고나온 상대에게 초반 쉽사리 우위를 잡지 못하던 정제일은 우세한 신체조건을 십분 활용한 클린치로 차츰 흐름을 넘겨받기 시작했다. 경기 막판 테이크 다운을 성공, 상위를 잡은 정제일은 스크램블 끝에 백을 캐치, 종료 30여 초를 남기고 탭을 받아냈다.  

원챔피언십 리거 최정윤(25, 더짐랩)은 압도적인 그래플링 능력으로 김나희(20, 대무팀카이저)를 제압, 파운딩 TKO승으로 연패를 끊는데 성공했다. 긴 리치의 잽으로 상대의 돌진을 저지, 빰 클린치 후 니 킥 연사로 상대를 케이지 사이드로 몬 최정윤은 클린치에서의 레그 트립으로 테이크 다운에 성공헸다. 한 번 상위에 올라탄 최정윤은 상대의 스탠딩을 전혀 허용치 않았고, 하프가드에서 파운딩을 쏟아부었다. 보다못한 레프리가 경기를 중단, 최의 승리를 확인시켜 주었다.  

안정적인 경기운영으로 높은 평가를 받고 있는 헤비급 기대주 이승준(30, KTT)은 꾸준한 기다림 끝에 헤비펀처 진익태(31, 팀 혼)를 펀치로 격파, 1승을 추가했다. 헤비급다운 묵직한 스윙과 빠른 스피드의 훅으로 밀고 들어오는 상대의 러쉬를 두터운 가드로 버티며 펀치 카운터를 넣어가던 이승준은 2R 펀치 러쉬로 다운직전까지 진익태를 몰아붙이며 승기를 잡았다. 3R 중반, 진익태를 몬 이승준의 펀치가 안와성으로 보이던 상처에 얹히자 진익태가 다운, 승패가 갈렸다.  

[Double G FC 012 결과] 
09경기: 박정민 < 정윤재 (판정 0-3) * 웰터급 타이틀 전 
08경기: 박상현 < 황영진 (판정 0-2) * 밴텀급 타이틀 전   
07경기: 최동훈 > 이준영 (판정 3-0) * 플라이급 타이틀 전/연장 
06경기: 박찬수 > 윤다원 (KO 1R 4:42)
05경기: 최우혁 < 정제일 (리어네이키드 초크 2R 4:33)
04경기: 김수연 = 김남희 (판정 0-1) 
03경기: 김나희 < 최정윤 (TKO 1R 3:21) * 58kg 계약  
02경기: 이승준 > 진익태 (TKO 3R 3:03)
01경기: 최정민 < 신재영 (판정 0-3) 

* 사진=Double G/이무현 기자

반응형
Posted by kungfu45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DOUBLE G FC 11의 공식 포스터]

올 한해 가장 지속적으로 대회를 개최했던 신흥 메이저 종합격투기 단체 더블지의 2021년 마지막 이벤트인 Double G FC 11이 12월 30일,  서울 강서구에 위치한 KBS 아레나에서 개최됐다. 

[고석현에게 카운터 스트레이트를 히트시키는 김한슬]

엔젤스 파이트 챔프 고석현(27, 팀매드) 더블지 챔프 김한슬(32, 코리안좀비MMA) 간의 양 단체 두 번째 더블 타이틀 전에서는 김한슬의 펀치가 빛을 발했다. 오버 언더 훅으로 한 차례 고석현에게 크게 펀치를 허용한 김한슬은 계속 압박을 가해오는 상대에 맞서 팔을 뻗어 거리를 만들고 보지 않고 오버 훅을 무리하게 시도하던 상대를 레프트 크로스로 플래쉬 다운시켰다. 튕기듯 일어나 돌아나가는 고에게 양 훅 연사가 터졌고, 실신. 67초만에 경기가 종료됐다.  

