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RIZIN 37 의 공식 포스터]

일본에서 활약 중인 '리틀 함서희' 박시우(31, KRAZY BEE)과 수퍼 아톰급 WGP 토너먼트 준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박시우는 31일, 일본 사이타마 현의 사이타마 수퍼 아리나에서 개최된 일본의 메이저 격투기 이벤트 RIZIN 37에서 있었던 女 수퍼 아톰급 월드 그랑프리(WGP) 1회전에 출전, 5년 전 초대 체급 토너먼트에서 우승을 거뒀던 실력파 그래플러이자 함께 훈련하기도 했던 전 팀 메이트 아사쿠라 칸나(24, 일본)와 조우했다. 

이미 레나를 전 경기에서 판정으로 제압했던 박시우는 킥과 라이트로 거리를 맞춰 나가기 시작, 아사쿠라의 특기인 태클을 스프롤 등을 막아나가며 나쁘지 않은 첫 라운드를 보냈다. 2R 로우킥과 펀치 연사로 포문을 열었던 박시우는 태클을 완벽히 막아나가는 한 편, 클린치에서 엘보와 니 킥, 덧걸이 테이크 다운으로 한 차례 상위까지 잡아냈다. 

[아사쿠라에게 펀치로 맹폭을 가하는 박시우]

마지막 3R, 태클을 돌려내 코너에 다시 한번 아사쿠라를 막아낸 박시우는 테이크 다운과 암 바를 연결했으나 실패했으나, 라이트를 안면에 박아넣었다. 태클에서 일어난 아사쿠라에 타격 러쉬를 몇 차례나 퍼부었던 박시우는 태클에서 제대로 일어나지 못했던 아사쿠라의 안면에 사커와 니 킥을 박아 넣었고, 공이 울린 순간 하이킥으로 다운까지 뽑아냈다. 3-0 승리.

UFC 교포 챔프 밴슨 핸더슨의 팀 메이트이자 전 라이트급 타이틀 챌린저 자니 케이스(33, 미국) DEEP 챔프 다케다 코지(26, 일본)의 레슬링에 밀려  시작하자마자 앞 손에 걸린 케이스는 큰 데미지는 없으나 타격을 히트시키는 데 애를 먹으며 1R을 마쳤다. 결국 밀고 들어온 상대에게 저먼 스플렉스와 싸커킥, 테이크 다운까지 허용, 2R을 내준 케이스는 3R 초반 펀치로 다케다를 흔들었지만 결국 저먼 등 백을 잡혀 이를 풀어내는데 대부분의 시간을 써버렸다. 예상치 못했던 완패. 

하마사키를 두 번이나 잡아낸 무패의 현 체급 챔피언 이자와 세이카(24, 일본)는 단 한번의 서브미션 시도로 탭을 받아내고 무사히 WGP 토너먼트를 통과했다. 엘리우 그레이시 직계의 무패의 주지떼라 라우라 폰토우라(21,브라질)에게 시작하자마자 트라이앵글 그립을 잡혀 한 참을 잡혀있었던 이자와는 겨우 탈출에 성공, 상위에서 길로틴 그립을 캐치, 롤링을 곁들여 탭을 이끌어내는데 성공했다. 

인빅타 여왕이자 전 체급 챔프 하마사키 아야카(40, 일본)는 스승 후지이 메구미를 두 번이나 잡았으며 11년 전 지진으로 대전이 무산 됐었던 WSOF 출신의  UFC 리거 제시카 아귈라(40, 멕시코)에게 판정완승을 거뒀다. 초반 더블 렉을 성공시켰으나, 별 재미를 못봤던 하마사키는 미카즈치 게리로 상대를 위기에 몰아넣으며 1R을 챙겼다. 펀치에 적잖이 피격당하면서 초반 태클이 무색해졌던 하마사키는 3R 중반에도 더블을 성공,  파운딩으로 경기를 마쳤다. WGP 2회전 진출 달성.

일본 경량급 최강이라 일컬어지는 젊은 올라운더 다카하시 '신류' 마코토(22, 일본)를 상대로 9년 만의 플라이급, 1년여 만의 MMA 경기에 나선 역경파이터 도코로 히데오(44, 일본) 초반부터 힐 훅 등 하체 관절기와 업 킥으로 상대를 당황스럽게 한 도코로는 훅에 상위를 내주기는 했으나 2R에서도 롤링에 롤링을 거듭, 기대주에게 어려움을 안겨주었다. 3R 플라잉 니 킥을 날리다 상위를 내준 도코로는 열심히 움직이려 했으나 다카하시의 압박과 막판 슬램이 작렬, 판정으로   

박시우와 같은 수퍼 아톰급 WGP에 출전한 쿠보타 레나(31, 일본) 아마 대회인 IMMAF 챔프 출신으로 프로 2전의 아나스타샤 스베키스카(24, 우크라이나)를 난전 끝에 판정 제압, 토너먼트 1회전을 통과했다. 레프트와 사커로 다운을 뽑아내며 1R을 가져갔던 리나는 2R 러쉬 후 크로스 스트레이트로균형을 흔들었으나, 엘보, 프런트 킥 등, 자신의 리듬에 적응된 상대의 긴 리치의 타격에 경기내내 애를 먹어야 했다. 그러나 1,2R의 다운 등 우세로 심판 전원일치 승리. 

