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UFC Fight Night 237 의 공식 포스터]

UFC의 680번째 흥행이자 서브 브랜트 파이트 나이트의 237번째 대회를 겸한 19년 이후 간만의 멕시코 대회인 UFC Fight Night ' Moreno vs Royval 2' 가 한국 시각으로 25일, 개최지인 멕시코의 수도 멕시코 시티 현지 시각으로 아레나 시디엠엑스(Arena CDMX)에서 개최됐다. 

[모레노의 가드 사이로 펀치를 넣는 로이발]

플라이급 전 챔프이자 현 1위 브랜던 모레노(30, 브라질) 체급 3위 브랜던 로이발(31, 미국) 간의 2차전은 로이발의 스플릿 판정승으로 끝이났다. 초반 모레노의 타격에 리듬을 맟추지 못하는 듯 보였던 로이발이 미들킥과 풋초크, 오모플라타로 2R부터 균형을 맞추며 추격을 개시했다. 근소한 3R에 이어 펀치와 니 킥, 테이크 다운, 어퍼와 레프트 콤보까지 4R를 챙긴 로이발에 모레노가 5R 레프트로 경기를 마쳤다. 판정은 48-47, 46-49, 48-47로 로이발의 우세승. 

[레프리 고다드가 로드리게즈의 실신을 확인, 오르테가를 말리고 있다]

정찬성 킬러 간의 두 번째 격돌에서는 1차전 중 탈골로 1년 7개월 간을 쉬어야 했던 페더급 4위 브라이언 오르테가(33, 미국)가 서브미션으로 보란 듯 리벤지를 달성했다. 초반 3위 야히르 로드리게즈(31, 멕시코)의 펀치에 큰 데미지를 입고 위기를 맞았으나. 테이크 다운 후 탑 마운트에서 경기를 마친 오르테가는 슬램과 엘보 파운딩으로 2R까지 챙겼다. 3R 클린치 덧걸이로 다시 한번 상대를 누인 오르테가가 잠시 후 암 트라이앵글을 캐치, 로드리게즈를 실신시켰다. 

[토레즈가 던컨에게 백초크를 시도하고 있다]

컨텐더 시리즈를 포함 UFC 입성 후 3연승을 거두고 있는 라이트급 올라운더 마뉴엘 토레즈(28, 멕시코)는 자신과 마찬가지로 3연승을 노리던 컨텐더 리거 크리스 던컨(30, 스코틀랜드)을 서브미션으로 제압, 프로 승리 15전 중 14승을 서브미션으로 기록했다. 카운터에 데미지를 입으며 경기를 시작했으나 테이크 다운을 성공시키며 흐름을 바꾼 토레즈는 백을 내준 채 손목을 컨트롤하려던 던컨을 던진 후 다시금 백을 캐치, 리어네이키드 초크로 탭을 이끌어냈다.

[UFC Fight Night 237 'Moreno vs Royval 2' 결과]
13경기: 브랜던 모레노 < 브랜던 로이발 (판정 1-2)     
12경기: 야히르 로드리게즈 < 브라이언 오르테가 (암트라이앵글 초크 3R 0:58) 
10경기: 다니엘 젤후버 > 프란시스코 프라도 (판정 3-0)
09경기: 야즈민 하우레기 > 샘 휴즈 (판정 3-0) 
08경기: 마뉴엘 토레즈 > 크리스 던컨 (리어네이키드 초크 1R 1:46) 
07경기: 크리스천 퀴뇨네즈 < 하오니 바르셀로스 (리어네이키드 초크 3R 2:04) 
06경기: 헤수스 아귈라 > 마테우스 멘도자 (판정 2-1) 
05경기: 에드가 차이레즈 > 다니엘 라세레다 (트라이앵글 초크 1R 2:17) * 131lb=59.42kg 계약
04경기: 클라우디오 푸헬레스 < 파레즈 지암 (판정 1-2)  
03경기: 로날도 로드리게즈 > 데네스 본다르 (리어네이키드 초크 2R 4:59)    
02경기: 빅터 알타미라노 < 필리페 도스 산토스 (판정 1-2)  
01경기: 무함메드 네이모프 > 에릭 시우바 (TKO 1R 0:44) * 다리 부상 
 
* 사진제공=UFC/getty Image

반응형
Posted by giIpoto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