[박현성이 강력한 펀치로 김주환에게 압박을 걸고 있다]

일본 선수대신 TFC와 배틀필드를 거친 베테랑 김주환(29, 더 짐랩)을 상대로 맞이한 박현성(27, 김경표 짐)은 TKO로 초대 플라이급 타이틀 벨트를 허리에 감았다. 러쉬 펀치에 걸리거나 막판 테이크 다운을 내주긴 했지만 타격우위와 클린치로 나쁘지 않은 1R을 보낸 박현성은 2R 타격으로 흐름을 잡아나갔다. 태클 컷으로 상위를 잡은 박이 파운딩으로 큰 데미지를 안겼고, 레프리가 스탑을 않자 스탠딩을 요구한 박이 카운터 니 킥으로 종지부를 찍었다. 

[다운된 문기범을 초크로 압박하는 김상원]

전 엔젤스파이트 챔피언 문기범(33, 팀매드)을 잠정 웰터급 타이틀 전에 나섰던 김상원(29, KTT)은 끝까지 집중력을 잃지 않은 경기 끝에 서브미션으로 염원하던 타이틀을 허리에 감았다. 앞선 두 개의 라운드서 산발적인 타격만을 교환, 쉽지 않은 경기를 펼쳐야 했던 김상원은 3R, 타격을 뻗고 물러나던 상대의 크로스 원투를 박아 첫 다운을 뽑아냈다. 차고 일어난 문기범으로부터 스크램블 끝에 백을 빼앗은 김의 그립이 문의 목에 감기는데 성공, 승부를 갈랐다. 

[김소율이 송혜윤에게 암 바를 시도하고 있다]

아톰급에서 상향된 단체 초대 스트로급 여왕 결정전에서는 오랜만에 복귀한 입식 출신으로 ONE 워리어즈를 경험한 기대주 김소율(20, MOB)이 데드리프트 140을 드는 괴력의 신인 송혜윤(27, KTT)을 간단히 서브미션으로 제압, 종합 첫 벨트를 획득했다. 김소율은 원투원투에 당황한 상대를 클린치, 힙토스로 테이크 다운을 성공시켰다. 탑을 타려했던 김소율은 백에서 바닥을 집고 있던 송혜윤의 팔을 캐치, 당겨 암 바로 연결, 탭아웃 승으로 체급 첫 여왕 등극에 성공했다. 

[황영진의 칼프킥을 캐치하려는 소재현]

친구 간의 일전에서는 TFC 밴텀급 타이틀 홀더 황영진(34, 그레이트짐)이 주짓수 베이스의 베테랑 그래플러 소재현(33, 소미션스주짓수)을 킥으로 제압 TKO승으로 연패 탈출에 성공했다. 소재현이 로우킥과 펀치 러쉬에 이마나리 롤 등을 섞은 기습 테이크 다운을 시도했으나, 끝까지 따라 들어가지 않은 황영진이 칼프 킥을 스탠드, 그라운드 가리지 않고 차 넣었다. 결국 이노키 포지션에서 업 킥 등으로 저항하던 소재현이 칼프킥에 더 이상 버티지 못하고 스스로 탭을 쳤다. 

[윤다원의 백초크에 이경섭이 괴로워하고 있다]

장신의 스트라이커 윤다원(24, MMA스토리)은 꾸준히 푸쉬를 받아오던 체급 강호 이경섭(27, 웨스트짐)을 서브미션으로 완벽제압, 페더급의 새 강자로 떠올랐다. 묵직한 이경섭의 펀치를 허용하기도 했으나 리치의 우위를 살려 이경섭을 초조하게 만들던 윤다원은 1R 후반 잽과 라이트로 다운을 뽑아냈다. 즉시 이경섭으로부터 상위를 뽑으려 했던 윤다원은 이게 여의치 않자 백으로 이동, RNC 그립싸움을 시작했다. 이가 그립을 뜯어내자 즉시 그립을 스위치, 탭아웃 승을 거뒀다.  

[임용주의 균형을 무너뜨려 상위 포지션을 따내는 박정민]

무패의 올라운더로 프로 첫 웰터급 경기에 나선 기대주 박정민(20, 팀매드) 안종기를 잡아낸 쇼토칸 가라데카 임용주(27, KTT)를 잡아내고 통산 6전 무패를 이어갔다. 지속적인 타격압박을 시도하던 박정민은 라운드 후반 근사한 원투를 허용한 뒤 하이킥으로 다운을 뽑아낸 후, 그라운드 압박으로 라운드를 선점했다. 2R 초반 클린치 공방에서 니 킥에 앞으로 숙인 상대를 무너뜨린 박이 곧 탑을 타냈고, 핀 포인트 안면 파운딩으로 레프리의 스탑을 이끌어냈다. 