스모 출신 '스다리오 츠요시' 카미야마 사토시(25, 일본)는 올해 4월 TKO패배를 안겨 준 유술가 세키네 '슈렉' 히데키(48, 일본)를 펀치와 파운딩 한 방으로 제압, 리벤지를 달성했다. 이전과는 달리쉐이프 업이 된 카미야마는 한 손을 쭉 핀 상태로 견제, 한 차례 스윗치로 세키네를 코너로 몰았다. 세키네가 커버를 올리고 달려드는 것을 뒷손으로 격추시킨 카미야마가 파운딩에 전투불능이 된 상대를 보고 추가 파운딩을 스탑, 승부가 결정됐다. 거칠기만 했던 이전과는 다른 큰 변화.
 
UFC와 ONE을 경험한 전 킹 오브 판크라시스트 겸 현 DEEP 웰터급 챔프 아베 다이치(30, 일본)은 지난 UFC 출신 교포 스트랏서 키이치에 이어 초대 REAL 웰터급 챔프로 약 2년 만에 경기에 나선 탑 클래스 주지떼로 마르코스 요시오 소우자(37, 일본)마저 TKO로 제압, 체급 강호로 남았다. 1R 두 차례의 테이크 다운과 백을 지켜내 상대의 스태미너를 상당히 소모시킨데 성공한 아베는 3R 중반 페이트 레프트에 이은 오버 핸드 라이트로 소우자를 다운, 싸커킥으로 마무리했다.

[RIZIN 037 결과]     

<World GP 2022 女 수퍼 아톰급(49kg) 토너먼트 1회전> 
14경기: 이자와 세이카 > 라우라 폰토우라 (길로틴 초크 1R)
13경기: 하마사키 아야카 > 제시카 아귈라 (판정 3-0)
10경기: 아사쿠라 칸나 < 박시우 (판정 0-3) 
09경기: 쿠보타 '레나' > 아나스타샤 스벳키스카 (판정 3-0)

<MMA 원매치>
12경기: 도코로 히데오 > 타카하시 '신류' 마코토 (판정 3-0)  
11경기: 쟈니 케이스 < 다케다 코지 (판정 0-3) 
08경기: 세키네 '슈렉' 히데키 < '스다리오 츠요시' 카미야마 사토시 (TKO 1R 0:55)    
07경기: 모토야 유키 > 오타 시노부 (판정 3-0)
06경기: 세키 테츠야 < 나카하라 요시키 (판정 0-3) 
05경기: 마르코스 요시오 소우자 < 아베 다이치 (TKO 2R 3:02)
04경기: 부가르 케라모프 > 야마모토 소라 (판정 3-0)
01경기: 사쿠라 'YUSHI' > 스도 '하루키' 타케루 (암 바 2R 1:48) * 3분3R

<KICK 원매치>
03경기: 쿠마가이 '류세이' > 카이시 (TKO 2R 2:23) * 62.36kg 계약 
02경기: 카사하라 히로키 > 이시즈키 유사쿠 (판정 0-3)

* 사진=RIZIN FF

반응형
Posted by kungfu45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DEEP 104 IMPACT 의 공식 포스터]

일본에서 수행 중인 '리틀 함서희' 박시우(29, KRAZY BEE)가 난적과의 복귀 전에서 판정패했다. 

올해 6월  아톰급 GP 결승 문턱 패배했던 박시우는 23일 일본 도쿄 고라쿠엔 홀에서 개최된 DEEP 이벤트인 DEEP 104 IMPACT에 출전, 프로 단 3전만에 벨트를 획득한 DEEP-JEWELS 스트로급 여왕 이자와 세이카(23, 일본)를 상대로 49kg 복귀전에 나섰으나 3-0으로 판정 완패, DEEP에서 첫 연패를 기록하게 됐다. 