[장범석이 이환희에게 기무라 락으로 대응하고 있다]

장범석(26, 팀한클럽)을 상대로 복귀전에 나선 BJJ 블랙벨트의 그래플러이자 헤비펀처 이환희(36, 브로스짐)는 격렬한 난타전을 거친 그라운드 게임 후 서브미션을 탭을 받아내 2년 만의 승리를 챙겼다.  팽팽한 타격전으로 다운을 한 차례씩 주고 받는 격렬한 1R을 보낸 이환희는 2R 초반 테이크 다운을 성공, 상위를 챙겼다. 장이 스트레이트 암 바로 캐치 사인까지 냈으나 이를 털어낸 이환희가 아메리카나를 시전, 탭을 이끌어냈다. 

[Double G FC 011 결과] 
10경기: 고석현 < 김한슬 (KO 1R 1:07) * 웰터급 타이틀 전 / AFC&더블지 통합전 
09경기: 김주환 < 박현성 (TKO 2R 3:40) * 플라이급 타이틀 전   
08경기: 김상원 > 문기범 (리어네이키드 초크 3R 3:18) * 페더급 잠정 타이틀 전 
07경기: 송혜윤 < 김소율 (암 바 1R 1:15) * 女 스트로급 타이틀 전
06경기: 정윤재 > 정세윤 (판정 3-0)
05경기: 소재현 < 황영진 (TKO 2R 4:21) 
04경기: 이경섭 < 윤다원 (리어네이키드 초크 1R 4:31) 
03경기: 박정민 > 임용주 (TKO 2R 1:29)  
02경기: 장범석 < 이환희 (아메리카나 2R 3:05)
01경기: 즈렌디쉬 아즈자르갈 > 이호준 (판정 3-0) 

* 사진=Double G/박종혁 기자


  












반응형
Posted by kungfu45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주목을 받는 흥행카드로 신흥 메이저로 떠오르는 한국 신생단체 더블지(Double G)의 5번째 대회가 28일, 서울 강서구 화곡동에 위치한 KBS아레나홀에서 개최됐다. 

[그라운드에서 김한슬과 난전을 벌이는 진태호]

늦깎이 베테랑 진태호(31, KTT/로닌크루)는 웰터급 데뷔 전 겸 타이틀 전에서 판정승을 거두고 생애 첫 메이저 타이틀을 거머쥐었다. 초반 상대 김한슬(30, 코리안좀비MMA)로부터 타격거리를 잡지 못해 애를 먹었던 진태호는 특유의 걸어들어가는 디아즈 타격으로 흐름을 뒤집기 시작했다. 2R 두 차례의 테이크 다운을 내줬지만, 진태호는 데미지와 체력저하로 지친 상대를 압박, 길로틴 초크와 백 마운트로 마지막 라운드를 챙겨 판정승부의 양분으로 삼았다. 3-1. 

[타격을 교환하는 기원빈과 옥래윤]

29세 동갑내기 해외 단체 타이틀 홀더 간의 타이틀 전으로 큰 기대를 모았던 라이트급 타이틀 전에서는 옥래윤(부산 팀매드)이 원사이드 게임으로 기원빈(팀파시)을 격파, 단체 70kg급의 첫 맹주가 됐다. 초반 3연 펀치로 이찌감치 우세를 잡은 옥래윤은 클린치 압박과 태클, 펀치러쉬를 걸어오는 상대에 맞서 날카로운 카운터와 적재적소의 클린치 니 킥으로 상대를 경기 내내 흔들어댔다. 기는 끝까지 압박하며 포기하지 않았으나, 흐름을 돌려내진 못했다. 심판 전원일치 판정승. 

[클린치 니 킥으로 김상원을 요격하는 홍준영]

정찬성의 애제자 홍준영(30, 코리안좀비 MMA)은 난전 끝에 닥터 스탑으로 페더급 타이틀 도전권을 거머쥐었다. 1차전서 김상원(27, KTT)과의 무승부를 기록했던 홍준영은 러쉬를 걸어오는 상대를 카운터로 요격, 먼저 승기를 잡았다. 김상원의 펀치 반격을 받거나, 라운드 종료 직전 테이크 다운을 내주기도 했지만 홍준영은 상대방의 눈을 크게 부어오르게 만드는 등 타격을 쌓아 우세를 챙겼다. 1R 종료 후, 김의 눈이 심상치 않음을 본 닥터가 스탑을 선언, 승부가 결정됐다. 

터치 글러브 직후 타격으로 논란이 됐던 김준교(25, 킹콩짐)와 안종기(30, 더블드래곤멀티짐)간의 이차전에서는 안종기가 서브미션으로 탭을 받아내며 지난 경기에서의 패배를 설욕했다. 김준교와 타격전을 이어가던 안종기는 테이크 다운을 성공시킨 후, 상위 포지션에서의 압박을 시작했다. 파운딩 등 압박을 견디다 못한 김준교가 몸을 뒤집는 틈을 놓치지 않은 안종기가, 목을 캐치, 완벽한 RNC를 만들어냈다. 잠시 후 김준교가 탭으로 경기를 포기했다. 

김성권(28, KTT)은 3연승을 거두고 있던 복싱 베이스의 강자 이훈석(34, 팀마초)을 카운터 펀치로 제압, 라이트급의 ㅅ로운 강호로 자리매김했다. 이훈석의 만만치 않은 복싱 타격을 클린치와 테이크 다운으로 풀어나가며 기회를 보던 김성권은 펀치로 들어오는 상대의 관자돌이를 레프트와 라이트로 연속으로 히트, 다운을 뽑아냈다. 그라운드에서 그로기에 빠진 이훈석이 제대로 대응하지 못하는 이훈석을 본 레프리가 즉시 김성권을 제지, 이석훈을 구해냈다. 

복귀 전에 나선 박현성(25, MOB짐)은 레슬러 서동현(24, 더블드래곤멀티짐)을 근사한 카운터 니 킥으로 격파, 단체 3연승 겸, 2년만의 복귀 전 승리의 두 마리 토끼를 잡아냈다. 상대의 사우스포 스탠스에 타격 거리가 잘 잡히지 않음에도 불구, 기습적인 초반 프런트 킥으로 상대의 코에 출혈을 만들어 냈던 박현성은 암 드랙성 테이크 다운을 내줬으나 탈출, 태클해오는 상대의 안면에 카운터 니 킥을 박은 후, 파운딩으로 경기 시작 129초만에 경기를 마무리했다. 

차정환의 제자 윤다원(22, MMA스토리)은 서브미션으로 역전극을 단체 2번째 승리를 챙겼다. 태클에 이은 백마운트 획득 후 테이크 다운, 뒤이은 백초크 시도로 이영훈(20, 팀파시)으로부터 첫 라운드를 빼앗은 윤다원은 2R 초반부터 타격 거리를 잡은 상대의 잽과 훅 정타를 내줬으나, 첫 라운드와 같은 방식의 흐름으로 상대방으로부터 테이크 다운과 백을 빼앗아 냈다. 1R과 달리 일찌감치 그립싸움에 우위를 잡은 윤다원이 초크를 완성, 탭을 만들어 역전극을 완성했다.

[Double G FC 05 결과]
09경기: 김한슬 < 진태호 (판정 3-1) * 웰터급 초대 타이틀 전  
08경기: 기원빈 < 옥래윤 (판정 0-5) * 라이트급 초대 타이틀 전 
07경기: 홍준영 > 김상원 (TKO 1R 5:00) * 페더급 타이틀 도전자 결정전 / 닥터스탑   
06경기: 김준교 < 안종기 (리어네이키드 초크 1R 3:04)  
05경기: 황영진 < 김영준 (판정 0-3)
04경기: 김성권 > 이훈석 (KO 1R 3:00)
03경기: 김민우 > 최무송 (판정 5-0)
02경기: 박현성 > 서동현 (TKO 1R 2:09)
01경기: 이영훈 < 윤다원 (리어네이키드 초크 2R 2:14)

반응형
Posted by kungfu45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