초반부터 훅을 허용, 이어지는 상대의 테이크 다운 압박을 케이지 활용으로 파해나가며 기회를 보던 박시우는 칼프 킥과 어퍼와 카운터 스트레이트 등 타격으로 맞섰으나 쉽게 흐름을 잡지 못했다. 2R에는 상대의 오른쪽 눈이 크게 부어 오른데다 상위를 잠깐 잡았으나, 알리 포지션에서 사커킥으로 상대의 안면을 걷어차 2점 감점의 레드카드를 받아야 했다.

마지막 3R 박시우는 카프킥과 스윗치 타격으로 맞서려 했으나 두 차례의 테이크 다운을 내주는 등 압박을 끊어내지 못한 채 경기 종료를 맞이했다. 28-27, 29-26, 29-26 의 완패였다. 

박민제와 대전 경험이 있는 슈토의 전 플라이급 챔피언 후쿠다 유야(29, 일본)는 DEEP 데뷔 전에서 다카하시 마코토(21, 일본)에게 판정으로 덜미를 잡혀 2연패를 기록하게 됐다. 2라운드까지 팽팽했으나, 3R 카운터 레프트 스트레이트의 다운이 아쉬웠던 일전. 

SRC챔프 겸 DEEP 라이트급 챔프 출신으로 73전을 치러낸 베테랑이지만 최근 5경기 동안 승리를 맛보지 못했던 키타오카 사토루(41, 일본)는 3R 초반 태클을 시도하다 본자이 주짓수 소속의 스즈키 타쿠미가 날린 카운터 니 킥을 허용, 그대로 다운되어 파운딩에 속절없는 TKO패배를 추가했다. 

1차전에서 로우블로우로 경기 중간 판정을 맞이했던 현 웰터급 타이틀 홀더 스미무라 류이치로(35, 일본)과 요네다 나오(30, 일본)의 2차전에서는 2-1 스플릿 판정으로 1차전에서 승리했던 스미무라가 근소한 우위로 승리, 벨트를 지켜냈다. 

[DEEP 104 IMPACT '20주년 기념 대회' 결과]          
07경기: 다케시 마코토 > 후쿠다 류야 (판정 3-0) 
06경기: 키타오카 사토루 < 스즈키 타쿠미 (KO 3R 0:27) 
05경기: 스미무라 류이치로 > 요네다 나오 (판정 2-1)     
04경기: 이자와 세이카 > 박시우 (판정 0-3)
03경기: 오키 료타 > 이시즈카 유마 (판정 1-2) 
02경기: 쿠보 켄타 < 츠루야 레이 (TKO 1R n/a) 
01경기: 다카시 타츠야 < 키노시타 쇼스케 (판정 0-3) 

반응형
Posted by kungfu45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고환 2021.10.24 07: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출발 고환팀

반응형

[DEEP JEWELS 33의 공식 포스터]

DEEP JEWELS 아톰급 GP에 출전했던 '리틀 함서희' 가 박시우(29, 부산 팀매드)가 결승진출이 좌절됐다. 

선배 함서희가 보유했던 아톰급(48kg) 벨트 획득을 위해 작년부터 일본에서 무자 수행 중이던 박시우는 판정승으로 아톰급 GP 1회전을 통과, 20일에는 일본 도쿄 뉴피어홀(New Pier Hall; ニューピアノホール)에서 개최된 DEEP JEWELS 33에 출전, 한 차례 꺾은 바 있는 미크로급 여왕 오오시마 사오리(26, 일본)을 상대로 GP 결승티켓 확보에 나섰다. 

[싱글 렉을 거는 오오시마에게 저항하는 박시우  사진=MMAPLANET]

잽과 프런트 킥 페인트, 저공 태클 등을 방어하며 거리를 유지하던 박시우는 케이지 중앙에서 싱글렉 테이크 다운을 큰 피해없이 회피했다. 계속 전진 압박을 걸어오는 상대를 레프트로 몰던 박시우가 라이트 훅을 안면에 꽂아 다리를 풀어버렸고, 곧 풀마운트까지 빼앗으며 피니쉬 찬스를 가져가는 듯 했다. 

그러나 하위에 있던 오오시마가 박시우의 왼 팔을 캐치, 암 바를 노리기 시작했고, 박시우가 체중을 실어 찍어누르며 방어하자 오오시마가 그대로 캐치를 유지한 채로 엎드리며 리버스 암 바로 전환했고, 팔에 압박이 더해진 박시우가 더 이상 버티지 못하고 탭, 경기를 포기했다. 

재작년 12월 박시우에게 패했던 오오시마는 이번 승리로 리벤지와 함께 결승 진출을 달성했고, 결승에서 그라운드의 우위를 십분 활용해 아오노 히카루(28, 일본)마저 심판 전원일치 판정승으로 제압, 미크로급과 아톰급의 2체급의 여왕으로 이름을 남기게 됐다. 

반응형
Posted by kungfu45

댓글을 달아 주세요